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의 탄생 - 실리콘밸리식 팀장 수업
줄리 주오 지음, 김고명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회사생활을 하면서 신입에서 나중에는 관리일 까지 하게 됩니다.


처음 팀장이 되면 두려움이 생기기도 합니다.


팀장이 됐을 때 좋은 팀장이 되려고 마음을 먹지만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탁월한 팀장은 어떤지 알려주는 책을 소개하려 합니다.


책 제목은 ‘팀장의 탄생'입니다.


이 책을 통해 초보 팀장에서 베테랑 팀장이 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어떻게 팀을 이끌고 관리하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관리란 대체 무엇인가?

팀 관리는 어떻게 해야 될까요?

팀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성과를 내는 팀이 되려면 관리자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관리자를 평가하는 기준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성과이고 두 번째는 팀의 강점과 만족도입니다.


성과는 완성도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팀의 강점과 만족도는 팀원이 성장해야 합니다.


또한, 팀원 간의 협력이 잘 되는 게 필요합니다.


관리자를 평가할 때 사용하기 좋은 평가법입니다.


◆ 작은 팀을 어떻게 이끌까?

팀장을 하게 되면 처음엔 작은 팀을 이끌게 됩니다.


팀을 이끌 때 주의해야 할 사람이 있습니다.


남을 업신여기고 나 홀로 능력자를 주의해야 합니다.


능력 있는 매력적인 팀원으로도 보일 수 있는데요.

나머지 팀원들의 역량을 깎아 먹을 수 있습니다.


그런 사람이 남들을 무시하면서 팀의 사기도 저하됩니다.


오히려 나 홀로 능력자가 떠나면 당장은 공백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팀원들의 먹구름이 없어집니다.


또한 팀원들이 열린 마음으로 협력하는 시너지도 생기게 됩니다.


작은 팀을 이끄는 것은 능력보다 겸손함과 배려심이 중요합니다.


작은 팀도 협업을 했을 때 능력도 더욱 발휘되게 됩니다.


끝으로 책의 저자는 2006년 페이스북이 신생일 때 인턴으로 합류했었습니다.


3년의 회사생활 하며 팀장도 하게 됐습니다.


저자는 팀장이 되면서 좋은 팀장이 되는 법을 공부했습니다.


팀원을 이끄는 것부터 성과를 내는 팀워크를 알려줍니다.


이 책을 통해 좋은 팀장이 되실 수 있을 것입니다.


팀을 이끄는 모든 분을 응원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귀열의 초초 요리법 - 쉽게 맛있게 자신 있게
유귀열 지음 / 이밥차(그리고책)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녀 구분 없이 요리합니다.


요리는 입맛과 손맛이 있어야 모두가 좋아하는 음식을 만듭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어본 사람이 그 맛을 따라갈 수 있습니다.


맛을 모르는 사람이 음식을 먹는다고 맛의 깊이까지 따라가진 못합니다.


오늘 알아볼 책은 ‘유귀열의 초초 요리법’입니다.


유귀열 저자는 한식 조리 기능장 필기와 실기를 모두 통과했습니다.


1999년에 일본 도쿄에 한식당 청기와에 스카우트 됐습니다.


그곳에서 저자는 15년간 한국의 맛을 알렸습니다.


요리하는데 중요한 두 가지를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 밥도 맛있어지는 반찬

반찬이 맛있으면 밥까지 먹기 좋아집니다.


메인요리만 맛있고 반찬이 맛없다면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드는데요.

식당에서도 반찬이 맛있으면 밥을 더 찾게 됩니다.


메인 요리 나오기 전부터 맛있게 먹기 때문입니다.


반찬부터 메인요리까지 먹으면서 더 포만감이 차게 됩니다.


그러면 다음에도 이 식당을 오고 싶고 소개도 해주고 싶을 겁니다.


그런 반찬을 만들 수 있도록 맛있는 반찬을 만드는 방법도 알려줍니다.


가족이 좋아하는 반찬이 목차에 있다면 한번 책대로 해보시길 바랍니다.


밥상의 분위기를 바꿔줄 것입니다.




◆ 요리의 맛은 계량에 정해진다

요리의 맛은 계량에 따라 맛이 달라집니다.


