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선율 위에
음표인 듯
실려오는 그대

텅빈 온음표의
테두리만큼이라도
그저 따스해

빛을 쬐 듯
비에 젖은 나를
잠시 기대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