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학생들은 더 이상 인문학을 공부하지 않는다
파리드 자카리아 지음, 강주헌 옮김 / 사회평론 / 2015년 11월
평점 :
절판


<Scientific American> 2016년 10월호 편집자 란에 <Science is not enough>라는 글이 실렸다. 정치가들이 인문학을 겉으로 드러나는 경제에 미치는 효용가치로만 판단하는 미국의 현실을 비판한 사설이었는데, 이 책에서  파리드 자카리아가 쓴 책 <In Defense of a Liberal Education>을 인용하였다. 그만큼 이 책의 내용은 인문학이 경시되는 세태에 경종을 울린다. 이 책의 번역본이 <하버드 학생들은 더 이상 인문학을 공부하지 않는다>라는 책이다. 제목만 보면 마치 인문학을 더 이상 공부하지 말라는 뉘앙스가 풍기지만, 실제로 이 책은 미국 대학의 가장 큰 장점으로 학부 때 배우는 교양 수업을 강조하는 책이다. 책의 원 제목도 직역하면 <인문 교육을 옹호하며> 쯤 될 것이다. 난 번역자가 왜 이 책을 <하버드 학생들은 더 이상 인문학을 공부하지 않는다>고 달았는지 잘 모르겠다.


이 책의 저자는 인도 출신이다. 인도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 장학금을 받아 미국에 있는 예일대(하버드대가 아니라)에서 공부한 작가이자, 저널리스트이다. 이 책의 내용은 미국대학의 학부 과정, 특히 자연과학과 공학 분야의 교육이 유럽처럼 점점 더 전공 분야로만 치우쳐 가는 것을 경계하는 게 주를 이룬다. 그러면서 드는 예가 애플을 세운 스티브 잡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 페이스북을 만든 마크 주커버그이다. 세 사람 모두 과학과 인문학을 겸비한 사람들이다. 스티브잡스가 컴퓨터 산업에서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사람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잡스가 테크닉이 뛰어나서도 아니도 프로그래밍을 잘해서도 아니다. 잡스 본인이 "기술만으로는 부족하다, 애플의 DNA는 기술과 인문학의 결혼으로 태어난 것이다. 그것만이 우리의 심장이 박동치게 한다"라고 말했듯이 새로운 장을 여는 기술에서 정작 중요한 것은 인문학이다. 인문학은 스스로 생각하게 하고 스스로 판단하게 한다는 것, 그리고 인문학은 인간의 창의성을 늘 자극한다는 것, 그것이 이 이 책에서 강조하려고 하는 것이다. 

 

흠이라면 이 책의 번역본이다. 책 제목만큼이나 번역이 그리 잘 된 책이라고 하기가 힘들지만, 그래도 인문학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읽어볼 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퀀텀스토리 - 양자역학 100년 역사의 결정적 순간들 퀀텀 시리즈
짐 배것 지음, 박병철 옮김, 이강영 해제 / 반니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he Quantum Story (퀀텀스토리)

저자: Jim Baggott https://en.wikipedia.org/wiki/Jim_Baggott

1957 3 2일 영국 버크셔 리딩에서 출생. 1978년 맨체스터대 학사. 그 후 옥스퍼드에서 화학물리학으로 박사. 리딩대학교에서 교수로 지내다 다국적 기업 쉘 석유회사에서 근무. 몇 년 후 회사에서 나와 컨설팅과 과학 작가로 활동 중. 지금까지 모두 아홉 권의 책을 출판함.


양자스토리의 부제목은 A History in 40 moments(번역본에서는 양자역학의 결정적 순간들이라고 번역하였다)이듯, 이 책은 40장으로 되어 있다. 저자는 이 40 장 안에 1900년부터 2000년대까지 물리학자들이 어떻게 원자와 그보다 더 작은 세계를 이해해왔는지 담아 놓았다. 저자가 글머리에서 이야기했지만 단 한권의 책으로 양자역학의 역사를 다 펼칠 순 없다. 이 책 맨 뒤에 참고문헌으로 나오는 약디쉬 메라(Jagdish Mehra)와 헬무트 레헨베르크(Helmut Rechenberg)가 집필한 양자역학의 역사적 발전(The Historical development of Quantum Theory)”만 해도 4권으로 되어 있다. 양자역학을 배우는 것도 단순히 책 한권을 독파하는 걸로는 부족하다. 하지만 책이 너무 두꺼우면 독자들이 싫어한다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던 저자는 양자역학이 발전해 오면서 가장 중요했던 순간들을 40장으로 나눠 양자역학을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그래서 박병철 교수가 부제를 이렇게 바꿨는지 모르겠다)을 한 물리학자들의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양자역학을 설명하거나 그 역사를 이야기해주는 대부분의 책들은 1940년대 이전 이야기만 기술하거나 아니면 양자역학의 해석 문제를 다루지만 이 책은 양자역학이 탄생한1900년부터 양자역학의 가장 까다로운 문제와 관련한 2000년대 실험과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이 결합하면서 태어난 문제아인 양자장이론의 발전과정, 쿼크의 탄생, 표준모형의 등장, 그리고 마지막에는 우주로 확장되는 양자적 우주론까지, 양자역학을 대단히 폭넓게 조명한다. 이런 점에서 이 책은 양자역학의 진면목을 제대로 보여준다. 원래 전공은 화학물리이지만 양자역학을 넘어서 양자장론, 핵물리, 입자물리, 초끈이론까지 이어지는 저자의 관심에 경의를 표한다.

