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곤한 빛 스르르 몸을 뉘면
누워있던 소리들이 깨어난다
어둠 향해 자동차 떠나는 소리
스륵스륵 풀벌레 몸비비는 소리

깜빡이던 영혼은
소리의 이불을 덮는다
얼굴을 쓰다듬는 공기의 손길에
꿈의 문을 열고 눈꺼풀을 닫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감 2021-08-14 2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비종님, 8월 잘 보내고 계시나요? 입추 지나니 딱 더위가 꺾여서 요즘 잠이 잘 오네요ㅎㅎ 본격적인 독서의 계절이 왔습니다. 그래서 나물모임의 다음 선정도서를 가져왔어요!

1. 제5도살장 - 커트 보니것
2. 소송 - 프란츠 카프카
3. 나귀 가죽 - 오노레 드 발자크

저는 세 권 다 모르는 작가네요ㅎㅎㅎ 기대하고 있습니다. 저는 나물모임으로 고전 문학을 시작했는데, 어느새 읽은 책이 꽤 많더라고요. 되게 뿌듯하고 좋아요ㅎㅎ 세계문학전집을 전부 읽는 날까지 건강 잘 챙기세요😎

나비종 2021-08-16 11:40   좋아요 1 | URL
저녁 때 살짝 서늘한 게 가을이 되어가는구나 싶더라구요.ㅎㅎ
매번 도서선정하시느라 고민하시는 물감님 덕분에 고전의 세계에서 편안히 헤엄치고 있습니다~ㅎ

작가들의 풀네임은 생소한데 카프카나 발자크 등 뒷부분은 쪼끔 들어는 보았습니다.^^
저도 책꽂이를 볼 때마다 무지개를 보는 것처럼 마음이 화사해져요~ 역시 수집욕을 불러일으키는 문학동네 클라스 ㅋㅋ 저도 되게 뿌듯하고 좋아요ㅎㅎ

어제는 집안일때문에 노트북에 접속을 못해서 댓글을 늦게 다네요. 폰으로 짧게라도 댓글을 달까 잠시 망설였는데요, 폰은 뷰가 협소하여 마음을 펼치기가 어렵거든요. 물감님의 댓글은 이 나비종 서재에서 희귀템이라 마음을 정갈하게 한 다음 정자세로 정독한 다음 댓글 작성에 임하는 것까지는 아니더라도 무성의하게 ˝넹˝ 혹은 ˝ㅇㅇ˝이라고 할 수는 없어서요~

그럼, 9월에는 도살부터 해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