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에서 매년 12월이 되면 기념컵을 준다. 이 악마같은 이벤트를 겨우 작년에 알게 되어서 치히로가 예쁘게 들어간 머그컵을 받았더랬다. 그리고 한번 맛을 들이고 나니 올해도 가지고 싶을 뿐이고! 

개인적으로는 작년 컵이 더 귀여웠던 것 같다. 올해는 좀 심심한 느낌? 실물을 못봐서 모르겠지만.  여튼 2010년 머그컵도 받고 싶고 겨울방학(?)동안에 읽을 책들을 준비해두려 한다. 무너지기 일보 직전인 내 책장도 본격적인 겨울맞이를 하게 되겠다. 카드결제일을 맞추려고 기다리는데 매일이 어찌나 더디 가는지 모르겠다. 

  

1. 영국정원산책 

 친구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서프라이즈! 하게 줄 예정. 하이드님 서재에서 속지도 보았는데 사진이 참 싱그러웠다. 화면으로 봤을 뿐인데도 상쾌해지는 느낌. 일상에 치일 때는 이런 책을 펴놓고 글은 하나도 읽지 않고 천천히 사진만 훑어봐도 좋을 것 같다. 

 

 

 

  

 

 

 2. 대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매번 읽어야지 하면서 미루기만 했는데 결국 이렇게 되었다. 이제라도 이 분의 발자취를 더듬어 보고 싶다. 

 

 

 

 

3.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재미있을 것 같다. 스파이물은 거의 본적이 없는데, 일종의 추리소설로 생각하면 될런지? 보고 나서 판단해 볼 문제다. 서평만 봤을 때는 냉전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것 같은데 어떨지. 

 

 

 

 

 

4. 불안증폭사회 

현대인의 핵심 키워드가 '불안' 아닌가 싶다. 게다가 심지어 증폭되고 있는 사회라니. 2009~10은 참 여러가지로 일들이 많았던 해였다. 먼 미래에는 촛불과 사대강으로 기억되는 해가 되겠지. 실제로 이 사회에 사는 한 사람으로서 무지는 죄가 될 것 같아 담아본 책.

 

 

 

5. 선과 모터사이클 관리술 

신작인 줄 알고 좋다고 담았는데 알고보니 40년 전에 출간된 책이었다. 제목은 완전 내 스타일인데. 선도 좋고 모터사이클도 좋은데 그 둘 사이의 이질감도 참 좋다. 여행기라는 것도 좋고. 나이가 들면서 손으로 하는 일, 몸을 써서 정직하게 해야만 성과가 나는 뭔가를 하는 사람을 존경하는 마음이 생겼는데, 이런 일들이 사람의 영혼을 정화해주는 힘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만나본 사람들도 사무실에 앉아 펜대만 굴리는 사람들(키보드만 치는 이라고 해야겠지) 보다 한결 맑은 느낌이었다.  

책의 소재는 기대가 되는데 어마어마한 페이지, 뒤로 갈수록 지루하다는 서평에 좀 기가 꺽였다. 그래도 도전해볼만 한 책이라 생각. 

 

 

6. 삐리리 불어봐 재규어 19 

친구들에게는 나름 비밀로 하고 있지만 내가 거의다 가지고 있는 만화책. 19권이 나온것도 모르고 있다가 반가운 마음에 담았다. <멋지다 마사루>가 제일 유명한 작품이라고 알고 있는데, 이상하게 안보게 된다. 그래서 이 만화가 이 작가 작품 중 처음이자 마지막. 한 7권까지는 '도대체 뭐하자는거냐' 하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었는데, 심지어 만화를 보다 중간에 잠드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그런데도 이상하게 '다음 권은 재미있겠지..설마...' 하는 승부욕이 생겨서 계속 읽다보니 이 개그코드에 물들게 되었다.ㅋㅋ만화책도 풍덩 빠지는 게 아니라 서서히 물드는 것인가! 주인공 준이치 재규어는 뭐 나쁘게 보면 제멋대로인 오타쿠겠지만 좋게보면 자신의 일에 철학을 가진 아티스트다. 뭐 스타일도 있고. 나오는 캐릭터들이 다 개성이 넘쳐서 한명한명 다 관심을 가지고 보게 된다.  

