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21 | 222 | 223 | 224 | 22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굿바이! 틀리기 쉬운 국어 문제 1-1
우리누리 글, 김준식 그림 / 씨속열매 / 2005년 12월
평점 :
품절


  국어 공부는 독서가 최고라고 믿는 엄마다. 그래도 학교에서 뭘 공부하는가는 궁금하게 생각하던 차... 얇은 교과서 대신에 대략적인 내용을 파악하려고  이 책을 보게 되었는데, 아이도 덩달아 열심히 본다. 아는 것이 나올 때마다 이거 학교에서 배운 거라며 얼마나 뽐내는지! 1학년이라 한번에 쭉 읽어가지는 않고 조금씩 조금씩 읽어가는데 나름대로 재미있는 모양이다. 지루한 완전 설명형이 아니고, 내용도 저속하지 않아 더욱 마음에 든다.  학교 국어 시간에 아이가 제대로 공부하면 참 얻는게 많겠다는 생각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굿바이! 틀리기 쉬운 문제 1-1 - 전2권 - 국어.수학
우리누리 기획.글, 강주미 그림 / 씨속열매 / 2005년 12월
평점 :
품절


  이제 막 초등학교에 입학한 1학년, 우리 아이가 학교에서 무슨 공부를 하고 있는지 궁금해진다. 그래서 굿바이에서 나온 교과서 만화를 보게 되었는데, 결국 엄마와 함께 아이도 열심히 보게 되었다.

 아직 만화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 아이, 국어를 열심히 읽다가 이거 학교에서 배운거야, 하면서 눈을 똥그랗게 뜬다. 처음 보는 만화라 걱정이 되었지만, 만화 내용이 저속하지 않고, 나름대로 체계적으로 구성된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

  완전 설명형도 아니고, 국어와 수학의 에피소드가 다르면서도 재미있게 구성되어 있다. 특히 국어는 저학년의 경우 별도의 문제집을 풀어보지 않기에 교과서 만화를 편하게 읽어가기만 해도 괜찮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다를 품은 책 자산어보 나의 고전 읽기 1
손택수 지음, 정약전 원저 / 아이세움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약전의 <자산어보>라. 역사책 속에서 실학자의 이름과 짝지은 책 제목 정도 이상의 지식을 가지고 있지 못했다. 정약전에 대해서는 정약용의 형이요, 정조 사후 천주교 박해로 귀양살이를 했던 실학자로 알고 있었으나, 그가 어떻게 하여 어류에 관한 책을 쓰게 되었는지 그 내용은 어떤 것이었는지 구체적으로 알지는 못했다.

바다를 품은 책 자산어보는 정약전과 자산어보에 대한 이해와 함께 우리의 조상들이 가지고 있던 바다와 생명에 관한 관점도 함께 소개하고 있다. 정약전은 흑산도에서 유배생활을 하면서 자산어보를 저술하였다. 그가 직접 보고 경험한 것들, 그리고 섬 주민들과 특별히 지식이 많은 소년 창배에게 들은 것들을 망라하여 어류의 생김새, 크기, 성격, 쓰임새 등을 기록하였다. 다양한 방식의 묘사와 서술은 그림으로 보는 것보다 더욱 생생하게 다가왔고, 풍부한 이야기 꺼리와 여러 모로 생각할 여지를 담고 있었다.

특히 상어와 고래를 대함에 있어 포용적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의 관점과, 공포와 위협의 존재로만 여긴 서양의 시각을 대비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아무 짝에 쓸모없는 동물로 알려진 불가사리에 대해서도, 어부들에게 기상을 예보하는 역할을 했다는 말을 전한다. 이것이 바로 그것이 자연과 인간에 대한 관점 차이가 아닐까? 흑산도 앞바다에 성하던 귀신 고래가, 제국주의의 침략과 함께 무자비하게 포획되어 지금은 씨가 말려졌고 그야말로 '귀신'이 되었다는 저자의 지적은 날카롭다.  

