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추 수프 국민서관 그림동화 2
오브리 데이비스 지음 / 국민서관 / 200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발한 발상, 섬세한 그림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사실.. 그림체가 워낙 마음에 들어 뽑은 책인데 읽어 보니 내용이 더 마음에 드네요..
글이 제법 많아서 일일이 다 읽어 주려니.. 지겨워 할까봐 약간은 축약해서 읽어줬는데...
이야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니 문구 그대로 읽어줘도 무리 없을 듯 합니다.

인상 깊은 장면이 몇 있는데 첫 페이지.. 시작할 때 거지가 도착한 마을은..불이 다 꺼져 있고 단지 예배당에만 불이 켜져있습니다.
각박한 동네를 한눈에 알수있게 하는 그런 그림이었고, 이 예배당에서 무언가 희망을 싹틔우지 않을까 기대하게 하지요..
먹고 살기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나눌 줄 모르다가.. 거지의 제안으로 단추스프를 끓이게 되는데.. 자신도 모르는 사이..
조금씩.. 각자 가지고 있는 것들을 모아 거지에게 줍니다. 그리고 맛있는 스프를 함께 나눠 먹지요..
그리고 마지막 장면.. 뼈단추 스프를 그 마을 사람에게 주고 거지는 떠나고.. 마을 사람들은.. 그 뼈단추가 아닌 서로서로 도와주는 마음만 있으면 마음이 따뜻해 진다는 걸 느끼게 됩니다.
가장 감동적인 장면은..마지막.. 첫 페이지의 컴컴한 마을과 동일한 그림이나.. 이제 집집마다 불이 켜져있고 서로서로 손에 손을 잡고 있는 장면입니다.

아직.. 아이들은 본능적으로 이기적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생존을 위해.. 부모의 사랑을 얻기 위해 이기적인 건 순수하기는 하지요..
어른들의 이기심은 남을 죽이고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해를 끼칠 수 있습니다..

갈수록.. 내 아이만 반듯하게 키우는 것이 아니라..
바른 세상에서 반듯하게 클 수 있도록, 저부터 그리 살아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 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랄랄라 재미난 음악 교실 신나는 팝업북 3
케이트 패티 외 지음, 노은정 옮김 / 비룡소 / 2005년 11월
평점 :
품절


amazing pop up 시리즈는 이제 거의 다 샀네요..

 

우리나라에 [신나는 팝업북]이 나오기 상당히 전..

이미 amazing pop up 시리즈를 4권이나 샀었습니다.

언젠가 글을 남긴적도 있는데.. 처음 1권을 사 보고 정신사납고 수준도 넘 높아 ..

성현이 안보여 주고 책장 높은데 숨겨뒀는데 성현이게 들킨거에요..

할수 없이 보여 줬는데 얼마나 좋아하던지..

(이 책이 지금 번역본인 구석구석 놀라운 지구탐험이다. 요 시리즈 중 제일 마음에 드는 책)

그래서 찬찬히 봤더니 정말 잘 만든 책이었습니다. .

영문판은 가격이 15000원으로 상당히 저렴하기도 했고. 보면볼수록 재미도 있으며 성현이가 몇달을 끼고 살았는지 몰라요. (작년 초니 세돌 훨씬 전 이야기입니다..)

그러다 한권씩 모은것이 4권이 되었구요...

 

지금 이 책은 "음악편"으로 이전부터 사려고 했었다가.. 이제 생각이 나서 주문했습니다.

영문판으로 사려고 했다가.. 제가 악보보는 것하며 죄다 잊고 살아서.. 한글판으로 주문했네요..

(한글판은 넘 비싸다.. 25000원 수준이니.. )

그리고 가방에 슬며시 숨겨서 집에 가지고 갔는데..

세수 하고 있는 사이에.. "다장조, 2분음표.." 뭐 이런 소리가 들려서 보니..

우리 성현이.. 그 사이 책을 꺼내서 신나서 보고 있네요.. ^^;;

 

책 자체는 역시 amazing pop up 시리즈라고 생각이 듭니다.

