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베리 나이트 히메카와 레이코 형사 시리즈 1
혼다 테쓰야 지음, 한성례 옮김 / 씨엘북스 / 2012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그야말로 팝콘같은 책? 자극적인 내용(그마저도 자극적으로 느껴지지 않았다.),적당한 말장난에 종이를 채워나간것에 불과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집이 한옥이면 좋겠다 - 아이와 함께하는 한옥이야기 한옥 시리즈 4
김은진 지음 / 한문화사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

도서관에 꽃혀있던 '한옥의 미'라는 책에 계속 눈길이 가다가 정작 빌릴때는 위의 두 권을 빌렸습니다. 


1.

우리집이 한옥이면 좋겠다. - 라는 책은 엄마가 남매와 함께 한옥을 알아보고 집을 지어보는 컨셉의 책이었는데 

어렴풋하게나마 한옥이 지어지는 큰 그림이 그려져 제게는 유용했습니다. 그림이 잔뜩인데도 새로운 용어들도 많고 하여 어물어물 넘어가기도 했습니다만.


한옥에 살어리랏다. - 는 돌베게라는 출판사의 무게감처럼 현재 대한민국의 한옥들의 찾아가 어떻게 개조하고 살아가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책이었습니다. 

위의 책을 읽은 뒤에 보기를 참 잘한 것이 책 속의 사진들을 보며 대략의 그림이 그려지더군요.


2.

한옥에 살면 좋겠다 싶은 것들을 몇 개만 나열해 보자면

-대청마루, 툇마루, 혹은 누마루와 같은 마루가 있다는 것. 바닥이 우물마루라 불리는 한국식이면 더 좋구요.

 더운 여름에 마루나 평상에 누워 바람을 쐬면 참 그만이겠다 싶습니다. 

-한옥의 백미는 마당이라고 하네요. 모든 방이 마당을 공유하는 것. 마당위로 뜷린 하늘, 바람, 비, 구름을 집안에서 함께하는 것.

-창호를 통해 들어오는 은은한 빛


3.

책에서 접한 이런저런 잡다한 것.

-주련(기둥에 붙어있는 좋은 글귀) : "가장 좋은 음식은 두부, 오이, 생강, 나물차림이요, 최고의 모임은 부부와 자식과 손자가 같이 사는 것이다."

-사괴석이라는 네모반듯한 돌의 이름은 장정 한 사람이 한 번에 네 개 정도를 들 수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톱니는 크게 나무의 결을 따라 켜는 톱니와, 나무의 결과 수직으로 자르는 톱니로 나뉜다. 양날 톱니는 각각 자르는 톱니와 켜는 톱니이다.

-한옥은 조립식이다. 즉 기둥, 대들보, 도리, 서까래 등등을 모두 그대로 분해해서 다른데 옮겨 지을 수도 있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옥에 살어리랏다 - 아름답게 되살린 한옥 이야기
새로운 한옥을 위한 건축인 모임 지음 / 돌베개 / 200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

도서관에 꽃혀있던 '한옥의 미'라는 책에 계속 눈길이 가다가 정작 빌릴때는 위의 두 권을 빌렸습니다. 


1.

우리집이 한옥이면 좋겠다. - 라는 책은 엄마가 남매와 함께 한옥을 알아보고 집을 지어보는 컨셉의 책이었는데 

어렴풋하게나마 한옥이 지어지는 큰 그림이 그려져 제게는 유용했습니다. 그림이 잔뜩인데도 새로운 용어들도 많고 하여 어물어물 넘어가기도 했습니다만.


한옥에 살어리랏다. - 는 돌베게라는 출판사의 무게감처럼 현재 대한민국의 한옥들의 찾아가 어떻게 개조하고 살아가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책이었습니다. 

위의 책을 읽은 뒤에 보기를 참 잘한 것이 책 속의 사진들을 보며 대략의 그림이 그려지더군요.


2.

한옥에 살면 좋겠다 싶은 것들을 몇 개만 나열해 보자면

-대청마루, 툇마루, 혹은 누마루와 같은 마루가 있다는 것. 바닥이 우물마루라 불리는 한국식이면 더 좋구요.

 더운 여름에 마루나 평상에 누워 바람을 쐬면 참 그만이겠다 싶습니다. 

-한옥의 백미는 마당이라고 하네요. 모든 방이 마당을 공유하는 것. 마당위로 뜷린 하늘, 바람, 비, 구름을 집안에서 함께하는 것.

-창호를 통해 들어오는 은은한 빛


3.

