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헬싱키 안그라픽스의 ‘A’ 시리즈
김소은 지음 / 안그라픽스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기들을 읽어보니 거의 비슷한 느낌.
파란색도 따듯한 색처럼 느껴지게 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의 육성이 그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어디로 가려했는지를 아주 오래전에 잊었다. 자연스레 손 흔드는 인사조차도 어려운 시절이었다,고 생각해 본다.
매미소리에 모든 소리가 묻혀서 사라지고 쏟아지는 땀 때문에 눈물도 마르던 시절이었나,라고 떠올려본다.

하여튼, 더운 여름날, 미싱 때신에 스캔기는 잘도 돈다. 짐처럼 느껴지던 자료집들을 다 잘라서 다 파일로 저장해두고 있다. 반나절은 이렇게 복사집 예쁜 언니처럼 이렇게, 좋은 음악을 들으면서. 하나하나 다시 돌아갈 시간을 준비하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시냇가에 심은 나무 > "교양인의 행복한 책 읽기"-행복한 책 읽기가 하고 싶다면...

ㅇㅇㅇㅇ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복사기, 스캔기 렌탈, 스캔 아줌마로 힌달을 나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