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물정의 사회학 - 세속을 산다는 것에 대하여
노명우 지음 / 사계절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퀀텀 스토리>를 쓴 짐 배것(Jim Baggott)은 책을 쓰는 데 인터넷이 많이 도움된다고 했다. 그런데 인터넷은 역으로 책을 읽는 데도 도움이 많이 된다. 


최근에 읽은 노명우 교수의 <세상물정의 사회학>은 지난 8월부터 지금까지 읽은 여러 권의 책과 마찬가지로 어둡다. <계몽의 변증법>으로 박사를 받은 학자라서 이 책이 어둡다고 말할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 책의 마지막 장, 에필로그에 그 이유가 자세히 나온다. 콜드 팩트(cold fact), 그러니까 냉혹한 현실 때문이다. 힐링은 개인이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사회가 받아야 한다는 말에 깊이 공감한다. 이 에필로그는 식스토 로드리게스(Sixto Rodriguez))라는, 잘 알려지지 않은 가수의 노래로 시작한다. <이것은 노래가 아니라 분노야!(This Is Not A Song, Its An Outburst)>. 이 곡은 현실을 절절히 노래한다. 책에 나오는 가사에 원문을 덧붙이면 이렇다.


시장은 범죄율을 숨기고(The mayor hides crime rate)

여자 의원은 주저하고(council woman hesitates)

사람들은 분노했지만, 정작 투표일을 까먹고(Public gets irate but forget the vote date)

일기예보관은 맑은 날을 예고했는데 비가 온다고 투덜거리고(Weatherman complaining, predicted sun, it's raining)

모두가 저항하고 있는데(Everyone's protesting)

남자 친구는 다른 사람들처럼 그러지 말라고 하고(boyfriend keeps suggesting you're not like all of the rest)


쓰레기 치우는 사람은 없고 여자들은 보호 받지 못하고(Garbage ain't collected, women ain't protected)

정치인은 이용당하는 사람을 써먹고(Politicians using people they're abusing)

오염된 강물처럼 마피아 세력은 커져만 가고(The mafia's getting bigger, like pollution in the river)

당신은 이게 현실이라 말하고(And you tell me that this is where it's at)


아침에 일어났을 때 머리는 지끈거리고(Woke up this moming with an ache in my head) 

침대에서 흘러나오며 내던졌던 옷을 끼어 입고(Splashed on my clothes as I spilled out of bed)

창을 열고 뉴스를 들어도(Opened the window to listen to the news)

지배층의 블루스만 들려오고(But all I heard was the Establishment's Blues)

총은 불티나게 팔리고 주부들에게는 삶이 따분하고(Gun sales are soaring, housewives find life boring)

이혼만이 답이고 흡연은 암을 유발하고(Divorce the only answer smoking causes cancer)

성난 젊은이들 노래 속엔 이런 체계는 곧 망해야 하고(This system's gonna fall soon, to an angry young tune)

그리고 이 모든 게 구체적이고 냉혹한 현실이고(And that's a concrete cold fact)...


이 노래를 부른 로드리게스는 미국에서는 무명의 가수였지만, 정작 남아프리카에서는 엘비스 프레슬리보다 인기 있는 가수였다. <세상물정의 사회학>은 이 로드리게스의 노래 만큼이나 우리가 처해 있는 현실을 지적한다. 그래서 이 책을 읽는 건 유쾌하지 않다. 하지만 마지막 에필로그에서 저자는 2013년 연구년에 "세계로서의 사회"와 "세상으로서의 사회"를 깨달았다고 말한다. 그렇게 많이 공부하였지만, 정작 대부도의 한 노인의 질문에는 답을 못했다는 것. 지금까지 전문가-바보로서 연구하는 학자였다는 깨달음. 


전문가-바보. 독일에서 공부하면서 알게 된  이 전문가-바보(Fachidiot)라는 말은 한번씩 내가 나에게 하는 말이기도 하고, 물리를 전공하더라도, 바보는 되지 말라는 뜻으로 학생들에게 조언할 때 쓰기도 하는 단어다. 이 책의 에필로그가 마음에 드는 이유는, 전문가로서의 학자가 아니라 이 세상 속에서 사는 한 시민으로서의 학자로 산다는 것이 무얼 의미하는 것인지, 생각하게 했다는 점 때문이다. 그렇지 않으면 결국 Fachidiot만이 될 뿐이고, 거기서 한발 더 나아가면 그저 냉소적인 인간이 될 뿐이다. 


