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도 트위터처럼 자신을 즐겨찾기 하는 사람을 다 알아볼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든다. 물론 사생활 문제로 자신이 즐겨찾기 하고 있단 사실을 숨기는 기능을 도입했을 테다. 다만 그러다보니 누가 내게 관심이 있는지도 모른 채 그저 남겨진 댓글만으로 몇몇 지인이 내 글을 좋아한단 사실을 알 뿐이다.  

내가 누군가를 즐겨찾고 누군가가 나를 즐겨찾음을 드러내는 일은 기실 자신의 기호를 알려주는 듯 하여 일견 불편할 수 있지만 잃는 게 있으면 얻는 것도 있을 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가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는 그러한 드러냄에 있다고들 한다. 감춤과 드러냄의 경계에서 감춤에 무게를 둔 알라딘에겐 조금의 변화가 필요할 듯.  

무턱대고 타인의 서재에 들리는 것보다 자신을 찾아주는 이의 서재에 발걸음 하는 일이 더 정겨워 보이지 않은가? 한번 쯤 공론화 해 이야기 나눠도 좋을 듯 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11-08-12 0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러낼 수 있죠. 그것이 개인의 선택에 달려있는 한 지금 상태가 좋은듯 합니다. 저로 말하자면, 바밤바님처럼 즐찾하는 사람 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네이버나 다음처럼 즐찾수 정도는 나와도 될텐데, 그건 무조건 비공개

바밤바 2011-08-15 23:35   좋아요 0 | URL
개인의 선택이면 대부분이 다 드러내지 않을 것 같아요. 나는 노출하는데 타인은 노출하지 않으면 불공평 하니까.. 노출하지 않는 게 일종의 우월전략 일 듯. 하이드님 말씀처럼 최소한 본인은 자신을 즐찾하는 사람을 알게 했음 좋을 듯 하네요. 그정도는 알라딘에서 해주는게 방문자 늘리는데도 도움이 될 듯 ㅎ

무해한모리군 2011-08-12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밤바님 일은 이제 할만해요?
휴가는 지났나요?
뭐 저는 저를 즐겨찾는 문제에 별 관심이 없어서 ㅎㅎㅎ

바밤바 2011-08-15 23:35   좋아요 0 | URL
일은 요즘 할만해요 ㅎ 휴가는 저번주에 다녀왔음~
낼 간만에 출근하려니까 심장이 두근두근 ㅎㅎ
 

3만명 기념 번개라도 하고 싶은데 워낙 스스로도 발길이 뜸한지라 좀 주책맞아 보이네요.   

비 오는 날엔 근사한 음악을 들으며 따스한 커피한잔을 즐기는 호사라도 누리고 싶은데 시절이 여의치 않네요.  

예전보다 사람도 많이 만나고 다소 바지런 떠는 것 같은데 삶은 왜이리 모난 구석이 많은지. '왜사냐건 웃지요'라 답하던 어느 시인의 여유가 부럽네요. ㅎ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1-07-15 15: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9987번째로 제가 들어왔답니다. 13명만 들어오면 3만명이네요. 저보다 빠른데요.

축하드려야 할 듯...ㅋ

바밤바 2011-07-28 22:35   좋아요 0 | URL
앗. 보름만에 왔더니 글이 여럿 달렸네요. 비오는 날입니다. 두보는 '호우시절'을 이야기 했는데 지금의 비는 마냥 좋지많은 않네요 ^^;;

비로그인 2011-07-15 2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29999 찍었습니다.
다음분께 행운이!! ^^

바밤바 2011-07-28 22:36   좋아요 0 | URL
음. 역시 바람결님. 저희의 인연은 역시 끈끈하군요 ㅎ
 
[수입] 베토벤 : 현악 사중주 전곡집 [8CD]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작곡, 부다페스트 사중주단 (Budapes / SONY CLASSICAL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클래식 음악을 많이 듣는 이 중에 베토벤의 현악 사중주 속엔 '온 우주'가 담겨있다 말하는 이가 있다. 그들이 생각하는 우주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10시간이 넘는 협주만으로 온 우주를 말할 수는 없다. 그들이 생각하는 우주란 제 자신만의 소우주일 뿐이다.  

