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녘 거기 있소

그대 거기 있소


미루지 못해 던진 말로

미욱한 나를 돌봐주소

웅크린 몸이 가여워

손하나 내밀적엔


벽에 걸린 저 그림하나

심상하게 살펴주소


밤이 여물지 못해 닿지 못한 말들이


이적지 기억해준 

마음이 마음이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라딘도 트위터처럼 자신을 즐겨찾기 하는 사람을 다 알아볼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든다. 물론 사생활 문제로 자신이 즐겨찾기 하고 있단 사실을 숨기는 기능을 도입했을 테다. 다만 그러다보니 누가 내게 관심이 있는지도 모른 채 그저 남겨진 댓글만으로 몇몇 지인이 내 글을 좋아한단 사실을 알 뿐이다.  

내가 누군가를 즐겨찾고 누군가가 나를 즐겨찾음을 드러내는 일은 기실 자신의 기호를 알려주는 듯 하여 일견 불편할 수 있지만 잃는 게 있으면 얻는 것도 있을 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가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는 그러한 드러냄에 있다고들 한다. 감춤과 드러냄의 경계에서 감춤에 무게를 둔 알라딘에겐 조금의 변화가 필요할 듯.  

무턱대고 타인의 서재에 들리는 것보다 자신을 찾아주는 이의 서재에 발걸음 하는 일이 더 정겨워 보이지 않은가? 한번 쯤 공론화 해 이야기 나눠도 좋을 듯 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11-08-12 0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러낼 수 있죠. 그것이 개인의 선택에 달려있는 한 지금 상태가 좋은듯 합니다. 저로 말하자면, 바밤바님처럼 즐찾하는 사람 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네이버나 다음처럼 즐찾수 정도는 나와도 될텐데, 그건 무조건 비공개

바밤바 2011-08-15 23:35   좋아요 0 | URL
개인의 선택이면 대부분이 다 드러내지 않을 것 같아요. 나는 노출하는데 타인은 노출하지 않으면 불공평 하니까.. 노출하지 않는 게 일종의 우월전략 일 듯. 하이드님 말씀처럼 최소한 본인은 자신을 즐찾하는 사람을 알게 했음 좋을 듯 하네요. 그정도는 알라딘에서 해주는게 방문자 늘리는데도 도움이 될 듯 ㅎ

무해한모리군 2011-08-12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밤바님 일은 이제 할만해요?
휴가는 지났나요?
뭐 저는 저를 즐겨찾는 문제에 별 관심이 없어서 ㅎㅎㅎ

바밤바 2011-08-15 23:35   좋아요 0 | URL
일은 요즘 할만해요 ㅎ 휴가는 저번주에 다녀왔음~
낼 간만에 출근하려니까 심장이 두근두근 ㅎㅎ
 

3만명 기념 번개라도 하고 싶은데 워낙 스스로도 발길이 뜸한지라 좀 주책맞아 보이네요.   

비 오는 날엔 근사한 음악을 들으며 따스한 커피한잔을 즐기는 호사라도 누리고 싶은데 시절이 여의치 않네요.  

예전보다 사람도 많이 만나고 다소 바지런 떠는 것 같은데 삶은 왜이리 모난 구석이 많은지. '왜사냐건 웃지요'라 답하던 어느 시인의 여유가 부럽네요. ㅎ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1-07-15 15: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9987번째로 제가 들어왔답니다. 13명만 들어오면 3만명이네요. 저보다 빠른데요.

축하드려야 할 듯...ㅋ

바밤바 2011-07-28 22:35   좋아요 0 | URL
앗. 보름만에 왔더니 글이 여럿 달렸네요. 비오는 날입니다. 두보는 '호우시절'을 이야기 했는데 지금의 비는 마냥 좋지많은 않네요 ^^;;

비로그인 2011-07-15 2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29999 찍었습니다.
다음분께 행운이!! ^^

바밤바 2011-07-28 22:36   좋아요 0 | URL
음. 역시 바람결님. 저희의 인연은 역시 끈끈하군요 ㅎ
 

힘있는 글을 못쓰겠다. 모든 글은 기억의 나열이고 생각의 흘러감이다. 잡을 수도 느낄수도 없는 심상함에 가라앉을 마음도 부유할 그대도 없다.  

설렘. 가장 희망적이고 희열적인 마음의 단편. 내게 설렘이란 어느새 사치가 된 듯하다. 설렘이 사치가 된 시절엔 내 눈도 내 키도 내 피도 다 웃자란 새싹마냥 가당치 않을 뿐이다. 그저 가을 햇살로 나를 눈부시게 할 아쉬움만 덩그러니 남은 채 시절은 보란듯이 가버렸다.  

내가 나로서 나를 살게하는 일이 그토록 어려울까. 잔망스런 기억들도 다 추억이 됨을 모르지는 않았지만 그 아쉬움이 하루를 마감하는 4월의 들머리에도 끊임없이 새된 울음을 보일 뿐이다.  

나 우울하오.. 라고 글을 쓰다보면 기분이 적잖이 나아질 거라 믿고 싶다. 오늘 저녁의 술자리는 그러한 바람의 소소한 전주곡이였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이 아름답냐고 묻는다. 영화 박하사탕은.  

삶이 아름다울까. 나는 묻는다.  

기실 소통할 수 없는 이들과 함께 섞갈리다보면 삶은 아름답기 보다는 비루하다. 하루하루 근천스러움이 목을 감고선 겨울보다 시린 봄빛을 선사한다.  

내 마음에 고황이 깃든 것 또한 어찌보면 그 스물거림을 견디지 못한 잔약한 신경 때문이리라. 나의 잔약함은 스스로를 무디고 또 심상하게 했다. 삶의 아름다움에 대한 긍정은 과거형이 됐고 나의 하루는 무딘 고백마냥 덤덤하기 이를 때 없다.  

글로도 다 비워지지 않는 마음에 한가닥 희망이란 어쩌면 조금은 더 나아질 수 있다는 바람일지 모른다. 그 바람이 헛되더라도 그 헛됨이 사람을 살게하고 나를 눈물짓게 한다.  

겨울이 간 들녘에 봄이 오고 마음은 산만하다. 봄은 오지도 않고 저만치 가버리고 삶은 지극히 멍한 얼굴로 내게 그러함을 견디라 한다. 이길 수 없는 것과 지울 수 없는 것과의 끝자락에 지친 몸이 있다. 나를 거울로 힐끗 볼 따름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1-04-11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바밤바 2011-04-17 15:48   좋아요 0 | URL
다시 기분이 좋아졌어요.. 조울증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