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기독교강요다 (일반인용) 이것이 기독교강요다
라은성 지음 / 페텔출판사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은성 교수님의 존 칼빈의 <기독교 강요>의 해설집 <이것이 기독교강요다>를 읽었다. <기독교강요>에 대해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실제로 읽은 건(해설서라도 접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책을 통해 기독교 교리의 핵심을 만날 수 있었다. 교회 좀 다니면 뭉뚱그려 듣는 무조건 기도 열심히 해라, 성경 많이 읽어라가 아니라, 지식으로 배우는 교리의 근거를 찾을 수 있었다. 소위 이 생겨 든든하다. 그동안 <웨스트민스터 소요리문답>,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도르트신조> 등으로 연습을 많이 해서 그런지, 혹은 번역자가 쉽게 풀어쓴 해설이 좋아서 그런지, 내용이 어렵다거나 믿음의 문화적 충격 같은 것은 없었다. 그동안 교리적인 해석과 지식이 많이 자랐다고 볼 수 있어 속으로 뿌듯했다.

 

한가지 단점은, 가끔씩 읽어 나가다가, 이 내용이 라은성 교수님의 이야기 인지, 존 칼빈의 이야기 인지 헷갈리기도 한다. 혹은 존 칼빈의 원본에 나와 있는데, 이해를 돕기 위해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 적용만 해설 식으로 나와 있는 것으로 짐작하고 있는데, 어디서부터 라은성 교수님의 생각인지 구분이 있었으면 더욱 좋을 뻔 했다. 그 이유는, 16세기에 벌써 성경을 이렇게 해석하고, 이런 생각까지 하고 있었구나 감탄하고 있다가, 갑자기 적용이 현대 한국이라 확 깨는 경향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틴 루터 - 신념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 사람 규장 신앙위인 북스 15
오병학 지음 / 규장(규장문화사) / 2013년 5월
평점 :
품절


1517년 비텐베르그 성당의 정문에 면죄부에 반대한느 95개의 반박문이 붙음으로서 종교개혁은 시작되었다. 이 한 사건으로 유럽 전체가 뒤집혔으며, 종교간의 갈등은 수백년간 이어졌다. 그 결과 가톨릭에서 개신교가 나오게 되었고, 중세 시대가 저물고, 르네상스 시대가 열렸다. 최고 큰 획을 그은 역사의 사건중 하나로 기록 될 것이다. 루터 자신도 이정도로 큰 사건이 될 줄은, 처음엔 몰랐을 것이다.

 

내년엔 종교개혁이 일어난지 600주년이 될 해이다. 다니는 교회에서 종교 개혁에 대한 세미나가 있었고, 일부 분들은 종교개혁지 탐방을 위해 적금을 넣는 등 준비하고 있다(나는 아마 못 갈듯). 중세과 근대를 나누는 대사건임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그 분위기에 불을 부쳤고, 스스로 시작하였고 그 중심에 있었던, 마르틴 루터라는 인물에 대해서 너무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에 대한 흥미를 끌었고, 유튜브에서 영화를 찾아 한 편 봤고, 간단한 그의 전기를 봐야 겠다는 생각까지 이어져 이 책을 잡게 되었다. 너무 두꺼운 책과 그의 사상과 신학에 관한 책은 부담스러워 비교적 얇은 책을 찾게 되었는데, 두 권 중 최종 이 책을 고르게 되었다. 참고로 이 책의 대상은 청소년이다. 즉, 내용도 쉽게 풀어 썼고, 중간중간 삽화도 들어 있고, 활자도 크고 책 두께도 비교적 얇다.

 

루터는 수도사가 되고 나서, 개인적으로 죄의 문제를 심각히 고민하였다. 교황청이 있던 로마에서 실망을 한 후, 성경을 읽을 수 있는 비텐베르그로 옮긴 후, 성경을 읽으면서 오직 예수그리스도(교황이 아닌), 오직 성경(교황의 교서나 공의회의 결정이 아닌), 오직 은혜(나의 노력이 아닌) 이라는 교리를 정리해 낸다. 성당 정문에 붙인 대자보도 처음에는 교황의 권위에 도전하는 것이 아니라 면죄부에 관한 반박문이었다. 일파만파로 전 독일을 거쳐, 전 유럽을 번져 나가게 된다. 루터의 노력도 있었지만, 그 배경에는 시민계급의 성장, 인쇄술의 발명, 교황의 타락, 같은 시대적 상황도 불만 그으면 폭발 직전인 환경을 마련했다.

