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서양문명의 기반 - 철학적 탐구
강유원 지음 / 미토 / 2003년 11월
평점 :
절판


강유원
서양 문명의 기반: 철학적 탐구
미토, 2003-11-04

2004년 11월 17일 읽기 시작.
2004년 11월 30일 읽기 마침.

페일레스 peilles@nownuri.net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책을 읽을 때 이 책을 읽다 저 책을 읽는 식으로 왔다갔다하며 읽게 되었다. 이런 습관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아무튼 그런 습관 때문에 읽는데 2주나 걸린 이 책을 한마디로 얘기하자면 '썩 괜찮은 강의노트'라고 하겠다.
  헤겔과 마르크스의 관점을 바탕으로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는 서양의 역사를 정리한 이 '강의노트'는 200쪽이 채 안되는 분량이지만 수천 년에 이르는 시간을 단단하고 간결하게 담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헤겔과 마르크스의 관점'이다. 그 관점의 깊이를 모두 껴안기에는 이 책의 분량이 모자랐다. '서양 역사'만 해도 엄청난데, '헤겔과 마르크스'라니.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르겠다. 지은이들 역시 그런 점을 알고, 간간히 등장하는 주석 속에 꽤 많은 참고서적을 써넣었을 것이다. 이 책이 담고있는 진짜 깊이와 무게를 맛보는 것은 읽는이의 부지런함에 달렸다.
  대부분의 역사(개괄)서에서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기반' - 작가의 말을 빌면 '먹고 사는 문제' - 에 눈을 돌린 것도 놀라운데 그 내용으로 강의를 하고 책으로 묶어 낸 것은, 서양 역사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은 우리 나라에서는 매우 놀라운 일이다.
  강유원의 다음 저작을 기대해 본다.


목차

서문

1 역사를 공부하는 이유
2 역사 연구의 방법
3 고대문명
4 그리스와 로마의 고전문명
5 고대 세계의 두 인물: 알렉산드로스와 율리우스 카이사르
6 중세사회
7 동양세계와 실크로드
8 르네상스
9 근대의 규정과 물질적 토대
10 근대의 혁명
11 근대의 여러 모습
12 20세기를 규정하는 세 원리
13 근대인의 자기 정체성 문제
14 근대의 파국적 완성으로서의 파시즘
15 에필로그


책 속에서

  …전략… 따라서 우리가 역사를 헤겔과 마르크스의 시각에서 본다는 것은 사회의 물질적 토대를 검토하고 그것이 과연 몇 사람의 자유를 위해 기여하고 있는지를 파악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즉 역사의 저변을 이루는 물질적 생산의 구조, 그것이 정신적 활동과 맺게 되는 관계, 그러한 교호작용 속에서 인간이 성취해내는 자아실현과 사회적 제도화, 그리고 이러한 것들의 핵심에 놓여 있는 인간 자신의 의식, 즉 자각적 의식 등이 우리의 주 관심사가 된다는 것이다.

- 서문, p.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닝 리눅스
Matt Welsh, Lar Kaufman / 한빛미디어 / 1999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Lar Kaufman, Matt Welsh 지음, 이만용 옮김
러닝 리눅스
한빛미디어, 1999-06-21

2002년 12월 11일 씀.

페일레스 peilles@gmail.com


  나는 리눅스를 처음 접하면서 무언가를 처음 시작할 때 언제나 그렇듯이 볼만한 책을 고르기 시작했다. 물론 리눅스 한글 문서 프로젝트 같은 곳에도 번역된 문서들이 많이 있었지만 왠지 산만해 보이고 언제나 볼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리고 우리 나라에서 출간된 리눅스 책들도 대부분 간단한 설치와 명령어 소개에만 그치고 마는 것이었다. 그렇게 고르고 고른 끝에 주문한 것이 '러닝 리눅스'였다. 그리고 책을 받아서 읽어본 후 마치 새로운 세계로의 입구가 열린 듯 기뻐했다.

  물론 번역된 책이기 때문에 문체가 약간 딱딱하다고 느낄 수도 있고 이론적인 내용이 중심이 되기 때문에 지루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커버하는 러닝 리눅스의 중요한 요소는 오라일리 특유의 일관된 편집과 디자인이 책을 편하게 읽을 수 있게 한다는 것이고, 또한 책 곳곳에 숨어 있는 저자의 재치가 책을 놓을 수 없게 한다는 것이다. 그 외에도 범배포판적인 내용 설명이나 번역의 질도 매우 뛰어나다. 결론은, 당신이 스스로를 리눅서라고 부르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리눅스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그 수가 점차 늘어 가고 있다. 대학이나 기업에서 컴퓨터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그 정도의 지원만 받을 수 있다면 일반 사용자들도 어렵지 않게 리눅스를 즐길 수 있다. 물론 시스템 설정과 관리에는 어느 정도의 노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리눅스는 자신의 주어진 환경에 대하여 조금 더 제어할 수 있기를 바라는 사람에게 있어 효율적이고 강력한 많은 제어권을 제공하는 시스템임이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