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룰]의 서평을 보내주세요.
더룰 : The Rule - 유태 3000년, 부와 생존의 불문율
앤드류 서터 지음, 남상진 옮김 / 북스넛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명한 학자, 기업가, 투자가들 중엔 누구나 들어봤을 법한 유태인사가 끼어있다.

그렇게 유명인이 많은 것을 보면, 유태인의 수가 꽤나 것도 지만
우리나라 인구에도 훨씬 미친다.
놀라울 따름이다.

심지어 영향력 있는 실세들은 모두 유태인이며 뒤에서 음밀히 세계를 좌지우지 하고 있다는 음모론도 여러 사람들 사이에서 사실처럼 이야기 되고 있다. 또 그런 이야기를 소재로 책도 여러 출간 되었다.

원래 음모설 이라는 것이 이야기 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을 거치면서 과장되기 마련이고,
그러다 보면 유태세력의 세계지배론 같은 이야기는 현실과 갭이 수도 .
 

아마도 유태인인 저자는 이런 현실이 마땅했는지, 이를 해명하는 내용을 책에 담았다.
유대 음모론을 하나하나 들어가며 조목조목 비판해 나간다.
내용을 읽다 보면 음모론의 과장된 부분을 깨닫게 되기도 하는데,
개중에는 저자의 논리가 약해서 오히려 역효과가 생기는 부분도 있었다. (오히려 음모론을 지지해 주는 듯한 해명도 있었다.)

저자는 유태인들의 성공은 유태인들의 유전자 때문이 아니며 그들의 문화의 결과라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중반 이후에서는 유태의 문화를 나열하며 성공의 비결을 일러준다.
유태의 문화를 나열하는 부분은 사실 여느 자기계발서와 유사하기 때문에 흥미를 끌지는 못했다


과거 유태인들은 고난의 시기를 보냈다.
바빌론 유수에서부터 나찌의 박해까지, 참으로 기구한 운명이 아닐 없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궁금하다

어째서 모든 국가들은 하나 같이 유태인을 박해 했을까

그리고 그러면서도 유태인들은 오랜 시간 여러 국가에 흩어져 살면서도 자신의 민족을 유지하고 있는가

이러한 질문들은 하나의 연구 주제감이며 쉽게 결론 있는 부분이 아니다

다만 현재의 이스라엘의 행보를 보면, 유태인들이 문화에 의해서건 유전자에 의해서건 뛰어나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그다지 현명하지는 못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 든다

 

•  서평 도서의 좋은(추천할 만한) 점 

 유태인에 대한 중립적 시각을 갖게 해준다.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  서평 도서와 맥락을 같이 하는 '한핏줄 도서' (옵션) 

 로스차일드  

 
•  서평 도서를 권하고 싶은 대상 

 유태 음모론을 맹신하는 음모론자들


•  마음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모르는 것이 무엇인지 알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잡스처럼 일한다는 것]의 서평을 보내주세요.
잡스처럼 일한다는 것 - 위기에서 빛나는 스티브 잡스의 생존본능
리앤더 카니 지음, 박아람.안진환 옮김 / 북섬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스티브 잡스가 ipod 제품 프리젠테이션 하는 동영상을 적이 있다.
영상을 보기 까지는 잡스에 대한 나의 생각은 조금 피상적이 었는데,
전에도 물론 언론과 업계에서 그의 행보에 대해 왈가왈부 말이 많긴 했었지만,
자체는 별로 애플 컴퓨터를 본적도 없고
토이스토리 제작으로 돈을 벌었다고는 하나
크게 관심이 가지는 않는 그런 사람이었다.

하지만 동영상에서의 잡스는 내가 그냥 무시하고 넘어갈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열정의 카리스마와 극적효과로 보는 사람들을 흡입해 버리며

한편으로는 굉장히 치밀하고도 매력을 뿜어대는
보통의 경영자와는 다른 부류의 사람이었다.

그러나 CEO로서 잡스가 프리젠테이션만 것은 아니었다.
엔지니어들과 직접 어울리며 제품 개발과 외관 디자인 직접 챙기고, 

제품 네이밍이나 마케팅 까지 어느 하나 참견 안하는데가 없다.

대기업에서 직접 개발하며 홍보하는 그런 사장이 어디에 있겠는가?
직접 제품 개발에 나서니 잡스의 의도가 제품에 반영이 수가 없다.
에서도 잡스의 통제 강박증에 대해 언급했는데,
그러한 일면인지 잡스는 회사 전체를 충분히 통제하고 있었다.
 

