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내린다
옴폭 파인 웅덩이에 물이 고인다
평평하게만 보였던 바닥이
울퉁불퉁 드러난다

비를 닮은 시가
심장에 내릴 때가 있다
평온한 줄 알았던 마음에
빙그르르 물이 고일 때

그제서야 안다

여기가 아팠구나
여기가 비어있었구나

베인 줄 몰랐던 마음이
뒤늦게 따끔거려
푸석거리던 얼굴에
옹달샘이 생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감 2021-04-14 17: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나비종님 ^^
어제까지는 춥다가 오늘은 날씨가 꽤 따듯해졌어요~
기온차가 들쑥날쑥한데 감기 조심하시고 코로나도 조심하세요 ㅎㅎ
고전문학 모임의 선정도서를 가져왔습니다.

1. 숨그네 - 헤르타 뮐러
2. 팔코너 - 존 치버
3. 단순한 열정 - 아니 에르노

되돌아보니 꽤 많이 읽었더라고요 ㅎㅎㅎ
뭔가 뿌듯합니다. 아직도 읽어야 할 책은 태산같지만...
나비종님만의 감성리뷰를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나비종 2021-04-15 18:56   좋아요 1 | URL
맑은 봄날이네요~ 내일은 비가 온다는데..^^

처음 들어보는 제목들이예요. 전혀 상상이 가지 않는 생소한 느낌이 너무 좋네요.ㅎㅎ 설레요~

그러게요. 이제 책장에 고전문학도서가 꽤 많이 꽂혔어요. 이렇게 천천히 책을 벗 삼아 글친구를 벗 삼아 나이들어가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저녁입니다. 물감님 덕분이예요.ㅎㅎ
저 역시 물감님의 매력적인 리뷰, 매번 기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