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조협려 2 - 옥녀심경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이별이다. 이유를 알지 못한 채 소용녀와 헤어진 양과는 소용녀를 찾아 헤매는데... 정도를 걷고 도를 닦는다더니 속 좁고 질투심 많고 화를 참지 못하는 전진파 제자들이 가소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조협려 1 - 활사인묘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이제 왕중양과 임조영이 남긴 사연이 다음 세대의 인연을 이끈다. 죽어서도 잊지 못할 사랑의 시작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고기관 - 신선하고 환상적인 중국의 옛 이야기
김용식 옮김 / 미래문화사 / 200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표지가 바뀌었다. 예전 표지가 훨씬 깔끔한데...

백아와 종자기 이야기도 있고, 이태백이 신선이 되어 하늘로 올라간 이야기도 있다. 무엇보다 이렇게 착한 사람, 의리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게, 거기다 그런 행위로 인해 복을 받는다는 게 기이해서 기서(奇書)인가 보다.

남편을 용서한 옥노는 정말 이해가 안간다. 당시의 윤리관 역시 어이없다.

중화사상은 기본으로 깔아놓은 듯. 발해를 대하는 태도가 참으로 오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조영웅전 7 - 사부들의 죽음
김용 지음, 김용소설번역연구회 옮김, 이지청 그림 / 김영사 / 200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남칠괴 중 가진악만 남고 다 죽었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고, 천하제일이라는 칭호가 무엇이길래 죽이고 다치게 하면서 삶을 비탄에 빠트리는가.

수호지를 다시 읽어야 하나 진지하게 고민하게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0-01-17 09: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앗!!!
꼬마요정님덕에 저도 삼국지 같은 영웅전을 읽어야 하나???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ㅋㅋㅋ

저 강렬한 표지 때문이었을까요????
어젯밤 꿈에 저 책 표지가 언뜻 보였어요.
좀 우습지 않나요?ㅋㅋㅋ
책 표지 보니까 갑자기 꿈 생각이 났어요ㅋㅋ

꼬마요정 2020-01-17 13:28   좋아요 1 | URL
재밌습니다. 오랜만에 읽으니까 옛날 생각도 나고 좋더라구요.
저도 이거 다 읽고 중국 역사서나 다시 읽을까 생각 중입니다. 봉신연의부터 시작할까... 싶기도 하구요. 좋은 책은 다시 읽으면 완전 새롭잖아요.

저도 가끔 꿈에 책 나와요 ㅋㅋㅋ 책표지가 인상적이면 그게 자꾸 떠오르더라구요. 책나무님두 함께 읽어요^^
 
사조영웅전 6 - 전진칠자
김용 지음, 김용소설번역연구회 옮김, 이지청 그림 / 김영사 / 200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용 너무 좋다.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하고 싶은 일 찾아서 하고, 심지어 능력도 출중하다. 멋지다.

구양극인데 구양봉이라 그러고, 틀린 단어들이 제법 있다.

농부는 화를 벌컥 냈다.
˝네 아버지가 누구냐?˝
˝아이 참, 연위갑을 시험해 봤잖아요.˝
죽어도 싸. 죽어도 싸다구, 저 못된 계집은 황 노사의 딸년이었군. 난 어찌 이렇게 멍청할꼬?˝
˝그래요. 우리 사부님은 말을 황금같이 아끼고, 절대 남을 속이는 법이 없죠. 하지만 그걸 배우는 건 너무 힘들어요. 배우고 싶지도 않고요. 내 생각엔 아버지가 가르쳐 주신 게 맞다고 봐요.”
황용은 키득키득 웃으며 곽정의 손을 끌고 앞으로 갔다.(p.3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