 

 

카드결제일이여. 빨리 빨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
닉 혼비 지음, 이나경 옮김 / 청어람미디어 / 2009년 5월
평점 :
절판


사실 닉혼비의 책을 이번에 처음 읽었다. 그것도 소설이 아닌 서평이다 보니 이 작가에 대해서 뭐라고 하는 건 아예 말도 안될 것이다. '어바웃 어 보이'는 영화로 본 적이 있는데 지금은 엄청난 훈남이 된(당시에는 정말 이렇게 될 싹이 하나도 안보였음) 니콜라스 홀트가 아역으로 나오는 나름 재미있는 영화였다. 휴 그랜트의 잉여 연기도 기억에 남고. 

이 책은 '빌리버'라는 잡지에 연재한 서평을 모은 책인데,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독실한 크리스천들의 잡지인 듯 하다. 그런 사람들이 어떻게 닉혼비에게 연재를 부탁했는지는 몰라도 이 조합은 코믹한 부분이 많다. 작가는 글 군데군데에서 빌리버가 자신에게 독설은 쓰지 말것 등을 요구한다는 귀여운 불평을 늘어놓고 있다.   

매주 연재분을 엮은 것이다보니 형식은 똑같고 이어지는 부분은 거의 없다.  구입한 책과 읽은 책의 리스트가 있고 그 두가지는 일치하는 않는 날이 더 많다. 그런 점이 의외로 재미있다. 예를 들어 책 뒷부분의 어떤 주인가에 닉혼비의 구입 도서목록에는 '존 르카레'의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가 있다. 요즘 내가 살까말까 고민중인 책이라서 열심히 책 끝까지 뒤적였는데! 세상에 끝까지 읽지 않은 것이었다.ㅋㅋㅋ 내가 얻으려던 정보는 결국 물거품이 되고. 

이 책을 통해 건진 것들 

- 필립 로스의 책을 읽어보기로 함. 

-너무나 많은 책들 / 가브리엘 자이드   

 

"진정한 교양인이란, 읽지 않은 수천 권의 책을 소유하고 있으면서 태연자약하게 더 많은 책을 원할 수 있는 이들이다" 

그게 바로 나다! 그리고 아마 여러분도! 바로 우리란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ttp://blog.aladin.co.kr/trackback/bookeditor/4252433


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와 손톱
빌 밸린저 지음, 최내현 옮김 / 북스피어 / 2008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나름 독서도 계절을 타는지라, 여름에는 '추리소설' 겨울에는 '고전'(뭐 그외 사놓고 장식만 하던 어려운 책) 이정도로 정해두고 있다. 

물론 실천은 잘 안되고 있지만...ㅋㅋ 

여름에 한참 추리소설을 읽다가 날씨가 추워지면서 슬슬 멀리하기 시작했는데, 얼마전 어떤 분이 추천한 것을 보고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솔직히 고백하자면 이 책의 앞부분은 지루하다. 법정에서 벌어지는 일과 과거에 일어난 일을 교차하는 식으로 보여주고 있는데, 법정 부분은 조금 딱딱한 감이있고 과거의 일은 본격적으로 사건이 벌어지기 전의 일이라서 한 챕터 읽고 덮어뒀다가 다시 꺼내 읽고 이런 식이었다.  

그래도 중반부터는 엄청 재밌기 시작해서 끊김없이 한자리에서 다 읽었다. 스포가 될 것 같아서 스토리는 쓰지 않겠지만 아무튼 간만에 엄청 재밌다고 생각하며 읽었다. 

무엇보다 이 책의 장점은 흥미로운 도입부분(최근 읽은 추리소설 중엔 제일 좋다), 서술하는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다. 레이먼드 챈들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전반적인 느낌이 비슷하다고 느낄 것 같다. 배경을 설명하는 부분이나 캐릭터의 성격을 드러내는 부분이 좋았달까? 주인공이 멋있기도 하지만! 

그리고 참 희안하게도 로맨틱한 부분이 기억에 남는다.  추리소설인데!

나는 그날 오후 맨앤드루스 호텔 앞에서 태리를 잃은 것이 아니었다. 로커스트 거리도 아니고 필라델피아의 다른 골목도 아니었다. 그녀가 사라진 것은 몇 달 후 뉴욕에서의 어느 밤이었다.   p.152~3

 이 대목의 앞뒤가 거의 다 좋다. 추리소설에는 왜 이렇게 멋진 남자가 나오는 거지? 이래서 못 끊는다니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뜻으로 본 한국역사- 젊은이들을 위한 새 편집
함석헌 지음 / 한길사 / 2003년 4월
22,000원 → 19,800원(10%할인) / 마일리지 1,1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0년 11월 02일에 저장

책과 독서의 문화사- 활자 인간의 탄생과 근대의 재발견
육영수 지음 / 책세상 / 2010년 10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0년 11월 02일에 저장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