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모토 무사시 - 병법의 구도자 이와나미 시리즈(이와나미문고)
우오즈미 다카시 지음, 김수희 옮김 / AK(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검술하면 무엇이 떠 오르시나요?

올림픽 스포츠에는 펜싱이 있습니다.


검도는 많이 아실것 같습니다.


오늘 알아 볼 것은 일본 검술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일본 검객중 유명한 검객에 대한 책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책 제목은 '미야모토 무사시'입니다.


일본의 무사는 사무라이라 부릅니다.


미야모토 무사시는 최고의 검객으로 불리고 드라마 소재로도 쓰였습니다.


미야모토 무사시에 대한 이야기가 좀 허구 같다는 사람도 있는데요.


무사시의 마인드를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 비겁함도 필요하다

미야모토 무사시를 비겁하다 말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비겁합도 필요해 보입니다.


왜냐하면 너무 강한 적이 있을때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사무라이 시대 때는 상대에게 승리하려면 죽여야 끝이납니다.


신조를 지킨다고 이길 수 있는 것만은 아닙니다.


심리를 흐트러 틀이고 싸워서라도 이기는게 맞다고 봅니다.


◆ 빠름을 경계하자

빠름은 경계해야합니다.


미야모토 무사시도 빠름을 경계하자고 말했습니다.


빠를수록 좋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빠르게 일을 처리하는 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정확하고 침착하게 일해야 합니다.


검술하면 속도가 빠른것이 유리하다 생각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빠르다는 것은 원래 표준 속도로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느리다 빠르다는 것은 표준 속도를 벗어 났을때 쓰는 표현입니다.


검술은 빠르게 하려고 힘조절을 잘 못한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납니다.


끝으로 미야모토 무사시는 60번의 실전으로 싸워 이겼습니다.


무사시는 이천일류로 싸웁니다.


이천일류란 두자루의 칼로 싸우는 겁니다.


무사시는 명성이 비해 공적인 지위에도 있지않아 전해지는게 허구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바람의 파이터 최배달은 미야모토 무사시 관련 책을 보고 무도의 스승으로 생각했습니다.


저자는 허구가 없도록 무사시가 쓴 오륜서를 바탕으로 책을 풀었습니다.


무사시에 대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이 책을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 세일즈맨 - 누구나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없는 전문직
데이비드 프리머 지음, 김성아 옮김 / 프리렉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업도 잘하려면 전문적으로 변해야 합니다.


영업을 잘하는 비결은 발로 뛰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발로만 뛴다고 그 자리를 지키기는 쉽지 않습니다.


영업하는 이유는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합니다.


제품을 잘 팔려고 과거에는 TV와 신문 지하철에도 광고를 싫었는데요.

하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게 듭니다.


직접 책상을 펼치고 하는 마케팅 행사도 진행했습니다.


영업의 노하우를 알려주는 책을 소개하려 합니다.


책 제목은 ‘더 세일즈맨'입니다.


이 책에서는 고객에게 다가가는 법을 알려줍니다.


영업을 잘하고 싶은 분들이 책을 읽고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 고객 니즈 파악

마케팅을 잘하려면 고객의 니즈 파악하는 게 필요합니다.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려면 작은 소리에도 경청해야 합니다.


고객이 불만을 느끼는 것에 대해서도 귀를 기울여야 하는 겁니다.


고객은 자신의 니즈를 만족했을 때 회사 제품에 더 다가가게 됩니다.


감정을 상하게 하면 회사와 멀어질 수 있습니다.


왜라는 질문을 통해 고객이 어떤 과정으로 상품을 구매하는지 파악 가능합니다.


◆ 광고 영업

고객이 광고를 접할 때 어디에서 마주칠까요?


스마트폰을 대부분 사용하므로 온라인 마케팅이 효과적입니다.


TV와 신문의 이용자가 많았을 때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봤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지금은 보는 사람이 많이 줄었습니다.


현재는 페이스북에 광고를 올리는 것이 적은 비용으로 더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겁니다.


