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무스름한 이불에 둘러싸인 별들이

느릿느릿 졸린 눈을 깜빡이는 밤

하늘과 땅의 경계로 빨려 들어간 태양은

저 너머 어딘가에서 깊은 잠에 빠져들 텐데

 

넓게 펼쳐놓은 음악의 침대에 누워

짙은 고요를 베고 눈꺼풀을 덮으려 해도

푸른 물결 출렁이는 심장 안에서

이리저리 흔들리다 나와버린 마음은 

뉠 곳을 찾지 못해 새벽을 서성이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