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판을 긁는 것처럼
말라버려 뾰족해진 감정이
심장을 긁고 있구나
혼자서 하는 공놀이가
지치고 서러웠을까
뻑뻑해지는 목구멍이
바투 깎은 손톱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