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될까봐 공개적인 공간에 리뷰와 편지의 수류탄을 투척하지 않으리라 힘차게 부르짖었건만... 11월의 마지막 날에 이러고 있는 제가 몹시 부끄럽네요^^;;;

월간 편지처럼 매월 이런 식으로 한 달을 정리하는 것도 괜찮다싶기도 하다며 자기합리화 모드로 들어갑니다~ㅋㅋ

 

이번 달도 대회에 응모했던 두 편이 다 떨어졌어요.ㅡㅡ;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더니 지난 번에 한 번 겪었던 일이어서인지 처음보다는 타격이 크지 않더군요. 다소 침체된 기분이 며칠은 가더라구요. 그래도 700페이지도 넘는 책에 집중하다보니 이번에는 빨리 딛고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특성화고 원서 접수를 마무리했구요, 12월에는 자사고, 국제고, 일반고를 끝으로 원서작성은 끝나구요, 1월에 졸업시키면 중3의 대장정이 모조리 끝나게 됩니다.

지난 주에는 반 아이가 묻더군요.

"쌤! 저희는 겨울방학 없어요?"

"니네는 쭉 다니다 1월 20일날 졸업이야."

"그럼, 진짜 겨울방학 없는 거예요?"

"어, 그래." (속으로 중얼거린 말: '바보세요? 졸업하고 3월까지 쭉 쉬시는 거라구요, 인간들아! '^^;;)

 

객관적으로는 엄청 바쁘고 할 일이 많은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부질없는 일에 너무 매달리지 말자하며 집착을 내려놓았더니 마음이 편해지더라구요.

"쌤! 그 종이 안 가져왔어요."하면,

예전 같으면 버럭했을 텐데 요즘에는 웃으면서 말해요.

"괜찮아. 걱정하지마. 이따 학교 끝나고 땀 삐질삐질 흘리면서 다시 갔다오면 돼."

"쌤! 이거 너무 많아요."하면,

이 정도 가지고 많다고 하면 어쩌냐며 버럭했을 텐데 요즘에는 그저 웃지요.

"괜찮아. 내가 하는 거 아니니까. 화이팅!!"

 

시간이 점점 빨리 가네요. 요즘은 마음이 평온합니다. 책 읽고 생각하고 글을 쓰며 보내는, 그냥 이런 일상들이 잔잔한 행복을 가져다주네요. 12월에도 잘 지내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감 2020-12-10 11: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저는 이 편지를 왜 지금에서야 본걸까요... 늦게나마 감사드립니다.
11월에도 이것저것 도전하시느라 바쁘셨군요, 저는 이사문제로 스트레스 최고조였던 한 달이었습니다 ㅎㅎㅎ 이제야 정리가 되어 숨 좀 돌리고 있거든요^^;

연말이 다가오면 어디에나 바빠지지만 학교도 참 정신이 없죠. 학생이나 선생이나 ㅎㅎㅎ
중3이면 곧 떠나갈 아이들인데, 올해는 거의 대면하지 못해서 서운하기도 했을 것 같아요.
아이들한테 받는 스트레스도 있지만, 반대로 활력을 받기도 하는데 말이에요. 서로가 아쉬운 한 해가 아니었나 생각해봅니다. 그것들도 지나가면 다 아무렇지 않아질테죠... ^^

2021년 모임의 첫 도서 목록을 가지고 왔습니다~~
1월. 인간 짐승 - 에밀 졸라
2월. 데미안 - 헤르만 헤세
3월. 순교자 - 김은국

그러고보니 벌써 이 모임도 3년차가 되겠네요 ㅋㅋㅋ
문학동네에서는 꾸준히 고전 신간을 내고 있어서 우리 모임은 한 10년은 하지 않을까요? 더더욱 몸 건강 뇌 건강 챙겨야겠습니다 ^^ 그럼 남은 12월도 잘 보내시고 마무리 잘하시길 바랄게요!ㅎㅎ

나비종 2020-12-11 22:19   좋아요 1 | URL
생각보다 빨리 보셨네요?ㅎㅎ
도전과 실패를 거듭하면서 겸손과 의지의 근육이 붙었으니 그것으로 만족하려 합니다~^^;
이사를 하셨군요. 심란하셨겠는데요? 정리하는 데 한 달은 넘게 잡아야 하던데요. 그나마 아직도 정리 안된 부분도 있어요. 올 2월에 이사했거든요. 공감대 형성 ㅋㅋㅋ

정신없어요.ㅠㅠ 원서작성은 단지 거들뿐, 생기부 작성, 업무 관련 마무리 작업으로 요즘은 거의 해뜨기 전에 출근했다 태양을 못 보고 퇴근하는군요. 출근해서 사무실 도착하면 7시 40분쯤인데 그때부터 달려도 제 시간에 마무리가 힘드니 ㅡㅡ;
문자와 전화로는 엄청 친숙한데 대면에서는 데면데면해요. 얼굴이 낯선 친구들이 몇 있어요. 오밤중 12시 넘어서도 문자를 주고 받은 사이인데도 말이죠.ㅎㅎ 아쉬운 마음이 있어요. 마지막 담임일지도 모르는데...기력이 노쇠하여 ㅋㅋㅋ 두고두고 기억에 남는 아이들이 될 것 같아요.^^

<데미안>은 읽었지만 다시 읽고 독후감을 써볼게요. 새로운 느낌일 것 같아요~ㅎ
나머지는 이거 쓰고 주문해야겠어요~^^

벌써 3년 차!! 헐~ㅎㅎㅎ 10년 넘게 하지 않을까요? 나이가 들면 기억력이 감퇴하니 제가 또 생소한 제목이라며 <빌러비드>는 어떠냐고 말할지도 몰라요.ㅋㅋㅋ 눈 건강 챙길게요~ 눈이 가장 먼저 피곤해진다더니 그런 것 같거든요. 가끔 줄도 잘 안 맞고 오타도 생기고ㅋㅋ
남은 기간 부지런히 마무리하고 1월에는 우아하게 책장을 펼칠테다!! 결심했습니다~ㅎㅎ 잘 지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