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그러하듯이, 인류 역사의 심대하고도 근본적인 변화는 어떤 단일한 요인만으로는 충분히 설명되지 않는다.- P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마운 마음이란, 타인에게 빚지고 있음을 받아들이는 것이고, 그 빚을 소중한 관계의 형태로 여기는 것입니다.- P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와 함께 역사 공부하는 법 - 시야를 넓게, 생각을 깊게 땅콩문고
강창훈 지음 / 유유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책 아틀라스시리즈의 편집자로서의 뒷이야기가 재밌었던 책. 아이와 함께 역사 공부하는 방법은 덤.

#위인전말고 #인물이야기
#차이의존중

역사는 위인만의 전유물이 아니며 다양한 사람이 함께 자아내는 것이다.- P30

보호자는 아이가 생각한 것이 ‘맞다‘, ‘틀리다‘로 결론 내려 주기보다는, 그렇게 차이를 즐기는 과정을 지속할 수 있도록 옆에서 돕는 것이 중요합니다.- P8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락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시리즈
은모든 지음 / arte(아르테)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왕절개로 엄마의 배를 갈라 이 세상에 던져지는 것과 달리
자신의 의지로 이 세상을 갈라 죽음 이후의 시간으로 가려는 할머니와 가족들의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 보다 : 봄 2020 소설 보다
김혜진 외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오늘의 일기예보 >

나 인듯 나 아닌, 일상을 시작하는 화자의 모습과 공감 대사는 시작부터 빠져들게 만들었고 작가의 다른 작품까지 찾게 했다.

#줄리아나도쿄 #한정현

여태 자기의 잘못이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은 채 그저 자신을 용서해달라고만 했다는 것은 전혀 모르고 있는 그 얼굴은 아주 말갛고 무해해 보였다. 그때 처음 알았었다. 아무것도 모른다는 게 언제나 천진하지는 않다는 것을 말이다.- P123

원래 사람은 이렇게도 저렇게도 갈 수 있는 거고, 그러다 부딪히면, 미안합니다. 사과해야 하는 게 중요한데 그 사람들은 그런 것도 모르는 못 배운 놈들이래.- P126

사람에겐 여러 방이 있는 것 같다. (...) 평소에 잘 여는 방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아예 없어지는 방도 아니라서. 그러니까 그 방을 아예 닫아두라고 하면 처음엔 그럴 수 있겠다고 할지 모르지만 그렇다고 해도 그건 그냥 닫아놓은 방이지, 완전히 없어지는 방이 되는 건 아니었다. 그러니까 그 방이 있다는 건 인정하고 그저 두었어도 좋을 것이다.
그러면 삶의 어느 순간에 모퉁이를 돌다, 모퉁이에 바짝 붙어서 돌게 되는 인생의 유난히 급박한 어느 순간에 우연찮게 그 방을 마주했을 때에도 그다지 놀라지 않을 수도 있을 것이다. (...)
여러 방이 있으니 슬프거나 잊고 싶은 방만 있는 것은 아니다. (...) 어쨌거나 나는 이 모든 방을 각각 사랑한다.- P136

‘가게에 오신 모든 분이 주인입니다. 서로의 공간을 지켜주세요.‘- P141

뭐랄까, 저에게 의리는 제 자신이 정한 하나의 확신이나 약속이라기보다는 저와 연관된 존재 개별마다 달라지는 어떤 마음인 것 같습니다. 제가 존재 각각에 대해 갖는 마음, 그런 것이요.- P151

제게 폭력이란 하나의 사건으로 지칭되거나 귀결될 수가 없는 문제인 것 같습니다. 폭력에 대한 근원을 하나의 사건으로 규정하는 순간 배제되는 무언가가 발생할 것이고 그것은 또 다른 폭력을 낳을 것이란 생각 때문인 것 같아요. (...) 제 소설 쓰기는 무수한 사회 역사적 배경과 더불어 저와 제 주변이 부딪혔던, 들어왔던, 겪어왔던 폭력의 근원에 대해 찾아가는 과정인 것 같아요. (...) 무엇이 필요하다면 왜 필요한가, 무엇이 불필요하다면 어째서 그것은 불필요하게 되었는가, 그럴 수밖에 없는가, 이런 것에 대해 쓰는 사람 같거든요.- P154

오해와 진실에도 ‘사이‘가 존재하고 그곳에 더한 진실이 숨어 있을 수 있는 것처럼, 거대한 역사의 ‘사이‘에서 삶을 꾸려 나가며 단순히 ‘불행‘하거나 ‘불쌍‘하거나 ‘착한‘ 사람들이 아닌 웃기도 울기도 행복하기도 슬프기도 했던 분명한 존재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계속해보려고 해요.- P15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