책에서 접한 이런저런 잡다한 것.

-주련(기둥에 붙어있는 좋은 글귀) : "가장 좋은 음식은 두부, 오이, 생강, 나물차림이요, 최고의 모임은 부부와 자식과 손자가 같이 사는 것이다."

-사괴석이라는 네모반듯한 돌의 이름은 장정 한 사람이 한 번에 네 개 정도를 들 수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톱니는 크게 나무의 결을 따라 켜는 톱니와, 나무의 결과 수직으로 자르는 톱니로 나뉜다. 양날 톱니는 각각 자르는 톱니와 켜는 톱니이다.

-한옥은 조립식이다. 즉 기둥, 대들보, 도리, 서까래 등등을 모두 그대로 분해해서 다른데 옮겨 지을 수도 있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갈리아 전기 (양장)
가이우스 율리우스 카이사르 지음, 박광순 옮김 / 종합출판범우 / 2006년 2월
평점 :
품절



0.

범우사판으로 읽었습니다. 


1.

갈리아와 게르마니아의 수많은 부족들 이름은 하나씩 챙겨 읽으려하다가 포기해버렸습니다. 


2.

시저는 최대한 양보하는 인물이라는 느낌이었습니다. 바둑으로 친다면 세력바둑이랄까요? 

가능한 모든 명분은 다 챙기고 어쩔 수 없이 움직인다는 이미지를 심어주더군요.

링컨과도 겹쳐지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3.

시저의 시대에 인터넷이 되었다면 갈리아전기는 블로그에 올라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각종 전투 상황에 대한 분석, 갈리아, 게르마니아, 브리타니아의 풍습에 대한 관찰등등이 세심하게 이루어져서 

많은 전쟁, 여행, 모험가들의 광클릭을 유도하지 않았을까요?


4.

로마인의 상대적 우위는 좀더 앞선 문명의 힘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시저가 갈리아를 쓸어버렸다고 한 줄로만 알고 있었지만 병력수를 비롯하여 결코 만만치 않은 전쟁과 전투들이었습니다. 

그러한 객관적 열세를 정교한 전쟁체계, 공성, 도하능력으로 극복해나가는 모습이 대단했습니다. 

다만 책의 후반부로 가면서 점점 야만인(?)들도 로마의 기술을 빠르게 습득해가는 모습이 무섭더군요.


5.

갈리아인들은 끊임없이 항복하고 또한 끊임없이 배신을 합니다. 

시저로서는 열받겠지만 오랜동안 자신들만의 문화와 역사, 풍습에 자부심을 느껴왔던 이들이 

로마에 짓밟히는 현실을 감당하기 힘들지 않았던가 싶습니다. 


6.

사실 뒤에는 힘이 달려서 눈에 들어오지 않은 상태로 휘적휘적 넘겨버렸습니다. 

이제 내전기도 읽어보려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들이는 건축 길들여진 인간
이상현 지음 / 효형출판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

세계적 건축가인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는 건축을 통해 미국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 고 이야기했습니다. 이게 이 책이 주장하는 전부입니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모든 건축이란 당연히 사람이 생활하기 편하게 만드는 것이 절대선이고 목표라고만 생각하였습니다. 이런 생각을 깨뜨려 준 것만으로도 이 책은 큰 의미입니다. 책속의 내용이 조금씩 반복된다든지 하는 짜임새의 아쉬움을 상쇄합니다. 


1.

건축은 의도적으로 사람을 길들이는 방향으로 만들어집니다. 


하인들의 행랑채와 주인양반의 사랑채, 마님의 안채는 유기적으로 조종됩니다. 

하인이 마당에 서면 주인의 발끝만 보게되어 자연히 계급차를 몸에 익히게 됩니다. 


서원이나 향교의 계단이 가파른 것은 올라갈때 조심하고 몸을 굽히게 하여 자연히 공경하는 자세를 가지게 합니다. 옛 건축의 불편함을 오해말고 의도를 곰곰이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2.

건축은 기존의 길들임에 대한 저항도 담아냅니다.

히틀러 시절의 전체주의에 봉사한 건축에 대한 반발로 베를린 필 하모닉 콘서트홀은 모든 이들이 모이는 로비를 없애고, 공연장에서도 구역마다 분리되어 전체 관객의 규모를 보지 못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건축과 인간의 유기적인 관계를 이해하고 길들임과 저항의 역사를 읽어내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제 이 책을 읽었으니 이후 보게되는 건축은 그 전과 같지 않을 듯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