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들어버린 파단인 양

비스듬히 누웠어도

매서운 바람 앞에

초록빛은 여전해 

 

겨우내 기다린 시간

차곡차곡 모았다가

한여름 보랏빛 기쁨

톡톡 터뜨리는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