더 적은 비용으로 더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수익이 나려면 고객의 접근이 많아야 합니다.


페이스북에 광고를 노출하면 고객의 광고를 보게 됩니다.


끝으로 전략적인 영업이 고객을 사로잡습니다.


저자의 경험을 책으로 공유받고 영업에 적용해보시길 바랍니다.


영업의 원리와 고객의 마음을 알아야 할 구매로 이끌 수 있습니다.


이 책이 세일즈맨에게 힘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책의 내용을 참고해 영업이 더 나아지길 응원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태한 유산 - 8명의 가족이 다 때려치우고 미국 횡단 여행을 떠난 이유
제준.제해득 지음 / 안타레스(책인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족여행 자주 다니시나요?


가족 구성원이 시간을 내고 여행을 가기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좋은 추억을 남기기 위해 가족여행을 떠납니다.


대가족에서 가족구성원이 핵가족으로 변했습니다.


혼자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으며 혼술, 혼밥도 자연스러운 단어가 됐습니다.


가족구성원이 줄어드는 가운데 따뜻한 책이 나와 소개하려합니다.


책 제목은 ‘위태한 유산’입니다.


소중한 가족들과 시간을 내서 함께 여행하는 책입니다.


연령대별로 다른 이유로 바쁘게 살아갑니다.


가까운 소중함을 느끼기 위해 여행을 선택한 가족의 이야기입니다.


이 책을 통해 여유 없는 분들도 여유를 한번 채워보시길 바랍니다.


◆ 연령의 무게

각 연령에는 무게가 있습니다.


청년의 때는 공부로 인해 바쁩니다.


성인이 되면 미래에 대한 답을 찾지 못하면 방황할 수 있습니다.


부모가 되고 아이가 생기면 부모의 무게를 느끼게 됩니다.


그 이후에 나이를 먹으면 은퇴하는 시기도 올 것입니다.


좋은 추억을 만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다른 사람이 아닌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하는 여행으로 좋은 추억되시길 바랍니다.


◆ 가족과의 시간

일생에서 가족과의 시간은 얼마나 보내시나요.

많은 분들이 바빠서 같이 보낸 시간이 적을 것입니다.


할아버지, 장모님, 큰사위, 이모와 함께 여행을 떠났습니다.


기간은 40일 정도를 미국 전역을 횡단한겁니다.


해외여행으로 캠핑카, 비행기를 타고 이곳 저곳 다녔습니다.


미국을 여행하며 가족이 함께 떠나는 여행을 보니 가슴이 뭉클합니다.


가족여행 안 가보신 분들은 그런 마음이 더 클 것입니다.


끝으로 여행시간은 만들면 만들 수 있다고 봅니다.


명절에는 다같이 모이기도 하지만 여행가는 사람들도 보입니다.


시간 맞추기 어려울 때 명절만큼 가족여행하기 좋은때가 없습니다.


명절이 아니면 가족끼리 만나기 어려울 때도있는데요.

여행 계획을 세워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실전 자바 소프트웨어 개발 - 4가지 프로젝트로 배우는 최신 자바 개발 기법
리처드 워버턴 지음, 우정은 옮김 / 한빛미디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바 프로그래밍 언어는 한국에서 정부와 기업 시스템 통합 프로젝트 제작에 쓰입니다.


제임스 고슬링은 1991년 셋톱 프로젝트를 위해 자바 언어를 만들었습니다.


1995년 자바 1.0을 첫 공개 했는데요.

처음부터 성장한 것은 아닙니다.


자바가 주류 언어로 된 것은 웹의 등장으로 성공하게 됐습니다.


자바 개발자로 경력을 쌓으시는 분들에게 좋은 책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책 제목은 ‘실전 자바 소프트웨어 개발’입니다.


최신 자바 기법으로 소프트웨어 개발하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이 책을 통해 최신 개발 방법을 익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 입출금 내역 분석기

책의 예제로 입출금 내역 분석기를 다룹니다.


입출금 내역 분석은 자신의 재정 상황을 이해하려고 만든 분석기입니다.


