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팔리는 것들이 비밀


그냥 놀랍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습니다. 제가 동영상은 끝까지 잘 보지 않는데 이 동영상은 처음부터 끝까지... 그리고 메모까지 하면서 들었네요. 이 책 사야 되겠네요. 아이들을 이해하기 위해서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년 독서계획


어느새 멀어진 알라딘.. 이래저래 삶은 흘러가고. 서재의 달인이 발표되었다. 수년 전부터 난 알라딘에 몰입하지 못했고, 글도거의 쓰지 못했다. 나의 자리는 누군가에 돌아갔고, 새로운 터를 닦은 이는 서재의 달인을 달았다. 역사는 이렇게 흘러 가는 가보다. 


올해 독서계획을 세웠다. 가장 먼저 고민할 주제는 전에 시도하다 만 화이트 헤드의 과정철학을 조금 이해하고 싶다는 것. 일단 세권의 책을 추렸다. <관념의 모험>은 꼭 읽을 생각이다.



화이트 헤드

















구한말에 대한 이해


개혁파는 왜 친일파가 되었을까? 임정에 있던 이승만은 왜 친일파?와 손을 잡았고, 미군정의 앞잡이가 되었을까? 구한말은 아직 낯선 시대다. 교과서에서 배운 것으로 다 이해할 수는 없지 않는가. 몇 개를 골랐는데 읽을 자료가 너무 많다. 그래서 고맙다. 기회가 된다면 올해 안에 구한말 관련 책을 20권 정도는 읽고 싶다. 


















































코로나 그리고 그 이후


코로나 사이언스는 읽고 싶다. 결국 면역이다. 코로나 이후 투자와 금융, 경제에 대한 책도 함께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문가가 되는 법


수년 전에 박사를 마친 한 분의 이야기,


이럴 거면 집에서 그냥 책이나 읽을걸.


물론 그 말의 진의는 다른 곳에 있었지만, 그분의 표피적 언어는 박사학위는 곧 책 읽는 습관 또는 한 분야의 책을 지독하게 파고드는 것쯤으로 이야기했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린 말이다.


다시 올리브라는 소설이 보여 올리브로 검색하니 다양한 책들이 보인다. 올리브를 모티브로 한 소설이거나, 올리브기를 또는 올리브 나무 등의 올리브 자체를 다룬 책들이다.
















올리브가 좋다는 것은 다 안다. 하지만 올리브 먹기가 그리 쉬운 건 아니다. 항산화제로 기능이 탁월한 올리브는 고대로부터 지금까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아 왔다. 그런 탓에 올리브에 대한 부정적 단어는 없다. 올리브는 일단 좋다. 섭취나 거절이냐, 맛이 있느냐 없느냐는 다음 문제다.

















이렇게 보면 전문가가 된다는 말은 결국 잡스러운 수만 가지 지식을 종합하고 평가하고 정리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오늘 그냥 그런 생각이 문득 스쳐 지나간다.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Elizabeth Strout)

그런데 말이지... 가끔 너무 젊은 사진을 올리면... 30대인줄 알았다... 할머니인 것이 들통다면.... 물론 독자의 몫이긴 하지만.


책 소개를 읽다 사서 읽어야 겠다는 생각이 치민다. 일단 이사는 가고. 철들지 않는 노년이란... 하여튼 이 분 굉장히 심금을 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삶이 된 종교


막스는 종교를 아편으로 취급했다. 중국은 공산화 되면서 거의 모든 종교를 숙청하고 문화재를 파괴했다. 사회주의 역시 종교이다. 종교가 아닌 이상 어찌 모든 것을 재편할 수 있단 말인가? 현재의 중국은 종교를 무시한 탓이고, 종교화되었다. 이 또한 아이러니가 아니고 무엇인가.


종교는 다분히 관념 생각 사상의 영역에 속한다. 하지만 물화의 유혹을 떨칠 수 없다. 그렇기에 종교는 딜레마에 빠져있다. 또 하나의 문제는 존재한다. 물화되지 않는 종교는 아편일뿐이다. 또 다른 물화이다.