어두운 책을 읽는다는 건 정신력을 소모시킨다. 이 <세상물정의 사회학>, 2017년 후반기에 읽은 네 번째 어두운 책으로 분류해 둔다.


https://www.youtube.com/watch?v=6e-a3jUSu1Y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자역학 - 제2판
송희성 지음 / 교학연구사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양자역학은 대부분 외국 서적에 의존해서 배운다. 그리고 일본과 달리 우리나라에는 한글로 쓰여진 교과서가 그리 많지 않다. 있어도 연습문제 위주거나 논리적인 연결이 매끄럽지 못한 책이 대부분이다. 그런 점에서 이 고 송희성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과서는 여러 점에서 돋보이는 책이다. 이 책의 장점은 양자역학에 대한 저자의 관점이 잘 드러나 있고, 풀이과정에 상세하기 때문에 마음만 굳게 먹는다면 그리 어렵지 않게 책의 내용을 따라갈 수 있다. 더구나 양자역학을 설명하는 데 필요한 수학들은 각 장의 부록에 자세히 달아놓았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 책에 나와 있는 문제들은 보통 교과서보다 난이도가 조금 높다. 학부 과정과 대학원 과정 교과서의 중간 쯤 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 책의 단점이라면, 양자역학을 전개해 가는 방식이 한 때 대학원 교재로 오랫동안 쓰였던 Schiff의 Quantum Mechanics를 떠올린다. 그런 점에서 조금 구식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이건 큰 단점이 아니다. 어차피 대학원에 가게 되면 J.J. Sakurai가 쓴 Modern Quantum Mechanics를 읽게 되고, 그 외 다른 양자역학 교재들도 보게 될 테니 말이다.   


꼼꼼하게, 그리고 꾸준히 이 책을 읽어 나간다면 양자역학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임머신 클래식 보물창고 41
허버트 조지 웰즈 지음, 황윤영 옮김 / 보물창고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다 보면 한 번쯤은 과거로 돌아가 세상을 바꾸고 싶은 마음이 든다. 때로는 가보지 못한 미래의 판타지 세계를 동경하기도 한다. 인간의 이런 욕망을 채워주는 것이 시간여행이고, 타임슬립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영화나 만화나 드라마에서 이 시간여행이라는 소재를 끊임 없이 소비해 왔다. 그토록 많이 써먹었기 때문에 이제는 진부하게 느낄 만하지만, 이 시간여행 이야기는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인기 있다. 설령 이야기의 결말이 뻔하더라도 말이다. 