2장에서 단일 책임 원칙에 대해서도 배웁니다.


객체 지향적으로 은행 계좌 내역을 분석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디자인 패턴과 개방 폐쇄/원칙을 이용합니다.


프로젝트를 통해 객체지향 개념을 배울 수 있습니다.




◆ 개발 문제 해결

프로그래밍을 개발할 때 문제를 만나면 해결해야 됩니다.


문제를 처음 보게 되면 해결하는 데 시간이 소요되는데요.

이미 경험한 사람들이 해법을 찾아 고치기도 합니다.


개발 오류를 보고 어디에서 에러가 났는지 확인도 할 수 있습니다.


개발 문제를 해결하려면 컴퓨터 과학 지식이 필요합니다.


컴퓨터 과학 지식 중에는 결합도와 응집도가 있습니다.


책의 2장에서 이 부분을 설명해줍니다.


독립적인 모듈이 되려면 결합도는 낮아야 합니다.


반대로 응집도의 경우 하나의 기능을 수행하는 연관성인데요.

독립적인 모듈이 되려면 응집도는 강해져야 합니다.


끝으로 자바 실전 프로젝트를 할 수 있도록 알려주도록 책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리스코프 치한 원칙, 인터페이스 분리 원칙, 의존관계 역전 원칙도 알려줍니다.


입출금 내역 프로젝트 외에도 알려주는 것이 있는데요.

문서 관리 시스템과 비즈니스 규칙 트우터를 통해 SOLID 원칙을 배울 수 있습니다.


객체지향 프로그래밍 언어는 자바로 짠다고 다 같은 객체지향은 아닙니다.


객체지향의 특징을 알고 짠 것이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 객체지향에 대해 이해하며 실전 지식도 쌓으시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틸리 서양철학사 - 소크라테스와 플라톤부터 니체와 러셀까지
프랭크 틸리 지음, 김기찬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명한 철학자들 하면 떠오르는 인물들이 있나요?


소크라테스, 피타고라스, 데카르트, 니체 등 다양한 철학자들이 있습니다.


철학자들은 일반 사람들보다 학식이 높은 사람입니다.


그들이 깨달은 것을 분석하고 비판적인 사고로 바라봐야 합니다.


철학에 관심 있는 분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책이 나왔습니다.


책 제목은 ‘틸리 서양철학사'입니다.


오늘 적어볼 내용은 읽으며 공감했던 부분을 적어볼까 합니다.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의심과 생각

의심하는 것은 생각하는 것과 같습니다.


생각은 합리적인 것에 도달하기 위해 하게 됩니다.


직접 경험한 사실과 간접적으로 접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직접 경험한 것을 토대로 하기에 의심이 덜합니다.


간접적인 것은 직접 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의심하게 됩니다.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데카르트가 제시한 논리입니다.


의심과 생각은 실제 존재하는 것을 바탕으로 합니다.


◆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는 자신이 가르친 것은 본인이 먼저 행동으로 보여줬습니다.


먼저 행동으로 보인 이유에 대해 생각해봤습니다.


남들에게 가르치기 전에 먼저 본인이 실천하고 있어야 당당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는 재판에서도 일관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재판을 받게 된 이유는 신탁에서 ‘소크라테스보다 현명한 자는 없다’란 내용 때문이었습니다.


소크라테스는 옳다고 생각한 것은 공평하게 대한 인물입니다.


모든 사람을 사랑하며 악의를 보이지도 않았다고 하는데요.

소크라테스 하면 ‘너 자신을 알라'라는 멘트도 떠오릅니다.


겸손한 그의 모습과 철학적 사고를 보여줍니다.


끝으로 이 책의 저자인 틸리는 프린스턴 대학교의 철학 교수입니다.


미국의 대학에서 철학 교재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철학은 객관적으로 보고 공정하게 봐야 합니다.


어느 것이 맞고 틀리고를 단언할 순 없습니다.


훌륭한 비판적 사고를 가져야 철학을 바라볼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 철학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