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찰코아틀... 톨텍 왕국에서 유래되어 아즈텍과 마야 문명에도 이어져온 깃털달린 새라고 한다. (새-케찰, 코아틀-뱀)  종종 뱀의 모양으로 나타나지만 비의 신이다. 그런데 진짜 비의 주신은 타로 있다. 틀라록이다. 틀라록은 차크로 불렸다. 아즈텍에서는 틀라록으로 불렸다. 

비의 신 틀라록

이미치출처 위키디피아


 멕시코의 유명한 피라미드가 있는 테오티우아칸에도 케찰코아틀 피라미드가 있을 정도다. 케찰코아틀이란 단어로 검색하니 두개가 보인다. 하나는 신화적 상상을 더해 만든 동와히고, 다른 하나는 어린이를 위한 역사서이다.  어쨌든 처음 들어보는 신화속 존재인데 의외로 사람이 알고 있다는 것도 신기하다.
















멕시코의 역사가 희미하다는 것도 이상할 일은 아니다. 아직 정확하게 발견된 것은 없으니 말이다.  대략적인 역사를 보면 기원전 8000년 전에 농경문화가 시작되었고, 기원전 2300년경으로 보이는 토기가 발견되면서 문명의 시대가 열린 것으로 보인다. 이 당시는 구바빌로니아 문명 시기다. 기원 14세기경 올멕 시대가 오고, 그 즈음에서 사포테가, 테오티우타만, 톨텍 문명이 일어난다. 그렇게 희미한 역사가 이어지다 기원후 14세기 아즈텍 문명이 시작된다. 지금의 멕시코시티 자리다. 학자들은 이 당시 이곳의 인구가 20-30만으로 보면 당시 세계 최대 도시이다. 지금은 3천만이 넘지만... 


대지의 여신 코아틀리쿠에 석상

[최근의 학자들은 라틴 아메리카의 고대사가 이집트 고대사와 어느 정도 연관이 있을 것이라는 사실에 동의하고 있다. 특히 상형 문자에서]


1521년 스페인의 침략으로 아스텍은 멸망 당한다. 그리고 모든 유산과 건물은 파괴된다. 멕시코시티는 파괴된 아즈텍 도시 이에 세워진 도시이다. 멕시코의 역사를 다른 책이 거의 없다. 있어도 개론식에 불과하다. 그나마 엘리엇의 <대서양의 두 제국>에서 약간 학문적인 부분을 다루고 있다. 그만큼 라틴 아메리아카의 고대사는 미지의 세계이며, 밝혀야할 숙제가 많은 곳이기도 하다. 그런데 정세가 이리도 불안하니 그 일을 누가할까..
















에이드리언 길버트와 코트렐이 공저한 <마야의 예언>은 통해 그들이 왜 인신공양을 해야 했는지 이해가 된다. 십자가 형태는 태양신을 뜻하고, 여신의 발에서 비가 흐흔다. 이곳에도 역시 홍수 신화가 존재한다. 또한 구바벨로니아에 있었던 지구라트와의 연관성도 흐릿하지만 보인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믿지 않지만 일부는 수메르 문명의 후예들이 라틴 아메리카로 건너간 것은 아닌지 조심스럽게 추측한다. 아직 멕시코 고대사는 축적된 자료가 너무나 없다... 멕시코는 뭐하고 있는지.. 내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멍청이라니... 요 녀석들도 시도때도 없이 공부하는 책상에 자리를 펴고 눕는다. 아내는 세상의 모든 고양이 책은 다 사서 읽을 보양이다. 난 멍청이로 생각하는 고양이들을 말이다... 하여튼 표지 있는 고양이 눈빛이 맘에 안 든다... 미야베 미유키의 신작이 나왔다. 아직 한 번도 읽어 보지 않은 작가지만 표지에도 역시 고양이다. 


















찻잔에 고양이 하나 그려놓고. 비싸게 받는다면 아내는 투덜 걸니다.. 헉.. 난 관심도 없는데.. 투덜거리는 것도 알고보면 관심인가 보다. 그게 아니고서야....

