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슬포슬 눈방울
춤을 추는 오후 두 시
느린 화면 재생되 듯
하얀 점 채워질 때
눈걸음 속도에 맞춰
느릿느릿 걷는 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뒤척이다 멍해있다

여기저기 서성이다

출렁이는 어둠 속을

물끄러미 바라보면

저 멀리 서너 칸의 창이

깨어있는 별이 되어

 

나도 당신처럼

잠 못 들고 있다고

은은한 고요의 품에서

온기가 속삭이는 것 같아

켜져 있다는 이유만으로

위안이 될 때가 있어

 

오늘도 소리 없는 허공에

뭐라도 끄적이는 이유는

홀로 깨어있는 이에게

당신만 외로운 건 아니라며

이 글이 누군가에겐

깨어있는 빛이 될지 몰라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혼자 뛰는 마음의 달리기
안간힘 쓰며 달리고 또 달리다
손 내밀 힘조차 빠져버리면
물끄러미 바라보는 서글픈 거울 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거무스름한 이불에 둘러싸인 별들이

느릿느릿 졸린 눈을 깜빡이는 밤

하늘과 땅의 경계로 빨려 들어간 태양은

저 너머 어딘가에서 깊은 잠에 빠져들 텐데

 

넓게 펼쳐놓은 음악의 침대에 누워

짙은 고요를 베고 눈꺼풀을 덮으려 해도

푸른 물결 출렁이는 심장 안에서

이리저리 흔들리다 나와버린 마음은 

뉠 곳을 찾지 못해 새벽을 서성이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간에 실려
살랑
날아가버렸던 네가
거리 곳곳을 돌아다닌다

떡볶이집 포장 너머
호로록 오뎅 국물 옆에 머물다
왁자지껄 시장 골목
킁킁 녹두전 앞을 서성인다

특별하지 않은 일상으로
불쑥
파고 들어오는
특별한 네가

손오공의 털처럼

흩뿌려진 오후 햇살인 양
거리 곳곳을 돌아다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