이 긴장을 표현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종교는 삶에에서 시작되었고, 삶으로 풀어내고, 삶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러나 어찌 그게 쉬운가? 성육신을 어찌 이해하며, 죽음을 어찌 종교적 언어로만 해석할 수 있단 말인가? 


문학이 아니고서는 종교도 삶도 이해할 수 없다. 문학은 철저히 종교적이고, 철저히 실제적이다. 그렇기에 문학은 제한된 종교의 언어가 풀지 못한 것을 실존의 언어로 풀어내는 유일한 수단이다. 문학 없이 종교 없고, 문학 없는 종교의 언어는 무의미할 뿐이다. 


최근에 종교와 인문학이 자주 만난다. '기독교 인문학'이란 키워드로 검색해도 수많은 책들이 보인다. 어떤 책은 인문학이란 이름만 달고 나오는 고리타분한 설교집이고, 어떤 책은 불필요하게 인문학이란 이름으로 종교를 싸잡아 모욕하는 무례한 책들도 있다. 그럴 때는 표도르 도스토옙스키의 책들을 읽는 것이 훨씬 낫다.
































표도르 도스토옙스키는 철저히 무신론자다. 하지만 철저히 종교적이다. 그의 책을 읽어보라. 감히 기독교적이 아니다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목사보다 더 설교를 잘하고, 수녀보다 더 거룩한 창녀의 이야기가 가득하다. 진실로 종교란 문학으로 재해석되어야 한다. 진심으로 말이다. 삶으로 표현되지 못한다면 더 이상 종교가 아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그네 2020-09-30 1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도스토옙스키가 어떻게 철저히 무신론자입니까? 알고나 말하세요. 초기 작품에는 그렇게 보일지 모르나, 그의 장편 특히 마지막 작품은 가장 아름다운 사람, 그리스도를 변증하기 위해 쓴 책입니다.

낭만인생 2020-10-06 21:50   좋아요 0 | URL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제가 부족 해서 그런 것이니 너그럽게 봐 주십시오.
 

문장은 짧게 써야 맛일까?


 제목은 <짧게 잘 쓰는 법>인데 아무레도 내용은 제목가 차이가 있어 보인다. 뭐 나만의 '감'이나 뭐라 할 것은 아니다. 하여튼 의되적으로 제목을 간결하고 명료하게 보이기 위해 정한 것 같다.


요즘 부쩍 글쓰기 관련 글을 사고 읽고 가르치면서 느끼는 바지만, 글이 짧으면 허망하다. 하지만 길면 숨이 턱턱 막힌다. 


우린 이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포항과 일제와 무슨 연관이 있을까. 충분히 믿고 신뢰하는 글항아리출판사이기에 더욱 호기심이 발동한다. 아마도 항구이기에, 또한 극동에 위치한 곳이기에 특별하지 않았을까?












동일한 <귤의 맛>인데 하는 5월 출간이고, 다른 하나는 8월 출간이다. 이북은 따로 있는데 말이다. 다른 이유가 있을까. 그런 그렇고... 읽고 싶다. 












독립 출판의 왕도? <작은 나의 책>을 검색했는데 '작은출판사'관련 책이 몇 권 더 보인다. 출판사가 작아지는 추세다. 이것은 다른 말로 긱 경제가 점점 활성화 된다는 뜻이기도 하다. 결국 표지, 내지, 원고가 다른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진 뒤합쳐져야 하니까. 하지만 능력자라면 혼자 할 것이다. 그건 작은 출판사가 아닌 독립출판사가 될 것이다. 하여튼 .... 출판사는 작아지고 있다. 사유와 개인화 미니?화 되고 있다.
















'글쓰기'로 검색하니 새로운 책이 의외로 보인다. 다 읽고 싶지만... <글쓰기 상식에 해딩하기>는 꼭 읽고 싶다. 

















책은 많이 나오고, 책을 책도 많지만 읽히는 책은 적고 읽고 싶은 책 역시 적구나.. 나이가 들었는가 보다. 잡식은 힘들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