책을 읽어보니, 이 책의 제목이 왜 "자산어보" 앞에 "바다를 품은 책"이라는 수사가 붙어 있는지 알 수 있었다. 자산어보에 실려있는 어류의 소개 글을 부분적으로나마 읽는 재미가 제법 쏠쏠하고, 저자가 소개하는 오늘날의 시와 수필 한토막과 함께 읽는 맛도 새롭다. 밥상에 흔히 오르는 김, 미역, 조기 등에 대한 부분은 더욱 맛있게 읽혔다. 불가사의하다는 불가사리, 붓을 찍어 글씨를 쓸 수 있었다는 오징어 먹물, 썩어야 먹을 수 있는 홍어 이야기도 흥미롭다.

생동감있게 그려낸 몇 장면의 어류 그림들이 생생한 분위기를 더하는데, 그린 이들의 이름이 책 표지에서는 발견할 수 없고, 책장 마지막에서야 등장하는 것은 약간 아쉬웠던 점. 양장본이지만 무게감을 거의 느끼지 못할 정도로 가벼워서 가방에 넣고 다니면서 읽기에도 좋다.

 지난 6월 초, 국제도서전시회에서 운좋게도 저자와 사진 한장을 찍을 수 있었다. 이 책이 어렵다면서도 조금씩 읽어가고 있던 우리 아이, 바로 그 책의 저자를 직접 보게 되니 매우 놀라워하면서도 기뻐한다. 시인으로 새로운 시집을 내놓은 저자, 상당히 젊고 멋진 미소가 가득한 얼굴의 사나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한 죄악 - 뱀파이어 헌터 애니타 블레이크 시리즈 1 밀리언셀러 클럽 36
로렐 K. 해밀턴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가지 / 2006년 4월
평점 :
절판


챗 뒷커버에는 이 소설을 '블록버스터' 라고 말하는데,  내가 볼 땐 그보다 판타지 소설에 가까워보인다.

인간과 뱀파이어의 공존,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그렇고, 좀비, 쥐인간, 늑대인간, 구울 등이 어우러져(?) 살아가는 이 소설의 무대가 그렇다.

이렇게 상상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인간 애니타가 벌이는 활약상만을 보자면 블록버스터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헐리우드의 매가톤급 블록버스터에 익숙한 현실에 비하면 좀 약한 것이 사실. 

제법 두꺼운 이 소설은 초반에 빠르게 읽힌다.

일단 이야기를 꾸려가는 주인공이 인간과 뱀파이어인 책이 처음이었기 때문일 것이고, 그래서 흥미롭다.

또 색다른 주인공 주변으로 벌어지는 색다른 상황과 묘사가 나름대로 충격이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그러다 어느 정도 익숙해지는 소설의 중반은 조금 지루하다.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중간단계이기 때문일텐데, 사건의 실마리가 잡힐듯 잡히지 않는, 그래서 팽팽한 긴장감이 살아있는 감이 떨어져 아쉽다.

책의 결말부분은 예상대로 이어져 특별한 감동이나 감탄은 없지만, 결말은 결말이기에 중반보다는 그런대로 긴박하게 읽혀간다.

전체적으로는 재미있다고 할 수 있으나, 익숙하지 않은 소재와 주인공들, 또 개인적으로 판타지나 SF 소설을 좋아하지 않는 취향때문에 아주 좋은 평점을 주지는 못할 것 같다.  

다만 나와 다른 취향의 매니아들은 열광할 만 하다는 것은 인정!

덧붙이자면, 원제와는 달리 알쏭달쏭한 뉘앙스를 풍기는 한글제목과 드레스 입은 여인의 등이 보이는 커버 사진때문에 얼핏 연애소설(?)로 착각이 들기도 하겠다는 걱정. 최소한 책 커버만큼은 재고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21 | 222 | 223 | 224 | 22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