햐여튼 오늘 중고 알라딘에서 사온 세 권 모두 고양이 책이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 드디어 나왔네요. 바클레이의 <바울과 선물>입니다. 작년부터 고~~옫 번역 될거라는 소문이 나왔는데 드디어 나왔습니다. 지금까지의 바울 논쟁의 최신이며, 최종이라할 수 있는 책입니다. 그동안 샌더스와 던, 라이트를 중심으로 새 관점 주의자들이 주도했던 바울신학을 바클레이가 '선물'이란 개념으로 완전히 새롭게 쓴 바울 신학입니다. 중간기와 1세기 근동과 그리스도 지역의 선물의 개념을 주도 면밀하게 살핀 후 바울 신학의 핵심은 '선물'이라고 주장합니다. 기대됩니다. 


던의 바울 신학이 재판되어 나왔네요.. 던의 바울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이해는 충분히 읽을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박규태 목사님이 번역한 롱네커의 바울 역시 좋은 책입니다. 아마 이 세 권은 최근의 바울에 대한 좋은 연구 도서이자 주요 핵심을 찌른 책들이라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일독을 권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징, 쉬운듯 어렵다. 은유도 아니고 비유는 더더욱 아니다. 상징은 사회체계 안에서 일어나는 무언의 약속이자 표지이다. 그래서 때로는 은유이기도하고, 비유이기도하다. 그럼에도 그것들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은유와 비유는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지만, 상징은 변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상징은 결국 시대의 산물일까? 그런데 그렇게 생각하면 또 아닌듯. 왜냐하며 날개의 상징은 초월과 포용이기 때문에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 어쩌면 상징은 시대의 산물이 동시에 인간의 본성에 속하는 무엇일지 모른다.


융의 <인간과 상징>은 심리학적 측면서 바라본 것, 진 쿠페의 <그림으로 보는 세계 문화 상징 사전>은 진정한 가치가 있는 책이다. 몇 번을 읽고 또 읽는다. 미르치아 엘리아데의 <이미지와 상징>역시 중요한 책이다. 다만 이 책들이 서구적이라는 한계가 있다는것. 
















엘리아데의 또 다르 책,< 상징,신성, 예술> 아직 읽지 않은 책이라 책 소개로 만족하고 있지만 꼭 읽어야할 필독서이다. 신화로만 치부하는 상징이나 종교적인 상징이기에 사회가 거리감이 느껴지는 상징들이 적지 않지만, 사실 상징은 삶의 일부이자 전부이다. 무신론적 세계관에서도 여전히 신성은 존재한다. 왜? 인간이니까. 유물론이 아무리 팽배해도 여전히 아버지의 자리는 무거운 것이다. 그렇기에 상징은 다분히 사회적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빅터 터너의 <인간 사회와 상징행위>는 사회적 측면에서 상징의 의미를 찾는 작업이다. 대단히 흥미로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틀에 걸쳐 신문에 기고할 글을 완성했다. 말이 이틀이지 준비 기간까지 합한다면....


일단 최근에 출판된 루터의 생애와 사상을 다룬 책들이다. 김균진의 <루터의 종교개혁>이 가장 눈에 뛴다. 김균진의 다른 책은 있는데 이 책은 없다.


















처음 만나는 루터는 가볍게 읽을 책이다. 루터의 두얼굴은, 기존의 아는 루터 상식을 깨는 저자의 의도?가 보이는다. 
















미완의 개혁가 마르틴 루터는.. 그렇다. 미완이다. 루터의 한계를 보여준 의외의 책 그러나 꼭 읽어야할 좋은 책이다.
















루터의 재발견은 루터 전공자이자 루터교 목사의 책. 옹호하겠지... 그래도 읽고 싶다. 발터 카스피 추기경의 마르틴 루터는 가톨릭 관점에서 바라본 루터이기에 전혀 관점이 다르다. 


































최고의 역작은 루터, 루터를 말하다. 신성시된 루터를 좀더 인간적이고, 약점을 감추지 않는 상태에서 서술한다. 좋은 책이다. 반드시 읽어야할 책이다.

















루터.. 참 많다. 


그런데 왜 아직 바클레의 <바울과 선물>은 보이지 않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