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처음 보는 비밀 미술관 - 모든 그림에는 시크릿 코드가 있다
데브라 N. 맨커프 지음, 안희정 옮김 / 윌북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 속의 그림>

페르메이르의 "열린 창가에서 편지를 읽는 여인" 완성작의 광택제와 덧칠 부분을 제거하자 큐피트의 모습이 드러났다. 섬세한 한 번의 붓질마다 온갖 심혈을 기울였을텐데 왜 수정이 아닌 덧칠을 선택했었을까?
과학의 발전은 작가가 숨기고자 한 장면을 복구해 놓았지만 왜 그랬는지에 대한 해답은 주지 못한다.
많은 고전 문학과 명화를 감상하면서 늘 "작가의 의도"를 염두에 두지만 본인이 아니고서는 완벽한 의도 파악 자체가 가능하기나 할런지. 그저 감상하고 감동하고 추측해볼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보는 비밀 미술관 - 모든 그림에는 시크릿 코드가 있다
데브라 N. 맨커프 지음, 안희정 옮김 / 윌북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안가에서의 발견>

적외선 조명,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서 완성된 그림 아래에 숨겨진 다른 그림이나 수정전 모습을 추측해볼 수 있기도 하지만 보관 과정에서 전혀 의도하지 않았음에도 표면 아래 숨겨진 그림이 드러나기도 한다.
캔버스의 재사용일 수도 있고, 고심 끝에 게속되는 수정이 있었을 수도 있다. 어쩌면 작가의 단순한 변덕일 수도?

헨드릭 판안토니선의 "스헤베닝언 해변의 풍경"은 세월이 그림 아래 숨은 그림을 드러내 주었다. 광택제가 시간이 지나면서 까매지고 누렇게 변해 제거하던 중 덧칠한 부분이 드러난 것이다. 잔잔해보이던 수면아래 거대한 고래가 복원되면서 그림 속 사람들에게 그곳에 모인 목적이 생겼다. 한 장의 그림은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보는 비밀 미술관 - 모든 그림에는 시크릿 코드가 있다
데브라 N. 맨커프 지음, 안희정 옮김 / 윌북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료와 의미>
만들어진 연도를 정확히 알 수 없을 때는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법"을 통해 제작 시기를 알아낸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쓰여진 재료를 이용해 알아내기도 하고 기법이나 그 밖의 영향 요인들을 통해 추측하기도 한다. 바이워드 타워의 성 <미카엘>은 안타깝게도 이후에 설치된 벽난로의 굴뚝으로 벽화 전체를 감상할 수는 없게 되었다. 훗날 후손들이 훼손된 부분을 안타까워 하리라고 당대에 알았더라면 건물의 증축과 보수에 좀 더 신중하지 않았으려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마 시티 Rome City - The Illustrated Story of Rome
이상록 지음 / 책과함께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8. 로마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185. 로마군에게 훈련은 피를 흘리지 않는 전투였고, 전투는 피를 흘리는 훈련이었다.

보급로 확보와 안전한 진지 만들기, 성벽과 길과 다리를 놓는 일도 전투의 일부로 여겼다. 현대와 같이 거의 모든 길이 포장되어 이동이 쉬운 것과 달리 이동에 온갖 장애물이 있었던 시대에 스스로 길을 만드는 군대라니 로마군이 강력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물자 보급과 군대의 이동에 유리하도록 닦인 길이 로마를 강하게 만든 것이다. 만들어진 길을 군대만 이용하지는 않았을테니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가 뜻하는 길은 알고있던 것보다 더 깊은 뜻이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마 시티 Rome City - The Illustrated Story of Rome
이상록 지음 / 책과함께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

카이사르가 지중해 세계 전체를 종횡무진하며 연승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용맹과 지혜가 한 몫 했음이 틀림없지만 인간의 심리를 잘 다루었다는 것도 큰 부분을 차지한다. 자신의 정적들에게도 무력으로 하는 무조건적인 복수보다는 관용과 용서, 품위를 갖춘 복수로 자신의 격을 높였다.
그에게 권력은 목적이 아닌 수단이었다. 새로운 로마를 만들기 위해 보인 여러 정책들은 개방과 포용의 정신으로 로마 전체로 퍼져나갔다. 카이사르는 적들에게 관용을 보였지만 그에게 되돌아온 것은 암살이었다. 그의 죽음이후 몇몇의 암살자들보다 대다수의 시민들이 슬퍼했다는 것은 그가 지도자로서 사랑받았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