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오기 전 읽고 싶은 책


가을, 그러니까 여름이 지나고 있다는 말이다. 아내와 밀양에 다녀왔다. 낯선 밀양. 아내는 추억이 어린 도시다. 그렇게 한 시간 남짓 이곳 저곳을 돌았다. 가장 번화하다는 삼문동도 큰 길만 비켜가면 이런 시골스러운 풍경이 보인다. 통영이나 진주에서도 볼 수 없는 밀양만의 낭만이리라.



서머싯 몸의 <인간의 굴레서>를 읽었다. 이 무지막지한 책을 읽어 내다니. 2권으로 된 책을 하루 한 권씩 글자 하나 놓치지 않고 흡입했다. 문학에 둔하여 저자가 누구인지 몰라 검색해 보니 <달과 6펜스>의 책도 보이고, 다른 책들도 적지 않게 보인다. 6펜스는 18세기 노동자 하루 품삯이란다. 달과 육펜스도 읽어야 하리라.



















가을이 되면 무슨 책을 읽어야 할까? 아니 읽을까를 고민했다. 읽어가는 김에 세계문학전집을 읽기로 계속해 읽기로 했다. 면도날, 인생의 베일, 단편집... 나중에 다시 서머싯 몸의 책들을 읽게 된다면 이 책부터 읽고 싶다.


















<네루다의 우편 배달부>도 읽었다. 언젠가를 읽으리라 벼르던 책이라 그런지 술술 읽혔다. 물론 얇은 것도 한 몫했지만. 남미 작가들은 거의 몰라 주인공인 네루다에 관한 책도 검색해 보니 몇 권 보여 담아 본다. 




















다카시의 새 책이 나왔다. <자기 역사를 쓴다는 것> 다카시는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자신의 이야기는 쓴다는 것은 자신의 시대를 이해하는 중요한 관점을 제공한다고 말한다. <루키들이 온다>에서는 기술이 무너지고 노동의 가치가 변화하는 시대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다룬다. 그것은 아이디어+기술. 보통 사람들은 아닌 걸로 보이지만 그래도 난세를 살아가는 좋은 모델들이다. 엄마 꽃밭은 내가 가꿀게요는 여성이 '역할'이 아닌 '자신'을 찾는 삶의 여정을 담담히 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보플라자로 옮긴 후 두 번째 방문이다. 이전 매장보다 훨씬더 직관적이고 매력적이다. 이층 달콤 카페와 연결되니 더 좋다. 




서면 알라딘 갔다. 나의계정으로 들어가니 구입한 계정이 한 눈에 들어온다. 똑똑한 알라딘이다. 구입한 책들이 고양이 소설 마케팅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출판사에서 책이 왔다. 뇌전증이란 책인데 단순한 간질로만 치부했는데 의외로 복잡하다. 간질도 결국 몸의 건강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것. 또한 건강한 정신은 건강한 몸과 다르지 않다는 점도 특이하다. 결국 건강한 몸이 건강한 정신을 만들고, 건강한 정신은 건강한 몸을 만든다. 



뇌전증 (腦電症) [뇌전쯩]


[명사] <의학> 경련을 일으키고 의식 장애를 일으키는 발작 증상이 되풀이하여 나타나는 병. 유전적인 경우도 있으나 외상(外傷), 뇌종양 따위가 원인이 되어 나타나기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워도 더워도 이런 더위가 또 있을까?

다음달 전기세가 걱정이다. 작년에도 몇 번 켜지 않았지만 18만 원이라 전기세를 물어야 했다. 올해는 세 배 가까이 더 켠 것 같은데... 길고양이들까지 철퍼덕 누워 꼼짝도 하지 않는다. 무서운 폭염이다. 




폭염사회라... 이 기묘한 책이 나왔다. 제목이 현재를 정확하게 반영하는 것이라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편의점에 있어서 얼음과 음료수가 가장 많이 나간다고 한다. 수박 값은 어떤가? 벌써 이 만 원을 넘어갔다. 폭염을 많은 변화를 주고 있다. 


간략한 책 소개만으로는 뭔가 부족해 사고 싶지만 빈약한 재정탓에 꾹꾹 눌러 참는다. 



오늘 정말 덥다. 


바이킹을 추적한 바다의 늑대라는 책.... 이 또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흠...... 이런 표지들.... 동일한 디자이너는 아니겠지..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