시행착오를 겪은 정량에 맞춰야 본연의 맛이 납니다.


재료를 더 많이 넣는다고 맛이 좋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계량법 없이 마음대로 요리를 하면 일관된 맛이 안 나옵니다.


요리의 맛을 내기 위해선 정량을 준수하시길 추천합니다.


계량 도구가 없더라도 따라 하기 쉬운 계량법을 소개해 줍니다.


밥숟가락과 종이컵으로 계량하는 방법을 알려주는데요.

이 도구들은 사용하면 적당한 계량으로 요리를 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끝으로 저자는 경력 30년의 한식 조리 기능장입니다.


그는 살림 9단 만물상, 최고의 요리 비결, 올리브TV 한식 대첩에도 출연했습니다.


TV에 나오면서 그는 요리뿐만 아니라 입담도 시원시원합니다.


각종 방송에 출연하며 음식에 관심 많은 주부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인기로 인해 갓귀열이랑 별명도 얻었는데요.

그의 요리 노하우를 알려주는 책이 궁금하신 분은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 지붕 한 가족 1부 - 사연 없이 여기에 온 사람은 없다
황경호 지음 / 행복에너지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는 일제 강점기의 고충을 겪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는 가난했고 어렵게 살았습니다.


부모님도 자식은 더 잘 살게 해야겠다는 일념으로 살았을 겁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책의 시작 배경은 1930년대인데요.

책 제목은 '네 지붕 한 가족'입니다.


일제강점기에 우리 민족은 수난을 겪었습니다.


수난이 가시기 전에 6·25전쟁의 분단의 아픔까지 겪게 됐습니다.


소설에서 같이 살던 친구들도 각자의 선택대로 살아가게 됩니다.


소설 속 주인공들은 어떤 선택을 했을지는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그 당시 많은 사람이 힘들었을 겁니다.


◆ 노비 생활

노비 생활을 할 때도 일본의 횡포는 심했습니다.


농사지은 곡물을 받치는데요.

줄여주기로 했지만 바뀌었다고 늘어나기도 했습니다.


당시 시대 상황을 알려주는 부분입니다.


가족 건사하기도 힘든데 더 걷어가는 무척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노비 중에 한 명이 뽑히게 되면 그의 권력은 또 막강해졌습니다.


같은 노비였으나 곡물 걷어가는 총관리자였기에 힘이 강해진 겁니다.


◆ 학교

당시에는 학교가 있어도 차별이 심했습니다.


일본인 교사와 교장, 학생이 있고 조선의 학생도 있습니다.


학교에 가려면 돈이 많이 들어가는데 소까지 팔아가면서 교육을 하기도 했습니다.


공부를 잘했어도 나라에 힘이 없으니 억울한 일을 당하던 시절입니다.


곱게 키운 자식이지만 차별과 폭행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하지 않은 말도 한 것이 되고 일본 학생의 말을 더 들어줬습니다.


교육받는 것도 차별이 있던 안타까운 시절이었습니다.


혼자서 걷지도 못할 정도로 폭행은 심했습니다.


끝으로 저자는 중국에서 호감 가는 분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대화하며 그분의 가족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산가족으로 뿔뿔이 흩어져 있습니다.


안타까운 사연을 많은 사람에게 전달해 주고 싶어 했습니다.


그렇게 탄생한 책이 '네 지붕 한 가족' 책입니다.


읽으시고 그 당시를 기억하며 악순환이 반복되지 않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택트 리더십 상영관 - 영화로 만나는 10가지 리더십 人사이트
한명훈 지음 / 예미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은 리더십 있는 사람을 좋아합니다.


리더십을 기르기 위해 책을 읽습니다.


책을 읽는다고 리더십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자신에게 맞는 리더십을 발견할 줄 알아야 합니다.


여러 책을 읽어도 못 발견한다면 포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리더십은 얻는 방법이 책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소개해 드릴 책은 리더십을 얻는 다른 방법을 알려줍니다.


책 제목은 ‘언택트 리더십 상영관’입니다.


제목 상영관처럼 영화를 통해 리더십을 얻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입니다.