특히 이 음악교실은 안에 피아노도 있다. 보통 도레미파솔라시도만 건반이 있는데,

위 아래 몇개 건반이 더 있어요.. 이것도 마음에 들구.. ^^

다른 시리즈 처럼 상당히 깊은 내용을 다루고 있어서 어찌보면 백과류 같기도 합니다.

 

구석구석 재미있는 장치가 있어서 역시나 푸욱 빠져서 보고 있네요.

저 같은 경우 아이가 좋아하기만 하면 책의 수준은 좀 무시하고 책을 던져 주고 있지만...

이 시리즈의 수준은 사실 초등 저학년이나 학교 취학직전 아이들이 보면 딱일거 같습니다.

 

영문판 시리즈와 한글판 시리즈가 대부분 겹쳐도 몇권은 조~~금 틀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 개정판 전통문화 그림책 솔거나라 11
김향금 지음, 이혜리 그림 / 보림 / 200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아이의 엄마가 된지 3년을 채워가지만,
저도 탈춤을 제대로 본적이 없네요.
교과서에서나 양반을 해학적으로 놀린다거나, 서민의 애환을 그렸다는 것 정도..

그러다 왕의 남자라는 영화를 접하고 나서
우리나라 마당극이나 탈춤 등의 매력을 알게 되었네요.

재미도 재미지만..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그 가락에 맞춰 덩실 덩실 어깨춤을 추는 매력을
이제야 조금은 알게 된 거 같아요.

양반타르 말뚝이탈, 각시탁 등.. 건이는 탈을 하나하나 써보면서 그 역할을 해 보지요..
덩실덩실 춤도 추구요..말썽을 피워 속상하게 했던 엄마, 할머니 마음도 슬며서 해아려 봅니다..

책을 읽어 주면서 정말 마당극에 데리고 가서 보여 주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네요.

이제는 일상에선 보기 드물고 수학여행이나 가야..
향토물 파는 가게에서 볼 수 있는 탈에 대한 향수가 애틋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잡고 별따세 - 솔거나라 전통문화 그림책 24 전통문화 그림책 솔거나라 18
이정란 지음 / 보림 / 1999년 2월
평점 :
절판


무심코 불렀던 농악이라는 단어가 일본인들의 잔재라는 걸 이제야 알았네요…
정식명칭이 풍물문화랍니다.

징, 장고, 꽹과리, 북, 소고, 태평소 등…
우리나라 고유 서민들의 악기에 대해 하나씩 소개 하며..
한 해동안 흥겹게 마을 곳곳을 돌아 다니며
우리 농민들의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 풍물문화에 대한 소개입니다.

다른 솔거나라 시리즈에 비해 큼직한 그림과 간략한 글로
술술 잘 넘어 가게 묘사가 되어 있어요.

"별따세 별따세 하늘잡고 별따세"라는 가락으로 이 책은 시작합니다만,
어떤 음으로 읽어 줘야할지 몰라서 약간의 음률을 섞기만 했어요.

그래도 아이는 흥겨워 합니다.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와 함께 읽어 주면 더 좋을 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두 띠 이야기 - 솔거나라 전통문화 그림책 전통문화 그림책 솔거나라 12
정하섭 지음, 이춘길 그림 / 보림 / 200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열두띠에 대한 소개 책이에요..

열두띠의 유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이갸기로 많이 나와있는데요,
여기선 인간들에게 도움을 주는 동물들의 특기가 하나씩 소개가 되요.
그러면서 함께 어울어져서 살게 되는데
동물들이 서로 자기가 잘났다고 싸워서 매해 돌아 가며 대장을 하게 되지요.
그래서 매년 띠가 바뀌고 12동물이 서로 돌아 가며 한다고 알려 줍니다.

그러면서 고양이가 12띠에 들고 싶어서
호시탐탐 돌물들을 감시하고 있다고 나오지요..
읽어 주면서 가족들이랑 띠를 매치해 주었는데요 아주 재미있어요.

12띠에 들지 못한 고양이가 좀 불쌍하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그래서 12띠가 부지런히 일할 수 있다고 곁들어 주구요..
학교 다닐때 12띠를 외운다고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 이렇게 자연스럽게 띠를 아이에게 접하게 해 줘서.. 넘 기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