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스도쿠 풀다가 고 김진영 선생의 벤야민 읽기를 따라 몇 줄 읽었다.
일본소설에서 스도쿠 게임을 몇번 본적이 있으나 애써 찾아보려 하지 않았는데 우연히 접하게 됐는데, 이게 또 재미지네.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너지지 않기 위하여 - 어느 포로수용소에서의 프루스트 강의
유제프 차프스키 지음, 류재화 옮김 / 밤의책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옥같음. 수용소에서 자료도 없이 몇년전에 읽었던 기억만으로 이 수준이 가능함? 번역 류재화 교수의 미주도 좋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젠 고인이 된 존 르 카레의 전성기 시절의 소설이 이제 우리에게 도착했다.

늦었지만, 늦지 않았다.

 

완벽한 스파이(a perfect spy) (1986)

자전적 소설에 가깝다. 기꺼이 읽어주겠어.

 

 

 

 

 

 

 

 

 

 

 

 

 

 

책소개 인용 :

 

스파이문학의 거장, 존 르카레의 자전적 소설. 20세기 영국 문학계의 거인 르카레의 1986년 작품으로, 아버지의 장례식을 마친 뒤 자취를 감추어 버린 영국 정보국 요원 매그너스 핌과 그가 조국을 배신했다는 확신으로 미친 듯이 그 자취를 찾아다니는 상사를 주축으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영혼을 박탈당한 채 〈완벽한 스파이〉로만 살아왔던 한 인간이 꺼내는 어린 시절과 특별했던 아버지, 진심으로 사랑했던 친구 그리고 자신의 직업에 대한 솔직한 고백으로, 르카레의 자전적 요소가 많이 들어 있다. 이 소설은 탁월한 지식을 바탕으로 복잡한 국제 스파이 활동의 어두운 세계를 능숙하게 안내하는 동시에, 하물며 아들까지도 배신하며 살아가는 아버지를 둔 한 아들의 자기 연민을 뛰어넘은 휴먼 코미디이자 작가 스스로의 고백이 되기도 한다.

 

 

챈들어의 책도, 르 카레의 책도 이렇게 내줘서 열린책들을 미워할 수 없다.

예전에 좋아했던 책 판형이 나이가 들어서인지 이젠 불편해지긴 했다... 그래도 좋다, 열린책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21-02-02 14: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도 카레가 좋다 일본 카레가 좋도 설왕설래하지만 모니모니해도 존느 카레가 제일 맛있죠..ㅎㅎ

포스트잇 2021-02-02 15:18   좋아요 0 | URL
ㅎㅎ

곰곰생각하는발 2021-02-02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레 소설은 환상적이지 않아서 좋아요. 007류의 허무맹랑한 줄거리가 아니라서.. 알고 보니 이 양반이 스파이였더구만요.. 허허. 참....

포스트잇 2021-02-02 15:29   좋아요 0 | URL
카레 소설 좋아하신 분들 만나면 넘나 반갑죠^^.
가장 최근작 <스파이의 유산>은 카레옹 전성기 작품에 비하면 평범했던 것 같은데, 전성기 시절 카레 소설은 시간이 지나도 다시 읽을 수 있는 듯합니다.
 

2020년은 일이 많았던 해였다...고 쓰고 나니 뭐 그닥 큰 일이 있었던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모두 코로나 펜데믹에 휩싸여 어려운 1년을 보낸 것이니 불안해하며 위축된 생활을 했다는 것이 특별한 것도 아니고.

다만, 작년보다 늙는다는 현상이 더 뚜렷하고 여러 면으로 드러난 해였다고 할까.

여기 저기 아파오고, 특히 진득하게 책을 읽을 정도로 집중력이며 인내심이 현저히 떨어진 상태다 보니, 올해 읽은 책이 고작 스무권 남짓 된다.

신호가 좋지 않다. 의지의 문제가 아니라 뇌 어딘가 서서히 고장이 나거나 무너지고 있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

 

2021년 일어날 일들이 만만치 않으리라는 예상을 해보지만 그래도 책은 꼭 붙들고 가고 싶다.

안 읽히면 그만 둘 일이지, 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어쩐지 책을 놓으면 내 나머지 인생도 놓아지는 거 아닌가 싶은 강박같은 게 있나 싶기도 하다.

안 읽히고 재미가 없으면 그만 둘 일이다...

책이 안 읽히면 그런가부다 해야할까?

새해에 다시 서재를 열고 부지런히 가꿔야 할까 생각중이다.

나도 모르게 내가 변하고 있을지 모르고 서재가 어쩌면 그걸 확인해줄 수도 있지 않을까.

올해 모두 힘들었지만, 나도 조금 힘들었으나 심상하게 보냈다.

내년이 문제다.

너무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유튜브 시청시간 줄이기, 당장 내일부터 실천해야 할 과제다. - _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호랑이 2020-12-31 2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년에는 포스트잇님을 자주 뵈었으면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포스트잇 2020-12-31 23:21   좋아요 1 | URL
오랫만입니다^^. 네, 저도 그러고 싶네요.올해는 책 이야기 할 게 별로 없어서 그냥 닫았습니다;;; 이제 몇분 후면 열릴 새해에는 부디 책을 많이 읽고 글도 쓸수 있음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새해 좋은 일만 그득하시길 바랍니다.🧧
 

책을 통해서만 정체성이 규정되는 호모 비블리오쿠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