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비가 내리고 있었어요

 

호텔에서 나오다가 핸드폰을 두고왔길래 다시 찾으러 가구 그러다가 조금 늦었네요

잠깐 모스버거 들려서 그냥 아메리카노 한잔했어요

 

모스버거 메뉴

정말 먹음직스럽지만

참아야함니다

 

암튼 전 그냥 아메리카노 한잔 마셨어요

 

비오는 날 꽃가게

 

잠깐 티아라몰을 서성거리다가 버스정류장으로 갔어요

어제보다 약간 무서운 풍경이라고나 할까

아무튼 비가내리는데 산맥지형을 지나려니 진짜 귀곡산장분위기가 나더라구요

나무들도 길쭉길쭉하고 암튼 넘넘 무서웠음

공포영화보는줄~~

 

그런데 가다보니깐 진짜 신기하게도 대마도에 공항이있더라구요

바로 '야마네코 공항'이라는데

ANA만 다니는 공항이에요

(다른비행기는 이용못하겠더라구요)

 

기상악화로 출발이 1시간 정도 앞당겨졌어요

그런데 어차피 버스가 출발 2시간전에 도착하기 때문에 1시간동안 그냥 놀기로 했어요

이날 이용한 배는 <오션플라워>호인데 니나호보다 30분 빠르다고 (원래 일정은)

 

출국장 바로 앞

 

어제 간 까페에 다시 갔음

 까페에서 찍은 사진

 

저렇게 하늘이 어두운데~~어떡하냐

ㅠㅠ

오션플라워호에 사람들이 별로 없었어요

오션플라워호 탑승 직후부터 내리기 전까지 계속 이런 상태였습니다

사실 이것보다 더 심할때도 있었습니다

다행히 멀미약을 먹어서 그나마 어지러운 증상은 덜했던것 같슴니다

 

2시간여 후 4시 30분에 부산항에 도착하니 너무나 기뻤어요

오션플라워호- 기념으로 찍어봤어요

 

여객터미널에 내려 부산역으로 택시를 타고갔음

이날은 다행히 Ktx를 타고가는 날이라 천만다행이었죠

부산역내 분식집에서 우동을 먹었음^^

정말 맛있었다 (표현을 못할정도)

 

 Ktx타고 서울가는길

역시 Ktx는 편했어요

오션플라워호의 고통이 점점 없어지는 느낌이더라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