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 그친 아침


따뜻한 눈송이 하나
소복이 쌓인 가을 위로
살포시 내려앉을 때
울긋불긋 눈 위를
저벅저벅 걷는다

오후 거리는 커다란 도화지
하늘이 뿌린 촉촉한 물 위로
은행나무



노란 점묘화를 그릴 때
가을이 그린 그림 속으로
천천히 걸어들어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금 있어주지 못하는 이가
나중이라고 곁에 머물까
눈물은 하얗게 말라가고
심장은 감각을 잃어가는데

미래를 가리키는 손끝을
끝내 내려놓지 못한 채
하루도 함께 못하는 이를
기다리는 막연한 허무라니

한 방울의 눈물도
닦아주지 못하는 이를
한 점의 온기조차
나눠주지 못하는 이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수를 하다보면 가끔
엄마 생각이 나
뽀득뽀득 내 얼굴
문질러주시던 손길
아아아아 코 쥐고 팽
풀어주시던 손길이
엄마가 겹쳐지면 스르르
내 손길은 느려져

꾹 감은 눈 삐질삐질
스며들던 비눗물
입으로만 킁 콧속 찌르던
알싸한 물이
엄마의 온기를 품고
수증기로 날아갔었나
지구 어딘가로 떠돌다 돌아와
꿈인 듯 톡 얼굴을 두드리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언젠가 필요할 것 같다면
대개는 필요없는 물건이다

그 언젠가가 지금이 되면
필요는 다시 언젠가의 너머로
막연히 미뤄지기 일쑤다

필요의 물기는 점점 날아가
그렇게 낡아가는 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구름 낀 날이면 말없이
온기어린 손 하나
내밀어주는 사람

눈부신 날이면 빛바랜
나뭇잎의 시간을
말할 수 있는 사람

비오는 날이면 함께
뜨끈한 수제비를
먹으러 갈 수 있는 사람

한 방울의 눈물
한 번의 미소를
나눌 수 있는 사람

그저 잠시만이라도
일상의 작은 짐들을
기댈 수 있는 사람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