디트리히 슈바니츠(Dietrich Schwanitz)교수는 교양을 사람이 알아야할 모든 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역사, 문학, 철학, 언어, 미술, 음악, 건축…… 많은 리스트에 과학은 종종 빠질 때가 있다. 과학은 제너럴리스트들의 서고에는 있을 필요가 없고 스페셜리스트나 보면 되는 아니다. 인문학의 교양 못지 않게 수학과 과학은 인간 지성의 하나의 기둥이다. 과학이 어렵게 느껴지는 이유는 과학을 소개한 교양서가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퀀텀스토리> 두께가 조금 두꺼운 빼면 일반인이 읽기에 그리 어렵지는 않다. 양자역학을 세우는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인 인간들의 지성의 자락을 엿보기 원한다면, 책을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이 분다, 가라 - 제13회 동리문학상 수상작
한강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은 으레 클라이맥스가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한순간에 독자를 압도해가는 절정은 드물다. 한강의 <바람이 분다, 가라>는 8장부터 독자의 숨통을 조여온다. 서스펜스 때문도 아니고 재미 때문도 아니다. 한 여인이 과거에 겪었던 고통의 무게와 무참하게 꺾여버린 여인의 삶과 그 비극의 시작점에서 죽음을 맞이한 그 유복녀. 그리고 그 죽음 뒤에 숨어있는 퍼즐의 마지막 한 조각. 문체는 극도로 절제되어 있지만,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한 여인의 고통은 읽는 사람의 숨통을 조여온다. 소설을 읽은 후, 잠을 설친 이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 Modern Approach to Quantum Mechanics (Revised) (Hardcover, 2, Revised)
John S. Townsend / Univ Science Books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쓴 J. S. Townsend( https://physics.hmc.edu/faculty/townsend/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Harvey Mudd College 교수다. 입자물리학 이론을 전공한 물리학자이기도 하다. 학부용 양자역학 교과서는  많이 나와 있기 때문에 양자역학을 처음 배울 때 어떤 책부터 공부하는 게 좋은지 학생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노릇이다. 

<Modern approach to Quantum Mechanics>는 저자가 서문에 밝혔듯이 Sakurai가 쓴 유명한 대학원 양자역학 교재 Modern Quantum Mechanics와 파인만의 Lecture Note 3권에서 영감을 받아 쓴 책이다. 책 제목부터 Sakurai가 쓴 책과 유사하다. 

파울리가 말했듯이 물리학을 공부하는 데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이미 물리학자들이 잘 닦아 놓은 토대를 바탕으로 연역해서 배우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마치 물리학자들이 물리를 연구해온 길을 따라 가며 귀납법을 이용해 배우는 것이다. 학부에서는 대부분 두 번째 방법을 선택한다. 이 두 번째 방법을 따라 양자역학을 배울 땐 으레 흑체복사문제와 원자의 안정성 문제부터 익히게 된다. 반면에 이 책의 출발점은 이 두 방법의 중간 어디 쯤에 있다. 학부 교재임에도, 이 책은 Sakurai나 Baym이 쓴 대학원 양자역학의 논조를 따른다. 그러니까 양자역학의 실마리를 풀기 위해 스핀에서 시작한다. 이 방법은 확실이 장점이 있다. 스핀은 가장 양자역학적인 양이고 스핀을 이용하면 아주 간단하게 양자역학에 필요한 수학을 도입할 수 있다. 이 책에서는 각운동량도 초반에 다룬다. 6장에 가서야 1차원 슈뢰딩거 방정식을 어떻게 푸는지 설명하는데 이 슈뢰딩거 방정식도 Sakurai가 쓴 교과서처럼 행렬역학과 파동역학을 통합해 설명하는 디랙의 형식을 따른다. 그 외에도 현대이론물리학에서 아주 중요한 경로적분을 다뤘다는 점(이 부분은 파인만 교과서에서 받은 영향이다), 비교적 일찍 Bell의 정리를 설명한다는 점 같이 여러 장점이 있다.

그렇다면 단점은? 6장을 넘어가면서 호흡이 조금 짧아진다는 점. 하지만 이 정도 단점은 눈감아 줄 수 있다. 어차피 양자역학을 이해하려면 여러 책을 읽는 게 좋을 테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황에도 승리하는 사와카미 투자법 가치투자총서 4
사와카미 아쓰토 지음, 유주현 옮김 / 이콘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투자를 하는 덴 딱히 어려운 이론을 알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이 책의 앞부분은 장기주식 투자가 단기투자보다 나은 점을 설득 넘치는 어조로 설명한 다음, 장기 투자 원칙을 설명해 준다. 한번은 들어봤을, 하향식(top-down) 방법. 먼저 거시 경제를 살펴라. 그런 다음 향후 발전 가능한 산업 분야를 찾아라. 이 과정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추론이다. 풀어서 말하면 상상력과 논리다. 마지막으로 투자할 회사를 정하라. 투자할 회사를 찾기 위해서는 한 회사의 지난 10년에서 15년간 재무구조, 특히 대차대조표를 철저하게 살펴보라는 것이다. 그러다 보면 그 회사가 어떤 회사인지 눈에 들어온단다. 

주식 투자를 어떻게 하는지 알고 싶다면, 성공 신화나 기술적인 분석과 투자, 단순히 회사를 소개해 놓고 이런 회사들을 투자하라고 볼륨 업 하는 책보다는 <불황에도 승리하는 사와카미 투자법> 같은 책이 훨씬 더 낫다. 먼저 정직하다. 그리고 원리를 짚어준다. 나머지는 실제로 해봐야 하겠지만. 돈이 벌고 싶다면, 그만큼 노력을 기울어야 하는 건 당연하니까. 하지만 그게 그리 힘든 일만은 아니라는 것을 이 책이 이야기해 준다. 얇지만, 투자의 원리를 가르쳐 주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