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초에 읽었던 이 소설을 다시 읽는다. 도서관 한 구석에서 폐기처분될 날을 기다리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에 집어 들었다.

 

더이상 나빠질 수 없는 맨 밑바닥의 삶을 살고 있는 주인공 모모. 그래도 로자아줌마에 대한 사랑으로 끝까지 버텨내고 로자아줌마를 지켜내는 과정이 이 소설의 뼈대였구나. 20대 초에 이 소설을 제대로 이해한 게 아니었다는 자각.

 

다 읽은 이 책을 다시 신간서적 서가에 살짝 꽂아놓아야겠다. 부디 눈 밝은 아이들의 눈에 들어가기를. '영혼이 맑은' 아이들이 주로 오는 도서관. 이런 책 한권에서 부디 마음의 위로를 찾게 되기를. 사는 게 아무리 힘들어도 자신을 사랑하는 단 한 사람이 있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단 한 사람이라도 있다면, 그래도 살아지고, 살만하다는 것을.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5-03-20 0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래전에 바로 이 표지로 나온 책으로 읽었어요. 아마도 고등학교때, 아버지 책장 뒤지다가 (^^) 이 책 표지인지 띠지인지 당시 대학가요제 수상곡인 ˝모모˝란 노래의 가사가 나와있는걸 보고 눈이 동그래져서 읽게 되었지요. 좋아하는 노래인데 대체 이 책과 무슨 상관이 있나 해서요.
나중에 학교 가서 애들한테 그 노래 가사가 외국 사람이 쓴 어떤 소설에 나와있는거라고, 말 해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 뻘쭘했던 기억이 나요.

nama 2015-03-20 10:18   좋아요 0 | URL
저도 요즘 그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어요. 애들한테는 물론 얘기를 못 꺼내요. 제가 중학교 때 `동아`라는 단어가 들어간 자습서로 공부했다니까 애들이 놀래요. 그 시절에도 그런 게 있었냐구요. 예전 얘기를 할수록 아이들과는 거리감만 생겨요.

사랑하는 `그 한 사람`의 의미...이 소설은 그래서 앞으로도 명작으로 남을 거예요.

라로 2015-03-20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눈이 밝지 못한 사람이었어서 나중에 중년이 되어 읽었지요. 그리고는 로맹가리에게 빠졌다는;;; 암튼 저도 저 표지로 읽었는데 폐기 처분 될 날을 기다리고 있다니,,,,나마쌤, 아니 나마 관장님 같은 분이 계셔서 다행~~~^^;;;

nama 2015-03-21 08:07   좋아요 0 | URL
저는 이제야 눈이 밝아지기 시작한 것 같아요. 철 들자 노망이라고...지레 겁도 나네요 ㅋ

yamoo 2015-03-20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거, 다시 읽어야 할 소설 같아요..전 예전에 50여 페이지 읽다가 던졌거던요~ 얼른 다시 잡아야 할 텐데....매력적인 다른 소설들 때문에 후순위로 계속 밀립니다~ㅎ

nama 2015-03-20 16:28   좋아요 0 | URL
재미있는 소설은 아닌 것 같아요. 사는 게 신나는 사람들은 이런 책이 눈에 안 들어올 것 같구요^^
 
적절한 균형 아시아 문학선 3
로힌턴 미스트리 지음, 손석주 옮김 / 도서출판 아시아 / 2009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내가 유일하게 알고 있는 인도인은 크샤트리야 출신이다. 현지 안내인이었던 그와 함께 한 북인도단체여행 때, 교통사고로 사망한 소녀가 길가에 버려져 있는 걸 버스로 이동하면서 목격했다. 교통사고 사망자를 길가에 그대로 방치했다는 사실에 나는 경악했고, 아무도 놀라지 않고 동정심을 나타내지도  않는다는 사실에 연거푸 경악했다. 이 황당한 상황에 당황하고 있을 때 우리의 크샤트리아 출신인 안내인이 이 난감한 상황을 단 한마디로 정리했다.

 

"인도에 사람 많아요." 정확한 발음의 우리말이었다.

 

나는 인도에 관련된 각종 인명사고를 접하게 되면 이 인도친구의 말이 떠오르곤 한다. 사람 하나쯤 죽어나가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걸까. 아니면 자신보다 계급이 낮은 사람은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일까. 나는 이 인도친구가 특별하다거나 특이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출신이 출신이다보니 자신도 모르는 계급 의식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죽은 것을 보고 눈 하나 깜박거리지 않고 무덤덤하게 말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이 실화 같은 소설을 읽다보니 이 친구가 떠올랐다. 소설 속 등장인물들의 어이없는 수많은 죽음을 대하는 인도인들은 과연 어떤 생각들을 할까? 계급에 따라 다를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되고.

