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묶여있던

나뭇가지도 얼음 땡

맨얼굴을 드러낸 거리

느슨해진 오후 네시

 

파지 가득 손수레를

파수꾼으로 세워두고

나무 의자에 앉은 듯

나무 무늬 돌의자에서

나른한 쉼표가 된 어르신

 

언뜻 비친 미소를 따라

당신의 삶도 스르르

지나치는 내 마음도 

덩달아 스르르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