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 희망 전도사 닉 부이치치 아버지의 특별한 사랑
보리스 부이치치 지음, 정성묵 옮김 / 두란노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엇을 어떻게 도와야 하는지(양육해야 하는지) 자녀에게서 배우라’는 메시지는 단지 장애아에게만 해당되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 희망 전도사 닉 부이치치 아버지의 특별한 사랑
보리스 부이치치 지음, 정성묵 옮김 / 두란노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전하지 않아도 충분히 완벽한    

    _보리스 부이치치 저/정성묵 역 | 두란노

  원서 : Raising the Perfectly Imperfect Child

  

1.

장애아를 낳은 부부가 있었다. 건강에 자신감을 갖고 살아가던 부부에게 아이가 장애를 갖고 태어난 것이다. 낙심과 절망의 일상을 보내던 중, 이 부부에게 들린 하나님의 음성. “내가 아무리 둘러봐도 이 아이를 잘 키울 부부는 너희 밖에 없더라.” 이 메시지를 받은 부부는 그야말로 그들에게 주어진 미션처럼 그 아이를 키웠다고 한다.

 

2.

닉 부이치치는 어땠을까? 아니 그의 부모는 닉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양육했을까? 닉의 오늘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이자 부모의 공로라고 생각한다.

 

3.

닉은 그의 부모를 이렇게 표현한다. “두 분은 불완전하면서도 충분히 완벽하다. (내가)나이가 들수록 어릴 적에는 그토록 귀찮고 싫었던 부모님의 잔소리와 규칙이 나를 복된 삶으로 이끄는 사랑의 울타리였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4.

세상에서 하나뿐인 당신만의 아이를 받아주고, 사랑해주고, 그에게서 배우라.” 닉이 태어난 순간, 닉의 부모들이 받은 마음의 충격은 말로 다 표현을 못할 것이다. 아마도 장애아를 출산한 전 세계의 부모 또는 가족의 마음들이 한 마음이리라. “우리는 닉의 부족한 점에만 시선을 고정한 채 장애아 양육이라는 길고 긴 여정을 시작했다. 하지만 닉이 해야 할 일을 알아서 척척 해내는 모습을 보며 조금씩 생각이 바뀌었다. 닉이 할 수 없는 일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는 것으로 초점이 변해갔다.” 내가 잃은 것, 빠져나간 것만 셈하는 일상에서 나에게 남은 것을 헤아리다 보면 나도 부자다.

 

5.

닉의 부모가 이 책을 쓰게 된 동기는 자녀를 어떻게 키울지 몰라 손 놓고 있는 부모들, 특히 장애아나 아픈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원해서라고 한다. 닉의 부모는 장애아의 출산과 함께 찾아온 까닭모를 죄책감과 주변의 따가운 시선(너무 민감한 반응이었지만..), 좌절감, 혼란 속에서 한발 한발 안전지대로 나아가길 원했고, 그렇게 되어갔다. 닉을 키우면서 그들은 전에 없던 인내심과 융통성과 믿음을 얻었다.

 

6.

자녀가 부모의 삶을 지켜본다.’는 말은 부모의 일상에 선한 긴장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어린 닉도 성장과정 중에 부모가 그를 대하는 태도, 특히 다른 이들 앞에서 그를 어떻게 대하는가를 마음으로 느꼈을 것이다. 닉의 아버지는 그의 아버지(닉의 할아버지) 블라드미르 부이치치에게 닉을 양육하는 것에 대한 의무와 용기를 받았음을 고백한다. “아이를 두 명 더 낳고 나서 돌아보니(장남인 닉 다음에 아들하나, 딸 하나를 더 낳았다) 생후 얼마 동안은 닉을 키우는 게 훨씬 더 편했다.” 최소한 닉은 손가락을 제 몸을 긁어 상처를 내거나 담요를 차버리거나 팔다리를 홱 움직이다가 스스로 놀라 잠에서 깰 걱정은 없었다고 한다. 닉을 벌거숭이로 기른 덕분에 경제적으로도 큰 힘이 되었다고 한다. 시간도 많이 절약했단다. 닉은 가끔 동생들에게 부모가 자신을 키울 때보다 너희를 키우면서 시간적으로 경제적으로 손실이 더 컸다고 놀린다. 미소가 지어지는 대목이다. 닉의 부모, 닉이 이런 마음을 갖기까지 얼마나 많은 눈물과 한숨의 시간이 지났을까를 헤아려본다.

 

7.

예상되는 부분이지만, 닉은 성장과정 중에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고, 왕따와 우울증 때문에 고통의 시간들을 삭이며 지나가야 했다. 지금은 동기부여 강사로 전 세계를 누비고 다니는 닉. “닉의 삶을 위해 싸운 건 우리(부부)만이 아니었다. 닉 자신도 할 수 있는 최선의 삶을 살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 닉 자신이 부모에게 많은 정보를 주었고, 그 정보를 인지한 부모가 닉을 양육하는 길을 찾는데 도움이 되었다는 이야기다. 닉이 태어났을 때는 닉처럼 팔다리 없는 해표지증이 많지 않았을 때이다. 그러기에 양육에 대한 정보가 매우 부족했다. ‘무엇을 어떻게 도와야 하는지(양육해야 하는지) 자녀에게서 배우라는 메시지는 단지 장애아에게만 해당되지 않는다.