 

이 소설. 뭐랄까. 과연 내가 알고 있는 인도가 진짜 인도인가? 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읽으면서 괴로웠다. 슬픔은 말할 것도 없고. 책도 두꺼워서 완독하는데 3일 가까이 걸렸는데 다른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 오로지 밥 먹고 책만 읽었다. 다른 일은 하기도 싫었다. 내용에 질리고 두께에 질리고 등장인물의 운명에 질리고...온통 질리게 만들었다. 진하디 진한 인도여행 같았다. 아니,징하디 징한 인도여행 같았다. 인도는 뭐든 사람을 징하게 만드는구나 싶었다.

 

그간 인도에 관한 책을 나름 많이 읽었다고 자부하고 있었는데 그 자부심에 찬물과 뜨거운 물을 동시에 끼얹는 이 책. 이 압도적인 소설에 경외감마저 생긴다.

 

그런데 '적절한 균형'이란 제호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이리저리 생각해보아도 인도에서 적절한 균형을 찾기란 쉽지 않다. 특히 불가촉천민인 경우에는 더욱. 이 책을 읽어야 비로소 인도에 대한 적절한 균형 감각이 생긴다고 생각하니 좀 이해가 되는 듯도 싶다. 한마디로 진한 독서 체험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당백의 소설. 요즘 읽고 있는 책 중 단연 최고! 단, 현대 세계사에 대한 지식이 좀 있어야 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깊은 강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60
엔도 슈사쿠 지음, 유숙자 옮김 / 민음사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이 세상에 나온 건 1993년이었고, 나는 1993년 12월에 인도에 갔었다. 물론 이 책의 존재는 근래에 알게 되었으니 내 인도여행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그럼에도 이 소설은 마치 나를 위한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나의 첫 인도여행을 연상시킨다.

 

그러나 이 소설에 나오는 등장인물들이 저마다 안고 있는 사연 같은 것은 그 당시 내게 없었다. 인도는 그저 나의 오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자석이었다. 늘 어딘가의 장소와 그곳으로의 탈출에 굶주려 있는 치기 왕성한 시절에 우연히 인도가 내 의식안에 무겁게 자리잡아 있었을 뿐이었다.

 

그래서인지 우선은 이 소설의 줄거리보다 인도에 관한 이러저러한 사실들이 눈에 들어왔다. 바라나시의 '구미코펜션'의 여주인이 인도인과 결혼한 일본여성이라는 부분에선 적잖이 가슴이 설레기도 했다. 1993년에도 구미코펜션이 있었고, 2008년에는 직접 그 숙소에 찾아가서 방을 구하기도 했었기 때문이다. 누더기 같은 더러운 1인용 매트를 보고 남편과 딸아이가 기겁하는 바람에 포기했지만 그 당시에도 많은 일본인들이 그곳에서 장기체류하면서 타블라 같은 인도전통악기를 배우고 있었다.

 

갠지스강의 새벽 일출, 밤마다 가트에서 열리는 힌두교 푸자의식, 화장터의 매캐한 연기, 바라나시의 지옥을 연상시키는 좁다란 골목길, 온갖 짐승과 쓰레기,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행렬, 구걸하는 무리, 악다귀 같은 상인과 릭샤왈라들...1993년, 2001년, 그리고 2008년, 세 번째로 갔을 때 비로소 바라나시가 제대로 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공포감을 일으켰던 골목길을 겁 먹지 않고 거닐 수 있었다.

 

바라나시는, 갠지스강은 말 그대로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모든 것을 품에 안은 매우 독특한 곳이다. 이야기가 넘쳐나지 않을 수 없는 곳이다. 어떤 사연을 품은 사람일지라도 이 강은 넉넉히 품에 안아준다.

 

이 소설 속 인물 중 오쓰는 작가가 특히 공을 들인 인물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본에서도, 프랑스에서도 신부의 길을 걷지만 끝내는 신부로서 인정 받지 못하고 쓸쓸히 바라나시에서 생을 마감하게 되는데, 바라나시를 배경으로 그의 마지막 삶이 참으로 적절하게 비극적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그의 마지막을 암시하는 다음의 구절을 반복적으로 제시한 것은 결국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신앙인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그는 아름답지도 않고 위엄도 없으니, 비참하고 초라하도다

사람들은 그를 업신여겨, 버렸고

마치 멸시당하는 자인 듯, 그는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사람들의 조롱을 받도다

진실로 그는 우리의 병고를 짊어지고

우리의 슬픔을 떠맡았도다

 

이 책을 읽으며 콜카타의 '죽음을 기다리는 집'에서 자원봉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인 <제 친구들하고 인사하실래요?>를 쓴 조병준시인이 잠시 떠오르기도 했다. 기억이 가물거리지만 그 책에 등장하는 사람들도 하나같이 어떤 사연을 안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무엇이 사람들로하여금 인도로 향하게 할까? 소설 속의 등장인물인 미쓰코의 대사를 읽으며 작가 엔도 슈사쿠가 인도를 배경으로 한 소설을 쓴 이유를 알 수 있었다. 그리고 그건 곧 내 생각이기도 한데 그래서 이 소설이 나를 위한 소설이라는 생각을 감히 하게 되었다.

