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가토 - 2012년 제45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
권여선 지음 / 창비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 나오는 인물들이 대학 다니던 시기가 나의 대학시절과 똑같아서, 숨 죽이며 읽었다. 줄거리가 말 그대로 소설같은 이야기이지만 그래도 이틀을 행복하게 보냈다. 덕분에 일주일간 앓던 독감도 깨끗하게 가라앉았다. 특히 중간중간에 나오는 먹는 얘기에서는 그간 독감으로 잃었던 식욕이 서서히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소설을 읽으며 어떤 특정 음식이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니... 독서의 힘! 소설의 힘!

 

그러나 과장이 지나친 부분이 없지 않다. 이를테면 임신한 오정연이가 토하면서도 음식을 계속 먹는 부분이다. 임신해서 음식은 허겁지겁 먹을지언정 그렇게까지 음식에 미치지는 않는다.

 

결말에서 30여 년간 행방불명되었던 오정연이가 파리에서 다시 등장하는데, 그리고 이 결말을 위해서 몇 개의 복선을 깔았는데 이 복선들이 암시하는 게 무엇인지 쉽게 짐작이 간다는 점과, 마지막 부분이 영화의 한 장면 같아서 되레 싱겁고 허탈하다는 점이 아쉽다면 아쉬운 점이다.

 

허나 영화 같은 영화가 재밌는 것처럼, 기꺼이 그런 영화에 몰입될 준비를 하고 영화관에 들어가는 것처럼, 소설같은 소설도 때로 위안을 주고 일상을 새롭게 살아나갈 힘을 주기도 한다. 이 소설이 그렇다. 미안하다면 작가가 공들여서 벽돌처럼 쌓은 문장들이 손바닥의 모래처럼 너무나 빨리 빠져나가버린다는 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athering Blue (Paperback, Reissue)
Lowry, Lois / Ember / 2006년 1월
평점 :
품절


 

 

줄거리가 단순하지만 스토리 진행이 빠르고 추리물 같은 긴장감도 있어서 어휘력만 된다면 재미있게 쭉쭉 읽을 수 있는 소설이다.

 

그런데 왜 제목이 Gathering Blue일까? 여기서 파랑은, 인간적인 약점을 서로 보듬어주고 서로 도와주고 서로 나누는, 이상적인 공동체적인 삶을 상징하는것 같다. 주인공인 Kira가 사는 사회에는 파랑색이 존재하지 않는 세계이다. 그러나 Kira는 자신이 살고 있는 불완전하고 폐쇄적인 사회를 떠나는 것이 아니라, 파랑색이 존재하는 세상으로 만들기 위해 기꺼이 남는 쪽을 택한다. 

 

 

그러나 영어를 공부하는 학생들의 독해용으로는 매우 적절하다고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umber the Stars (Paperback) - Newbery Honored
로이스 로리 지음 / Laurel Leaf / 1998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실화를 바탕으로 한 나치 치하의 덴마크를 배경으로 한 청소년 소설이다. 유대인인 친구와 그 부모를 구하기 위해 위기일발의 위험을 무릅쓰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다. 쉬운 영어로 쓰여 있고 친절하게도 단어장이 따로 있어서 일단은 부담없이 도전할 수 있다. 쉬운 표현들이긴 하지만 그래도 원서로 읽는 맛이 쏠쏠한데 이 소설을 번역물로 읽는다면 좀 밋밋하지 않을까 싶다.

 

이 책은 딸내미가 읽어야 하는데, 딸내미를 읽혀야 하는데, 내 기대와는 달리, 이 책을 읽으라고 하면 가슴부터 탁 막혀온다고 질겁하겠지, 아. 고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스타샤
조지수 지음 / 지혜정원 / 2011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TV 드라마에 빠지듯 읽었다. 누군가는 그랬다. 죽기 전에 소설 한 편은 꼭 쓰고 싶다고. 이 책을 읽으며 내내 떠오른 생각이었다.

 

자전적 요소가 얼마나 들어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읽는 내내 픽션이라기 보다는 어쩌면 실화에 가깝지 않을까 하는 추측이 들었다. 그런 추측이 더해지다보니 책 읽기의 즐거움이 배가되었다. 3월에 접어들 때마다 어찔어찔하고 경미한 우울증에 시달리는데 이 책 덕분에 그런 우중충한 감정들을 가볍게 잊어버리거나 날려버릴 수 있었다.

 

이 소설은 드라마 같은 내용도 재밌지만 언뜻언뜻 던져넣는 작가의 다양한 생각들이 가끔씩 호흡을 멈추게 한다. 가령 다음과 같은 글에서는 한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719쪽으로 끝나는 책에서 441쪽에 나오는 글인데 이미 결론을 암시하고 있었고 이 책 말미에 어울리는 부분이란 생각이 들었다.

