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른 5월에 마스크 벗고 퇴근 후 커피숍에서 우아하게 독서하려는 꿈은 후~ 망하고 이제 5월도 몇 시간 안 남았네요. 다음 주 화요일에 하는 독서 모임 책을 마저 읽다가 뇌에 잠시 냉각이 필요한 듯하여 물감님께 편지를 씁니다. 벌써 세 번째네요. 어쩌다보니^^; 나비종의 월말편지 시리즈가 될 판입니다.ㅋㅋ

 

글이란 게 가만히 생각해보면 정말 신기해요. 단지 모음과 자음의 수많은 조합일 뿐인데 그게 의미로 전해지고 그로 인해 마음이 움직인다는 사실이요. 단어의 의미나 문맥은 사회적인 약속일뿐인데 고요한 글자들로 심장이 뛰고, 기쁨과 즐거움이, 좌절과 슬픔이 느껴질 수 있다는 건 기적과도 같은 일이겠죠?

 

조사 하나로도 심장이 철렁하는 순간을 마주할 때마다 글 쓰는 이의 책임감을 생각해요. 단어 하나를 선택할 때마다 신중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이구요. 인간의 영혼이란 매우 섬세한 실 가닥처럼 결이 고와서 마음으로 글자가 들어올 때마다 둥둥 울리게 되는 장면을 가끔 상상해요. 잔잔히 울리는 클래식 기타의 소리와 같은 글을 쓰고 싶어요. 지친 이들에게 휴식과 위안이 되는 시간을 건네고 싶거든요. 저에게도 스스로 그런 시간을 선물하고 싶구요.

 

요즘은 글을 쓸 때, 배열에 많은 신경을 써요. 문단의 배열에 따라, 한 문장에서도 부사나 명사의 위치에 따라 느낌이 확 달라진다는 사실을 많이 느꼈거든요. 글 쓰는 시간만큼 편집 시간이 점점 오래 걸리고 있어요. 문단이 앞으로 갔다 휙 뒤로 갔다 한꺼번에 없어졌다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한답니다.ㅎㅎ 물감님은 글을 쓰실 때 어떠신가요?^^

 

지난 16일에 서울로 둘째를 보내고 헛헛한 마음에 다음 날 시 2편짓고 한동안 글을 쓸 수 없었어요. 학교일이 바쁘기도 했지만 반드시 그런 이유만은 아니었던 것 같아요. 서재 달력을 보니 오늘 올린 리뷰가 2주 만에 올린 글이더군요. 봉인되어있던 답답함이 풀린 듯 새벽의 몽롱함 가운데 후련한 기분을 느꼈어요. 서로의 리뷰에 댓글로 대화를 나누다 이 여세를 몰아 물감님께 짧은 편지를 씁니다. 글에 대한 고민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유일한 분이라^^; 잘 지내세요~ 다음 달은 베니스에서 만나뵈요ㅎ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감 2020-06-03 13: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언제 이런 글을 쓰셨담니까 ㅎㅎ 감사합니다.
글의 힘은 참 오묘하죠. 똑같은 글인데도 정성에 따라 의미전달이 천지차이니까요. 그래서 더욱 신중해지나봅니다. 아직 스마트폰이 삶을 지배하기 전에는 손편지도 참 많이쓰고 그랬는데, 이젠 전혀 쓰질 않게 되네요. 종이에 사각사각 쓰는 손맛이 좋았는데 말이죠 ^^ 이 최첨단 현대사회 속에서 저는 여전히 아날로그 감성으로 살고 있지만 아직까진 이런 삶도 나쁘지 않더라구요 ㅎㅎㅎ

