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월급 선물
시급 오천오백원
코끝이 찡해
징한 더위 넘어온
너의 땀방울인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