간만에 음반을 샀다. 베토벤 현악 사중주 전곡집이다. 부다페스트 사중주단 연주다. 예전 안동림 교수의 명반 시리즈가 유행할 때 부쉬 사중주단이 연주하는 베토벤 현악 사중주 또한 추천 목록에 있었다. 당시 그 음반을 들으며 나도 우주를 느껴보려 했다. 실상은 그저 덤덤했다. 조악한 음질과 날이 선 연주 때문에 우주를 느꼈다기 보다는 베토벤 음악의 현학성을 많이 느끼고선 나의 낮은 음악적 소양에 좌절했던 기억이 난다.   

오늘 구매한 이 음반은 최소한 부쉬 사중주단의 음반보다 음질은 나을 듯하다. 음악이 뭐 별 게 있겠냐만은 그렇다면 삶은 또 뭐 별다른 게 있나. 다만 그들 각자의 소우주에 걸맞게 푼푼히 살면 그만이다.  

그의 귓병과 삶을 이해하며 우주를 오롯이 알아내는 것 보단 하나하나의 연주에 조용히 마음을 얹고 그 울림에 감응하는 게 이 먹먹한 세상을 이겨내는 방식이다. 음악이 소수의 유한계급을 위한 구별짓기 수단이 아니라면 더욱 그러하다. 베토벤을 알기 보단 나를 찾아 헤매며 낮은 선율에 귀 기울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1-04-17 18: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오랜만에 보는 바밤바님 리뷰군요. 막 반가워질려고 합니다.
좀 자주 남겨주세요~

저는 부쉬 사중주단의 음원은 온 우주를 느끼기에는 너무 멀리 있는 듯 느껴지더라고요.최근의 타카시도 그렇지만 그냥 좀 삶이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바밤바 2011-05-05 00:21   좋아요 0 | URL
휴~ 답글이 늦었네요 ㅎ
글 남기신지 벌써 2주가 넘었네요. 시간이 참 빨리도 흘러 갑니다.
오늘은 어린이 날이니 아이처럼 풋풋한 하루 되시길 바랄께요^^

페크(pek0501) 2011-07-12 18: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밤바님, 오랜만입니다. 제 닉네임을 기억하십니까. 얼마나 오랜만인지 저를 기억하시는지 여쭙고 댓글 남겨야 할 것 같군요. 에고~~ ^^

정말 시간이 빨리 갑니다. 시간에 바퀴가 달렸나봐요. 이번 여름도 벌써 한 달 정도 남았어요. 8월 8일이 입추랍니다. 서울은 아직 더위가 시작도 안 한 듯해요. 오늘도 비 많이 오다가 그쳤는데, 덥지 않아요.


바밤바 2011-07-15 11:45   좋아요 0 | URL
당연히 기억하다 마다요. 봄도 오지 않은 듯 한데 벌써 가을이네요.
마음이 번잡할 때마다 글로 엉킴을 풀어냈던 시절이 벌써 멀게 느껴지네요. 시간이 진정 빨리 흘러가는 듯 합니다~
 
카라얀 60 [1960년대 DG 관현악 녹음집- 82CD/320p 해설지 포함] - 1960년대 전성기 녹음, 오리지널 LP 재현! 카라얀 2
모차르트 (Leopold Mozart) 외 작곡, 카라얀 (Herbert Von Karaj / DG / 2011년 4월
평점 :
절판


이걸 누가 사나요.. 70년대 또는 80년대 연주가 더 좋은게 많아 보이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힘있는 글을 못쓰겠다. 모든 글은 기억의 나열이고 생각의 흘러감이다. 잡을 수도 느낄수도 없는 심상함에 가라앉을 마음도 부유할 그대도 없다.  

설렘. 가장 희망적이고 희열적인 마음의 단편. 내게 설렘이란 어느새 사치가 된 듯하다. 설렘이 사치가 된 시절엔 내 눈도 내 키도 내 피도 다 웃자란 새싹마냥 가당치 않을 뿐이다. 그저 가을 햇살로 나를 눈부시게 할 아쉬움만 덩그러니 남은 채 시절은 보란듯이 가버렸다.  

내가 나로서 나를 살게하는 일이 그토록 어려울까. 잔망스런 기억들도 다 추억이 됨을 모르지는 않았지만 그 아쉬움이 하루를 마감하는 4월의 들머리에도 끊임없이 새된 울음을 보일 뿐이다.  

나 우울하오.. 라고 글을 쓰다보면 기분이 적잖이 나아질 거라 믿고 싶다. 오늘 저녁의 술자리는 그러한 바람의 소소한 전주곡이였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