이러한 잡스의 모습은 CEO로서 충분히 파격적이다.
목표 수준에 오를 때까지 타협할 모르며
인재를 천재와 얼간이로 구분하며 소수 정예를 원한다.
어정쩡한 인재를 원하지 않는다.
오직 최고만을 원한다.
이러한 성향은 엄청난 성과를 창출 하기도 하지만 주위의 반발을 사기도 쉽다.
그렇지 않고서야 자신이 설립한 회사에서 쫓겨나겠는가?

책을 읽으며 잡스를 많이 알게되었다.
약간의 존경심도 생겼다.
하지만 워낙 개성이 강한 인물이라 잡스를 흉내내기는 어려울 같다.
다만 잡스가 말하는 얼간이가 되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다

 

 

•  서평 도서의 좋은(추천할 만한) 점 

 스티브의 열정에 감염을 기대할 수 있다. 


•  서평 도서와 맥락을 같이 하는 '한핏줄 도서' (옵션)  

 iCon 스티브 잡스(아이팟, 토이 스토리, 매킨토시로 세상을 뒤바꾼 애플의 천재 CEO) 

•  서평 도서를 권하고 싶은 대상 

 타성에 빠진 삶에 자극이 필요한 직딩들


•  마음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매우 복잡한 문제를 풀어내어 믿을 수 없을 만큼 단순하고 필연적인 해답을 내놓는 것, 그리하여 그것이 처음에 얼마나 어려운 문제였는지 전혀 알 수 없게 만드는 것이 우리의 임무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눅스 커널 내부구조 - 리눅스 매니아를 위한 Vol.2
백승재 외 지음 / 교학사(컴퓨터) / 2008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리눅스 커널 책은 이미 많이 나와 있지만 설명이 쉽게 되있는 책은 별로 없는 것 같다.

이 책은 설명이 깔끔해서 이해하기가 수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헐리웃스타들의 쉬운 영어 따라하기] 서평단 설문 & 리뷰를 올려주세요
헐리웃스타들의 쉬운영어 따라하기 - 스타들의 Gossip을 즐기며 영어를 익힌다!
JD KIM 지음 / 21세기북스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위에 우후죽순으로 멀티플렉스 영화관이 생겨나며, 저렴한 비용으로 괜찮은 시설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추어졌다. 그리하여 영화관에 찾아가서 영화 한편 보는 것이 그냥 일상의 한 부분이 되었고, 그 만큼 헐리웃 배우들도 옆집 언니, 오빠 마냥 가깝게 느껴지게 되는 세계화의 시대가 도래 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열정 넘치는 젊은층들은 국내 배우 뿐 아니라 헐리웃 배우에게도 열광하고 그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놓치지 않고 쳐다보고 있는데, 이러한 열정을 긍정적으로 승화시키는 하나의 방법은 헐리웃 배우들을 통해서 영어를 배워 보는것 아니겠는가? ㅋ

일단 이 책은 영어회화 책이기 때문에 요 책 하나를 가지고 전반적인 영어의 기초를 다지는 것은 안된다. 그리고 스탠다드 회화 책이라고 보기도 어렵다. 헐리웃 배우들을 우리 모두 동경하고 있긴 하지만 그들의 언어 습관이 사실 언어의 모범을 보여준다고 보긴 어려우니 말이다. 고로 기본 영어는 좀 되고 생생한 현장 영어 즉 살아있는 영어를 배워보고자 할 때 유용하다고 할 수 있다. 아니면 영어라면 완전 담쌓고 지내던 차에 통성명이라도 할려고 한다면 이 놈으로 영어에 흥미 유발 시켜보는 것 정도는 괜찮을 수 있겠다.

생생한 현장 영어를 배울 수 있다는 것 외에 이 책의 플러스 알파는 역시 재미있다는 것, 인호와 영희가 나누는 영어 좌담을 읽으며 졸리움과 사투를 벌이기 보다는 탐 크루주와 안젤리나 졸리의 이야기를 곱씹어 보는게 훨씬 흥미롭고 기억에도 오래 남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헐리웃스타들의 쉬운 영어 따라하기] 서평단 설문 & 리뷰를 올려주세요

 

 

 

 

 

 

 

•  서평 도서의 좋은(추천할 만한) 점

동경하는 헐리웃 스타들의 말을 따라하며 영어를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점. 헐리웃 스타의 말이 연상되어 영어의 거부감이 줄어든다.

 
•  서평 도서와 맥락을 같이 하는 '한핏줄 도서' (옵션)

 

 

 

 

 

 

 


•  서평 도서와 동일한 분야에서 강력 추천하는 도서 (옵션)

 

 

 

 

 

 

•  서평 도서를 권하고 싶은 대상

헐리웃 배우들을 동경하며 영어회화 공부도 해야하는 고딩 내지 대딩


•  마음에 남는 '책속에서' 한 구절

let's go get married, just for the hell of i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