 

* 정보 차원에서, 지도를 찾으면 Lutherstadt(루터의 도시)가 두 군데가 나오는데, 하나는 종교개혁의 시작점 비텐베르그이고, 다른 한 곳은 루터의 출생지 이자 사망지인 아이스레벤이다. 참고로 루터는 비텐베르그에 묻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 캐시(10,000원)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자금 만들기 좋다.
여유자금 있을때, 미리 결재하고 보관해뒀다가, 나중에 필요할 때 책 샀다 하고 꺼내쓰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쾌한 심리학 - 합본양장
박지영 지음 / 파피에(딱정벌레) / 2006년 12월
평점 :
절판


이 책의 특징은,

1) 심리학 지식을 백화점식으로 나열하였다 - 많은 지식이 망라되어 있다

2) 쉽게 설명했다 - 누구든지 쉽게 읽을 수 있다

3) 평이하다 - 누구든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심리학이라고 하면 어렵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다. 혹은 사람의 내면을 다 들여다 볼 것이라는 생각을 갖게 한다. 하지만 다른 학문과도 같이, 심리학적인 현상을 정리하고, 공통적으로 나타내는 것을 이론화 하고, 그 내용을 검증하는 과정이다.

 

이 책은, 일반인이라면 누구든지, 꼭 전문가가 아니라도 (반대로 전문가는 재미없을 수도 있겠다) 심리학이란 무엇인가로 질문에 답하는 책이다. 관심을 흥미로 시작할 수 있는 책이고, 관심을 증폭시키는 책이다. 개론서로 훌륭하고, 혹은 일반인들의 입문서의 역할을 할 수 있겠다. 다음 책의 몫일 것이다. 내용을 차근차근 읽다보면, 다 한번씩 들어 봄직하다. 그만큼 심리학은 우리 일상생활에 쉽게 다가오고 있다.

 

단점은 그 지식의 깊이가 너무 얉고, 단편적이라는 점? 그러나 작가의 고민은 이해할 수 있다. 분량이 늘어나고, 균형을 맞추다 보면 전체 내용도 늘어지니까. 그래서 증보판으로 개정판이 나왔다.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78524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증언 - 하나님의 인도하심만 믿고 달려온 삶 김길 목사의 제자도 시리즈 1
김길 지음 / 규장(규장문화사)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08년, 김길 목사님의 강의를 들은 적이 있고, 책을 우연히 발견했을 때 저자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었다. 강의 와는 일부 다르게, 성장기에서 어려운 삶을 사셨고, 예수전도단에서 훈련받고, 가르치시고, 한 교회를 개척하셨고, 지금은 명동에서 명신교회 사역을 (인터넷에서 검색하니 지금도) 하고 계시는데, 그 목사님의 사역하시는 내용이 책에 잘 녹아져 있다.

 

하나님은 지금도 김길 목사님에게 직접 말씀하시고, 목사님은 들은 그대로 사역으로 행동으로 옮기시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방법이 나에게 혹은 많은 사람들에게 그대로 적용되지 않을 것이다. 목사님 같은 사역을 하기엔, 많은 훈련 과정이 필요하거나, 혹은 나와 원래 맞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책의 내용에서도 목사님은 평소에 성경을 많으 읽으시니, 능히 기도중에 내 잠재의식 속의 생각과 혹은 사단의 유혹의 목소리를 구분하시리라 믿는다.

 

직통계시는 누구의 음성인지 검증하는 과정을 절대 간과해선 안된다. 여러 곳에서 그 위험성을 많이 경고 하고 있다.

 

1) 화학이나 물리학적인 지식은 거의 없지만, 기도를 열심히 하니, 화학의 법칙이나 물리학적인 공식이 머리에 떠 올랐다. 주변에 알아보니 그 법칙이나 공식이 맞는 것 같았다. 대한화학회나 대한물리학회에 논문을 발표했다. 그 논문이 실렸다.

 

2) 배가 아팠다. 기도를 열심히 했다. 누군가의 음성을 들었다. 그 음성이 지시하는 것에 따라 약을 만들어 먹었다. 배가 안 아팠다. 새로운 치료법이 발견된 것이다. 식약처에서 신약 허가를 내줬다.

 

3) 어려운 사고가 터졌다. 열심히 기도 했다. 기도중에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 어떻게 하면 사고가 마무리 될 것을 약속하셨다. 실제로 그렇게 하니 일이 모두 해결되었다. 나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시는 하나님, 할렐루야.

 

위의 예에서 1)과 2)는 말도 안된다고 생각하겠지만, 3)은 쉽게 믿는지 모르겠다.

 

1)과 2), 그럴 수도 있겠지, 우연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꽤 있으니까. 하지만 그 방법이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일반적인 방법은 아니라는 거다. 대부분의 화학적 물리학적인 법칙은 정규 과정을 마치고, 새로운 것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서 얻는 결과이다. 신약이나 신의료기술도 수많은 시행착오와 검증하는 과정이 있은 후에 만들어 진 결과이다.

 

직통계시가 하나님께 듣고 내가 할 일을 결정하는, 새로운 방법이라면, 지금껏 목사나, 성경이나, 교회와, 신학, 신학교가 무슨 소용과 필요가 있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