 

"냄새가 나요."

"다른 나라에선 나지 않는 냄새가 인간의 냄새가."

"싫지 않아요. 좋아요. 이 냄새는 절 피곤하게 만들지 않아요. 유럽 같은 델 가면 전 뭐 잘 알지는 못해도, 프랑스가 바로 그 반대예요. 사나흘 만에 완전히 뼛속까지 녹초가 되고 말거든요."

"글쎄, 프랑스는 워낙 질서정연해서 혼돈스런 구석이라곤 없잖아요. 카오스가 없는 걸요. 콩코드 광장이나 베르사유 정원을 걷고 있으면 전 그 지나치게 정연된 질서를 아름답다고 여기기 전에 먼저 지치는 성격이거든요. 거기에 비하면 이 나라의 난잡함이나 온갖 것들이 공존하는 광경, 선도 악도 존재하는 힌두교 여신들의 조각상이 오히려 성미에 맞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4-04-12 2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번이나 다녀오셨으니, 인도에 대해서 하실 말씀이 많으실 것 같아요.
엔도 슈사쿠가 자신의 죽음이 멀지 않았다는 것을 아는 상태에서 이 소설을 썼다고 하지요. 어떤 철학적 주제보다도 인간에게 제일 두렵고 절실한 주제는 '죽음'이 아닐까 싶네요. 죽음 앞에 초연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nama 2014-04-12 21:55   좋아요 0 | URL
사실은 인도에 다섯 번 갔었어요. 바라나시만 세 번 이었지요.
그렇지요. 죽음, 제일 두렵지요.
 
The Prince of the Pond: Otherwise Known as de Fawg Pin (Paperback) - Otherwise Known As De Fawg Pin
Napoli, Donna Jo / Puffin / 199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다 읽고 예쁜 여학생에게 방학과제로 주었다. (때로 편애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다음 글은 학생(중1)의 글이다. 영어문장이 어설프고 문법적으로 틀린 곳이 몇 군데 눈에 띄지만 이렇게 써보는 자체가 중요하고, 기특한 일이다. 그냥 옮긴다.

 

 

안녕하세요, 선생님! ㄱㅎㄴ입니다.^^

방학중에 선생님께 편지를  쓰는 건 처음인 것 같아요. 아, 편지가 아니라 책을 읽고 난 감상이겠죠? 처음에 선생님께서 이 책을 주셨을 때 약간 걱정이 됬었어요. 제가 영어는 좀 약해서...선생님이 모르는 단어는 찾아가면서 읽으면 된다고 하셔서 생각했어요. 차라리 책에 있는 모르는 단어들은 공책에 적어놓자!하고요. 그런데 진짜 예상했던 것보다 모르는 단어가 엄청 많더라구요. 역시 ㅠㅠ 쓰느라 팔도 아프고 귀찮기도 했지만 그래도 써놓아서 중복되는 단어를 다시 찾을 필요도 없었고 넘기면서 눈에 익은 단어들도 몇몇 있었어요. 뭐, 그래도 중복되는 단어가 있긴 있답니다. 헤헤.. '개구리왕자'라는 책은 동화 맞지요? 이건 번외편이라길래 어떤 내용인지 궁금했어요. 근데 번외편이라서 그런지 동화책같은 느낌은 안들었어요. 아, 그리고 여기에 나오는 Pin이 말을 잘 못했잖아요? 그거 때문에 고생 좀 했어요ㅜㅜ Fawg가 Frog를 가리키는 말인데 전 또 바보같이 Fawg를 사전에서 찾아봤던 거예요! 그래서 시간 낭비를 많이 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제이드가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무조건 "Frogs don't help each other." 이러고 핀의 말이 거짓말이라고만 했었잖아요. 근데 제이드는 개구리니까...그럴지도 모르겠지요. 핀이 왕자였다니! 정말 반전(?)이었어요. (결국에는 해피엔딩인지 새드엔딩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럼 이제 느낌을 영어로 짤막하게 써 보겠습니다! (저의 부족한 영어 실력 때문에...)

 

I was worried about this homework. I'm not good at English, so I thought I can't do this. But, it was very fun! I didn't know this book I didn't know the English book is odd and interesting. So I bought two more English books to read during vacation. It's <Daddy-Long-Legs> and <The Greek Myths>. How interesting! Ah, especially <The Greek Myths> is my favorite book. I read that in Korean before and now I'll read in English! I'm sooo happy when I read books at morning or nigh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