 

#완전하지않아도충분히완벽한 #닉부이치치 #보리스부이치치 #장애 #두란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이사르의 여자들 1 - 4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4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이사르의 야망은 자신이 직접 만든 파벌의 우두머리가 되는 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그는 로마의 일인자라는 위치에 오르기를 원했다. 로마의 일인자는 권력의 화신이기도 했다. 모두가 그의 말에 집중했고, 어느 누구도 그를 터치할 수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이사르의 여자들 1 - 4부 마스터스 오브 로마 4
콜린 매컬로 지음, 강선재 외 옮김 / 교유서가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이사르의 여자들 1 마스터스 오브 로마

     _콜린 매컬로 / 교유서가

   원제 Masters of Rome Series: Caesar's Women (1996)

 

 

브루투스, 피부가 엉망이구나. 밝은 곳으로 와보렴열다섯 살 소년 브루투스의 이야기부터 시작된다. 그의 어린 시절은 요약본 작성가로서의 자신감이 넘쳤던 시기로 그려진다. “문학은, 이제 너무 방대해져서 그 누구도 요약본의 도움 없이는 전체를 파악하기 힘들어졌어요지나친 간섭이 일상화된 그의 어미 세르빌리아에게 하는 말이다. 브루투스가 등장하는 것은 카이사르와 무관하지 않다. 브루투스는 카이사르의 딸 율리아를 흠모한다. 율리아는 아직 어린 나이지만, 브루투스는 율리아와 약혼을 요청한다.

 

율리우스 카이사르(줄리어스 시저)는 공무수행 차 먼 길을 떠났다 돌아온다. 그가 먼 길을 떠나있는 동안 카이사르가 로마 시민권자가 아닌 이탈리아 갈리아 주민들을 선동해 반란을 꾀한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었다. 마침 카이사르가 집에 돌아 올 때, 그의 집에 모여 있던 여인들이 그 이야기를 입에 올리고 있었다. 카이사르는 그 소문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아닌 모호한 태도를 보인 후 자리를 뜬다.

 

책의 제목이 카이사르의 여인들이다보니 자연적으로 소설에 등장하는 여인들의 캐릭터를 눈여겨보게 된다. 궁정 여인들의 생각, , 행동 등을 자주 볼 수 있다. 카이사르의 어미 세르빌리아는 야심과 욕심이 어우러진 만만치 않은 모습이다. 계산적이고, 까칠하지만 범접하기 힘든 기품 있는 여인이다. 카이사르와 세르빌리아의 운명적 만남이 밑그림이다.

 

여자들이란! 그의 삶에는 왜 이리도 많은 여자들이 존재하는 것이고, 어째서 앞으로 더 많은 여자들의 등장이 예상된단 말인가? 그들로 인해 야기될 온갖 문제들은 또 어떻고?” 그는 자신을 약하게 만드는 사랑이란 감정을 증오했다.

 

카이사르는 뛰어난 연설가이기도 했다. 그는 연설할 때 이용하는 전달력이 뛰어나고 높은 목소리로 말했다. 해적이 로마인근 항구까지 쳐들어와서 곡식을 실은 대량의 선박과 인질까지 납치해가는 일이 발생했을 때 그는 그가 해적들에게 잡혔었던 과거의 일을 거론했다. 비록 그는 해적에 잡혀있는 처지였지만, 몸값을 치르고 풀려난 다음, 해적들의 소굴을 장악했다. “이제껏 로마는, 여기서 로마란 원로원과 인민 모두를 의미합니다! 해적을 근절하기는커녕 해적 문제에 손을 대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로마사를 통틀어 카이사르는 혼란스럽기 그지없는 로마사에서 결코 지울 수 없는 인물이다. 감성적이면서도 때로 거친 듯한 매컬로 특유의 문체를 통해 세계사에서 손꼽히는 명장 카이사르가 되살아났다. 카이사르의 여자들은 기원전 686월부터 기원전 583월까지 약 10년간의 시기를 그려준다.

 

카이사르의 야망은 자신이 직접 만든 파벌의 우두머리가 되는 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그는 로마의 일인자라는 위치에 오르기를 원했다. 로마의 일인자는 권력의 화신이기도 했다. 모두가 그의 말에 집중했고, 어느 누구도 그를 터치할 수 없었다.

 

 

콜린 매컬로. 그녀는 마스터스 오브 로마시리즈를 쓰기 위해 30여 년간의 시간을 투자했다. 작가가 자료를 모으고 고증, 집필하는 과정 중에 시력을 잃게 되었다고 한다. 눈과 바꾼 역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아빠는 딸들의 첫사랑이었다 - 딸에게 물려주는 아빠의 아이디어 노트
이경모 지음 / 이야기나무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내용은 딸들에게 주는 아빠의 글이나 사실은 자녀를 둔 부모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이 공유할 만한 내용이다. 낙서처럼 쓴 글들 같지만, 진한 곰탕국물 같은 글들이다. 아빠들이여! 잠시나마 딸들의 첫사랑이 되는 행운의 자리에서 벗어나지 말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