1895년, 허버트 조지 웰스가 20대 말에 쓴 소설 <타임머신>은 바로 이 시간여행의 원조 격인 소설이다. 훗날 저자 말대로 소설의 구조는 엉성할지 모르지만 도입부에서 시간여행자가 설명하는 4차원 시공간 이야기는 놀랍기만 하다. 1895년이면 아인슈타인의 기적의 해(Annus Mirabilis)인 1905년보다 정확하게 10년 전이다. <타임머신>에서 시간여행자가 이런 말을 한다.
“공간의 세 가지 차원 가운데 어느 한 차원과 시간 사이에는 차이점이 없어요.” 충격적인 말이다. 웰스가 1866년생이니까 그가 <타임머신>을 출판했을 때 나이가 스물아홉 살이다. 스물아홉 먹은 청년이 쓴 책에서, 그것도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이 나오기 십 년 전에 쓴 소설에서 이런 문장을 보다니 소름이 돋는다. 
하지만 정작 시간여행자가 시간여행에서 돌아와 모인 사람들에게 전해주는 미래의 모습은 지나치게 작위적이다. 그가 간 미래는 802,701년이다. 그러니까 멀어도 아주 먼 미래를 간 것이다. 물론 이 정도로 멀리 가야지 좀 편하게 이야기를 꾸며낼 수 있었겠지만, 가도 좀 너무 멀리 갔다. 그러나 저자가 이 시간여행자를 이렇게 먼 미래로 보내야만 한 이유가 있다. 
산업혁명 후, 19세기말 영국이 겪고 있던 문제가 802,701년의 미래와 맞닿아 있다. 엘로이와 몰록. 시간여행자가 802,701년에 만나게 되는 지구에 남은 두 종족. 이름에서 풍기는 느낌은 스타크래프트의 프로토스와 저그이지만, 소설에서 엘로이 족은 몰록 족의 먹이감이나 다름 없다. 이 두 종족의 이름과 현실은 모순 그 자체다. 엘로이라는 말은 신을 가리키는 히브리어의 엘로힘을 떠올린다. 십자가에 못박힌 채 예수가 마지막으로 부르짖던 말, “하나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시나이까?”에 앞 두 단어가 바로 이 엘로힘이다. 반면에 몰록이라는 이름은 또 어떠한가? 구약성경 레위기에 나오는, 소의 형상을 한 이방인들의 신이다. 이방인들은 이 신에게 아이를 제물로 바쳤다. 알고 보면 지상에서 살고 있는 엘로이는 지하에 있는 몰록에게 잡아 먹힐 소나 같은 운명이었다. 
시간여행자는 이 두 종족의 뿌리를 19세기말 귀족과 노동자에 두고 있다. 그 당시 시대상을 아주 먼 미래에 빗대 비판하려는 저자의 시도가 별로 와 닿지 않은 이유는 시간여행자가 간 미래가 너무 멀었기 때문이다. 거기서 드러나는 건 19세기말과 20세기 초를 살았던 웰스의 비관주의다. 산업혁명의 결과는 인류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기 보다는 궁극적으로 멸망으로 가게 할 것이라는 지독한 염세주의 같은 것. 
몰록들이 가져간 타임머신을 가까스로 되찾아 시간여행자는 802,701년보다 훨씬 더 미래로 갔다. 거기서 그가 만난 건 지구의 종말이었다. 그리고 그는 원래 집으로 되돌아 온다. 
책 두께가 얇은 만큼 이야기도 단순하다. 하지만 이 책의 도입부는 다시 생각해도 충격적이다. 어떻게 웰스는 그런 말을 할 수 있었을까?


별 네 개를 준 이유는 번역이다. 조금은 더 매끄러웠다면 좋았을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본어 무작정 따라하기 심화편 - 훈련용 소책자 + 저자 직강 음성 강의 + mp3 파일 무료 다운로드 무작정 따라하기 일본어
후지이 아사리 지음 / 길벗이지톡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외국어를 잘한다는 것은 그 나라 말로 잘 읽고, 잘 쓰고, 잘 듣고, 잘 말하는 것이다. 후지이 아사리 박사는 우리말을 아주 능숙하게 하는 일본인이다. 저자는 일본어 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를 집필하였는데, 이 책의 기본 아이디어는 "외국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무작정 듣기부터 하고 무작정 따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어린 아이가 모국어를 배울 때 먼저 하는 것은 듣기다. 각 단어와 표현들의 음가부터 머리 속에 심어 놓아야지만 말을 할 수 있다. 외국어를 여러 개 구사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이런 방법으로 외국어를 배운다. 먼저 익숙해질 때까지 무작정 듣고 따라해라, 쓰기와 읽기는 그 다음이다. 문법을 먼저 공부하거나 혼자서 단어장을 찾아가며 공부하면 원주민이 말하듯 발음하지 않고 발음기호나 우리말로 옮겨 놓은 방법 대로 발음하기 때문에, 나중에 듣고 이해하는 데 문제가 생긴다. 그건 각 나라 말이 지닌 발음의 음가가 다르기 때문이다. 우리말로 "고"라고 쓴다고 해도 이 "고"가 영어에서 발음하는 go나 일본어에서 발음하는 ご와 음가가 다르다. 그래서 글을 공부하기 전에 소리부터 익혀야 한다.    

이런 점에서 일본어를 처음부터 본토 발음으로 발음하면서 공부하고 싶은 사람에게 권하고 싶은 책은 바로 이 책이다 이 책의 기초편과 심화편을 반복해서 공부하다 보면 쉽게 일본어를 익힐 수 있을 것이다. 배운 후 일본을 방문하게 되면 한번 써먹어 보라, 신기하게 잘 통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toms and Molecules Interacting with Light : Atomic Physics for the Laser Era (Hardcover)
Peter Van Der Straten / Cambridge University Press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전반부는 대부분 양자역학에서 배우는 내용. 특별히 더 자세하거나 깊이 있거나 하지 않음. 뒷 부분은 원자, 분자와 레이저 물리학 내용. 교과서로 쓰기보다는 참고서로 쓰기에 적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