 

나는 행복한 삶을 살았다. 다시 산다고 해도 똑같은 인생을 살기 바란다. 무지에서 오는 혼란과 무의미에서 오는 불안이 젊은 나를 이리저리 휘둘렀고, 나이 든 지금 내게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내게 남은 유형의 것은 없다. 모두가 사라졌다. 이루고자 하는 꿈도 남아 있지 않다. 이루었기 때문이 아니다. 그것은 품기 위한 것이었지 이루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 꿈을 위한 꿈이란 젊은이의 것이다. 더 이상 나를 위한 것은 아니다. 많은 부질없는 꿈들이 나를 물들였었다. 이제 나는 꿈 없이 살 수 있게 되었다. 아마 기쁨 없이도 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추억은 남아 있다. 나란 무엇인가?....

 

'기쁨 없이도 살 수 있을 것이다.'  작가는 이 한마디를 말하기 위해서 이 소설을 쓰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여운이 남는 문장이었다.

 

작가의 다양한 이야기들- 낚시, 우정, 캐나다 생활, 조기유학, 음악과 미술에 대한 것들-을 읽는 재미가 매우 쏠쏠하다 . 그 중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에게 들려주는 듯한 다음의 글이 눈에 들어왔다. 법륜 스님의 <엄마수업>에 나옴직한 글이다.

 

아이들의 권리는 보호받고 자라는 데보다 모범을 보고 자라나는 데 있다. 엄마들은 아이에게 무엇인가를 해주는 것보다 스스로가 지혜롭고 자애롭고 의연한 사람이 되는 것에 의해 아이들을 훨씬 잘 키울 수 있다. 아이의 문제는 결국 엄마 스스로에게 수렴된다. 아이에게 잘해주는 것보다 스스로에게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스스로의 수양은 남을 수양시키는 것보다 어렵다. 엄마들은 어려운 길보다 안일한 길을 택한다. 마땅히 자기 자신에게 쏟아야 할 노력을 아이에게 퍼붓는다. 그 노력은 진정으로 아이의 삶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성취 욕구와 허영의 충족을 위한 것이다. 베시는 지금 그런 엄마의 길을 밟고 있다. 베시는 착하고 지혜로운 여자였다.(542쪽)

 

이 책은 소설이지만 소설 그 이상으로 읽힌다. 인생을 저만큼 멀리 살아본 사람의 추억담 혹은 회한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앞에서 인용한 누군가의 말처럼 일생을 통해 단 한 편의 소설을 쓴다면 이런 소설이지 않을까 싶다. 이 작가에 대해서 아는 바는 없지만 글쎄 이런 소설이 또 나올 수 있을까? 그런데 기다려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Giver (Mass Market Paperback)
로이스 로리 지음 / Dell Laurel-Leaf / 200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 제시된 소설 배경은 이렇다. 슬픔, 기쁨, 사랑, 분노 등의 보통의 인간 감정이 거세된 동일화된 세계에서 모든 일은 예측 가능하고 갈등이나 다툼도 없이 안정된 삶을 이어나간다. 열한 살이 되면 진로가 결정되어서 그 사회를 이루고 유지해나가는데 필요한 각자의 역할이 주어진다. 애 낳는 사람이 되거나, 노인을 돌보는 일을 하거나, 노동자로 살거나 하는데, 만약 더이상 그 사회에서 필요하지 않을 상황이 될 경우에는 추방의식을 거쳐 그 구성원을 추방시켜버린다. 추방(release)이 무엇인지는 후반부에 가서야 정확하게 나오는데 한마디로 죽임을 말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쌍둥이가 태어나면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아기는 살리고 그렇지 못한 아기는 약물주사로 간단히 생을 마치게 하는 것이다.

 

감정이 없는 세계에 살다보니 어떠한 죄의식도 없고 심각한 고민 같은 것도 없다. 주어진 스케줄에 따라 주어진 역할에 따라 주는 대로 먹고 주는 대로 입고 때가 되면 간단하게 생을 마치는 것이다. 불필요한 모든 감정은 한 사람-지식 전달자-이 떠맡으면 된다. 그래서 제목의 The Giver는 그 감정을 아랫 세대에게 전달해주는 사람이고, 대를 이어 그 역할을 떠맡는 사람은 The Receiver가 되는 것이다.

 

11살 짜리 주인공 Jonas는 The Receiver로 결정되어 그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The Giver로부터 인간의 희노애락을 전수 받는 이야기가 말하자면 이 책의 줄거리이다.

 

우선 재미있다. 그냥 집중하게 되는 책이다. 게다가 친절하게도 알라딘에서 제공되는 단어장이 있어서 골치아프게 일일이 사전을 찾지 않아도 된다. 페이퍼백이라 글씨가 작은 게 약간 고문이었지만 읽다보면 그 고통도 잊어버릴 만큼 재미있다. 딸아이의 의향을 묻고 구입했건만 딸아이는 손도 대지않고 대신 내가 재미있게 읽었다.

 

좋은 것은, 의미있는 것은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야 알 게 되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