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김용옥 비판 - 우리시대의 부끄러움을 말하다
김상태 지음 / 옛오늘 / 2007년 8월
평점 :
품절


'세계적 석학' '우주보寶' 등을 자칭하는 도올 선생은 한국의 자타가 인정하는 유명인이지만 그의 허와 실을 우리는 잘 몰라왔고, 도올은 뻥튀기마냥 부풀어 올라, 대중을 매혹하고 자신의 브랜드 네임을 고수하는데 애써왔다. 자신만이 정의라고 소리치면서, 노태우의 발을 핥고 교수 임용에 실패하자 분노하고 여러 사람 물고 늘어진 것도 이 책을 읽고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고 보니 도올이 지방대를 전전하며 자위하는 것이 눈에 보인다) 저자는 도올 이라는 학자가 기생할 수 있었던 한국사회와 도올이 성장할 수 있었던 도올 그 자체라 할 수 있는 거대학벌가문에 대한 비판도 거침없이 토해내고, 도올의 모든 저서를 '쓰레기'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 책을 읽고 보니 도올이 말하는 기철학이니.. 뭐니.. 하는 것도 엉터리임을 거의 다 알 수 있다. 또한 폐병인지 뭔지 때문에 도올은 군대도 가지 않았는데, 사실은 어떨는지....

* '노자와 21세기' 강의 중에서 도올 자신이 아프리카에 가서 아프리카 아이들의 맑은 미소와 그들의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삶에 감동받았으며, 그렇게 살았으면 한다는 장면을 본 적이 있다. 그러면서 자기는 산업문명이 주는 온갖 단물과 고위층이 제공하는 향응을 아낌없이 핥고 있다.

* 도올의 저서를 읽으면서 언제나 느끼는 것은 - 이제야 명백하게 표현할 수 있겠는데 - 그는 나르시스트라는 것이다. 조선민중을 흔드는 역사적 사건이니, 영어만 잘하면 유엔총장은 문제도 아니라느니 하는 식의 허황되고 달콤한 언변으로 많은 사람들을 낚고 그는 한국사회에 그 특유의 명성과 부귀를 독차지 하고 있다.

* 도올의 아내 최영애씨의 한 마디인 "우리 선생님도 빨리 노벨상을 받으셔야 할 것인데...."는 개그맨과 개그우먼으로서의 부부의 재능을 과시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 도올은 부유한 학벌가문출신으로서 자신만의 왕국과 추종자들에 둘러싸여 있다는 표현도 인상적이 아닐 수 없었다. 그래서인지 그의 저서에는 왕이자 황제인 자신을 무시하는 사람들에 대한 물귀신 작전이 늘상 애용됨을 알 수 있다. 

* 국제학술대회에서 자신이 개무시당하자 자기와 같은 우주보를 몰라준다고 한국민중을 통해 그들을 비웃는 그의 모습은....

* 도올은 잔인하고 거침없는 독설가이다. 물론 그것이 장점이 될 수도 있겠지만, 아무 죄없는 비구니에게 거침없는 역설을 퍼붓고, 대학생들에게 폭력을 감행하고 자신을 아름답게 덧칠한다. 이 책을 읽으며 꽤나 새로웠던 부분이다.

* 솔직히 도올의 저서 대부분은 자신의 기철학이니 뭐니 하는 내용은 대충 얼버무리고, 자화자찬 일색의 신변잡기와 3류 수필이 대부분을 이룬다. 이 세계적 석학께서는 언제 기철학으로 세계를 제패하실 것인지 기대만발이다. 

* 도올은 제대로 된 고전번역은 하지도 않으면서, 나태한 한국의 사학계와 번역계를 욕한다. 똥묻은 개가 벼묻은 겨 나무라는 꼴이다.

* 그러면서 자신은 자신의 전용 출판사인 통나무에서 제공해주는 인세와 기사가 딸린 고급차량을 타고 청와대와 대학과 새만금을 누빈다. 

* 도올 강의의 특성 : 신변잡기 > 기득권층과 보수파, 문명에 대한 비판 >그리고 이것에 대한 분노의 열강(여기서 청중 대감동 + 우레와 같은 박수) > 신변잡기 > 종료

그동안 도올과 관련된 강의로서 도올 논어, 요한복음 강해, 한국독립운동사 등을 시청하였는데 그가 또 어떻게 우리들을 낚을지 지켜 볼 일이다. 저자는 도올이야말로 학계의 황우석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 과연 그의 화려한 연기와 강의, 인생의 마지막 부분은 어떻게 될지 심히 기대가 된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의 향방은 바로 유쾌, 통쾌, 상쾌함 그 자체라 할 수 있다. 민중이며 우리 조선의 여인내들이 공자와 맹자보다 현명하다고 말하면서도 그 민중을 쓰레기처럼 쳐다 보고 자신의 똥을 황금인양 음미하는 학자가 바로 도올이다(라고 저자는 말한다). 하버드박사라는 화려함이 가져다주는 외양이 전부는 아님을 우리는 명시하여야 할 것 같다.

댓글(4) 먼댓글(1)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도올 김용옥 비판" 독후감
    from 프시케 신전 2007-10-07 04:22 
    최근에 서점에서 흥미로운 제목의 책을 발견했다."도올 김용옥 비판"-우리 시대의 부끄러움을 말하다. 도올 김용옥 님이라고 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대부분 아는 유명인사 아닌가? 하버드 대학교와 동경 대학교 등에서 공부하신 동양 철학자이시고, 고려대학교 등의 교수셨으며, 한의학도 공부하셨고, 언론인으로 활동하시기도 하셨으며, 저서가 47권에 달하는 분이시다.(이 책에 실린 김용옥 님 저서 목록에 따르면 그렇다. 김용옥 님 자신의 말씀에 따르면 50여권..
 
 
순오기 2007-09-13 0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상당히 끌리는 리뷰인데요~~ 진실을 어디까지 밝혀낼 수 있는지 두고 볼 일이군요!

포와로 2007-09-13 17: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올이라는 학자를 새로운 관점으로 볼 수 있게 해준 책입니다. 순오기님도 꼭 읽어보시길~~

프시케 2007-10-07 0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와우~ 요약을 잘 해주셨네요. 저도 최근에 이 책을 읽고 독후감을 올렸어요. ^^
독설을 쓰지만 도올 김용옥 님의 독설에 비하면 상대가 못 되지요. ^^;
47권의 도올 총서(?)에다 언론 기고문, 텔레비전 강의 분석까지, 이런 착실한 연구 저서는 읽어볼 만한 가치가 충분하지요. 탐정이 따로 없어요.

포와로 2007-10-16 18: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 앞으로도 사회문화전반에 걸친 착실한 연구 저서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