이 책을 통해 리더십을 기르는 데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 책임 있는 행동

리더는 행동에 책임감을 느낍니다.


영화에는 ‘설리:허드슨강의 기적’을 예로 들겠습니다.


설리 기장은 침착합니다.


선택도 담대하게 하고 리더로서 결정합니다.


리더로서의 책임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영화를 보며 리더십의 특징을 잘 분석해야 합니다.


영화의 설리 기장처럼 침착하고 무한한 책임감을 느꼈습니다.


죽을 위기에 처했었지만, 책임감으로 적절한 리더십을 발휘했습니다.


위기 상황에서 기적 같은 일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 광해, 왕이 된 남자

‘광해, 왕이 된 남자’는 광대 하선이 왕과 닮은 인물이 등장합니다.


외모는 닮았지만 하는 행동은 원래 광대였습니다.


하지만 광대가 아닌 진짜 왕으로 권한을 주게 되는데요.

이를 통해 왕다워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리더는 스스로 자신을 정의하고 이루어 나가야 합니다.


정의한 리더십이 있다면 선언하고 행동하면 됩니다.


영화를 통해 행동과 말투가 왕처럼 바뀌게 되는 것을 보여줍니다.


리더십도 닮고 싶은 리더의 모습을 정의해보시길 추천합니다.


끝으로 영화 속 리더십을 정리해보길 바랍니다.


비록 영화이지만 시각적으로도 리더십 학습이 가능합니다.


리더십 있는 사람은 다양한 특징이 있습니다.


설득, 동기부여, 의사결정, 커뮤니케이션 등인데요.

골고루 갖춰야 팀을 효과적으로 이끄는 게 가능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 - 유물과 유적으로 매 순간 다시 쓰는 다이나믹 한국 고대사 서가명강 시리즈 12
권오영 지음 / 21세기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의 역사는 청동기 시대부터 있다고 배웁니다.


이를 증명하려면 유물과 유적이 중요합니다.


유물과 유적이 왜 중요할까요?

그때의 유물과 유적을 통해 그 당시를 설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살펴볼 책은 ‘삼국시대, 진실과 반전의 역사’인데요.

서가명가 12번째 책으로 서울대에서 배우는 퀄리티 높은 책입니다.


현재 발견된 것이 다 발견된 것은 아닙니다.


발굴을 하다 보면 더 오래된 것도 발견이 되기도 합니다.


우리 민족의 우수성이 인정받으려면 더 발굴되고 증명할 수 있어야 가능할 겁니다.


◆ 삼국시대의 세계와 교류

삼국시대에는 전 세계적으로 교류를 했습니다.


세계 곳곳에 삼국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는 겁니다.


하지만 점차 교류가 계속되어 왔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 이후에는 삼국시대 만큼의 세계와의 교류는 없었습니다.


우리나라는 땅은 작지만, 기술은 뛰어났습니다.


그런 이유로 삼국시대에 세계 여러 나라와 교류를 가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끝으로 유물과 유적은 당시의 상황을 알려주는 중요한 보물입니다.


◆ 행주산성

행주산성은 삼국시대에 축조된 건물입니다.


하지만 처음 발굴되어 알려진 것은 통일신라 때 쌓은 것이라 알려져 있었습니다.


통일신라의 산물이라 주장한 논문도 있었는데요.

다른 사실이 발견되면 그 논문은 쓸모없게 됐습니다.


역사적 진실이라 알려진 것도 아닌 것이 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역사적 사실이 발견되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우리나라에 대해 증명할 자료가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유물이 없다면 그 당시 상황을 증명할 수 없습니다.


그만큼 유적과 유물은 중요합니다.


이 책은 유물과 유적, 무덤과 인골, 수도유적, 교류의 길 프레임으로 쓰여 있습니다.


발굴을 통해 기존의 통설이 뒤집히기도 하는데요.

그런 생생한 에피소드도 담겨 있습니다.


역사는 소중하지만, 침략을 받아 훼손되기도 했습니다.


점차 유물과 유적을 찾는 기술이 발전하고 있습니다.


발견하지 못했던 것도 발견하게 되기도 합니다.


아직 발견되지 않은 유물도 발견되어 역사의 진실이 알려지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