저의 글 쓸 때가 어떻냐고 물으신다면... 음. 일단 생각나는 글을 두서없이 냅다 씁니다. 그리고 그 문장들을 가지고 테트리스를 해요. 요리조리 맞춰보고 얼추 모양새가 난다 싶으면 이음새와 살을 좀더 붙이죠. 그리고 입으로 직접 읽어봐요. 발음이 매끄럽게 읽히는지, 반복되는 말은 없는지, 줄여도 되는 구간은 없는지, 단어선택을 잘못한게 없는지 등등. 이렇게 나름의 퇴고작업을 거치면 네이버 오타교정기로 최종 검수를 하고 종료합니다. 물론 이건 리뷰에 해당되는데요, 일기같은 글은 그냥 프리하게 쓰구요~ 암튼 나름의 절차를 충분히 거쳐서 작성하기 때문에 완성된 글은 수정을 하지 않습니다. 딱히 아쉽거나 고칠부분이 안보이기도 하는데, 발견되더라도 안고치고 그냥 놔둬요. 어쩌다 느끼는 아쉬움이 반가워서요 ㅎㅎㅎ

자녀분을 멀리 보내시려니 마음이 휑하셨겠어요. 저는 반대로 부모님하고 멀어져서 우울했었거든요. 부모님이 집근처 사시다가 작년 겨울에 멀리 이사가셔서 그때는 저도 책이 안읽혀졌어요. 그래도 시간이 지나가니 아물긴 하네요. 나비종님도 시간이 필요하실거에요. 페스트에 나온 내용처럼 매일 매일을 성실히 살아가는 게 진리입니다^^ 기운내시고 자녀분 많이 응원해주세요. 또 우리는 우리대로 잘지내기로 하구요~

우울함이나 답답함을 푸는 치료방법중에 풍선 불기라는게 있더라구요. 풍선에 바람을 힘껏 불다보면 어느정도 스트레스가 해소된다고 하네요. 저도 나중에 해볼까 해요 ㅎㅎ 나비종님도 근심 가득하실때 해보시길 추천합니다~ 어느덧 6월이 되었네요. 날이 더웠다 추웠다 그러는데 몸조심하시고 새로운 리뷰로 만나길 바랄게요^^

나비종 2020-06-03 21:25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내가 쓴 손편지가 상대에게 전해지기를, 상대로부터 답장이 오기를 기다리던 날들이 떠오르네요. 세상에 단 한 편 밖에 없는, 폴라로이드와 같은 글이었는데 말이죠.^^ 한 때 편지지를 고르는 순간이 기쁨이었던 적도 있었는데 음, 아득하네요.ㅎㅎ 점점 아날로그적인 요소에 끌려요.

글쓰는 과정은 거의 비슷한 패턴을 나타내나봐요. 놀라운 싱크로율입니다ㅋㅋ 다만 저는 오타교정기는 쓰지 않고 자신이 없는 단어는 글쓰는 중간에 네이버 국어사전을 찾아봐요.^^; 오타는 고치는 편이예요. 맞춤법 틀리는 인간을 보면 매력지수가 확! 떨어져서요.ㅋㅋ 저는 그러지 않으려고..어쩌다 오타가 발견되면 생각하죠. 아..이제 나도 나이가 들었구나 하고^^;

이십여년 데리고 있던 아이라 더욱 허전한가봐요. 페이스톡을 자주 해도 갈증이 나서 이번 주 토요일로 세 번째, 또 만나러 올라가려고 합니다.ㅋㅋ
매일매일 성실하게 일하고 책 읽으니 조금씩 덜해졌어요.이젠 글도 자주 쓰려구요.
우리 나물 모임도 점점 깊은 맛이 우러나고 있는 거겠죠? 된장처럼ㅋㅋ

나중에 과학실 꺼 가져다 해봐야겠어요.마찰전기 실험용으로 풍선이 무~~지 많거든요ㅎㅎ 숨이 딸려서 애새끼들에게 불라고 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제가ㅋㅋ 2학기에는 실험을 할 수 있을 지 알 길이 없지만요.
이번에는 조금 일찍 베니스로 가려구요. 근데 조금 아까 3쪽 읽었는데 당최 뭔 소린지^^;;; 어쨌든 부지런히 헤엄쳐가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