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가수 새미 Dear 그림책
찰스 키핑 글 그림, 서애경 옮김 / 사계절 / 200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찰스키핑은 존 버닝햄, 브라이언 와일드스미스와 더불어 영국의 동화작가 3사람 중 하나로 손 꼽힌다. 오래 전.. 다른 두사람에 비해 상대적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알려지지 않아서 "창너머"를 포함해서 몇권을 찾아 본 적이 있었다. 상당히 실험정신이 강한 찰스키핑 작품들에 대해 당황스럽기까지 했었다. 찰스키핑 작품이 그다지 입에 오르내리지 않은 이유는 어쩌면 우리나라에서는 학교를 입학하면 그림책을 멀리 하는 경향도 있어서 수준높은 그림책이 사실상 외면되지 않았을 까 싶기도 하고, 워낙 기존의 그림책과 틀린 분위기라 대상에세 아예 제외시킨 것은 아닐까 하고도 생각해 본다. 
이 [길거리 가수 새미]도 예외는 아니다. 사회의 어두운 면도 살짝 소개 하면서 상당히 강열한 그림으로 우리의 눈을 어지럽게 한다. 아마 초등학생이라면 연애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아이들이 꽤 많을 텐데,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하게 해 줄 만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좋아하는 장소에게 샘터 솔방울 인물 3
이민아 지음, 오정택 그림 / 샘터사 / 200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나라 건축가로 유명한 김수근의 건축이야기를 그림으로 만날 수 있다. 건축 자체 보다 전통을 중시하고 주변 자연과 조화를 먼저 생각했던 그의 건축사상이 잘 담겨 있다. 그렇지 않아도 아이 아빠가 며칠전 아이에게 이런 말을 했다.. 혹시 건축가가 뭔지 아냐고.. 그림 그리기도 좋아하고, 구조물 만드는 것도 좋아하고 과학에도 흥미가 많으니까 이다음에 건축가 되어 볼래.. 이런 말을 지나가는 말로 하는 것을 들었다. 아이는 볼뤼빌리스 같은 집을 내가 지을 수 있는거야하로 반문하고 아이 아빠는 그렇다고 대답해 줬다.
그저 스쳐지나 가는 대화 중 하나겠지만.. 나도 아.. 그럴 수 있겠네..하는 생각도 들었다.
이 책의 뒷 페이지에는 실제 지은 건물들 약도로 소개가 되어 있다. 이번 주 일요일 아이와 함께 실제로 가보자 약속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란기차 - 3~8세 세계의 걸작 그림책 지크 48
프레드 베르나르 글, 프랑수아 로카 그림 | 김미선 옮김 / 보림 / 2000년 12월
평점 :
절판


나는 기차여행을 꽤 한 편이다. 집에 가기 위해 주로 대학부터 사회 초년병까지 그랬는데, 꽤나 겁이 많은 편이라 혼자했던 기차여행은.. 즐거운 추억이 있다기 보다, 조금은 무섭기도 했고 조금은 지루하기도 했던 것 같다. 아마 지금 다시 기차여행을 홀로 해 보라고 하면, 온전히 나만의 시간을 즐길수 있을 것 같은 마음도 든다.. 이 책에서 [노란기차]가 주는 의미는 사람마다 틀릴 것 같다. 새로운 도시가 만들어 지기 전, 미지의 세계를 개척해 나가는 작은 기차인 노란 기차. 꿈이 있고 낭만이 있는 노란기차의 여행의 결과는 인간들이 북적거리는 산업화된 도시이고 그 결과로 급행열차인 파란기차가 만들어 진다. 그로 인해 노란 기차는 박물관으로 갈 수도 있지만, 할아버지의 바램처럼 노란기차는 손자의 새로운 모험심으로 영원히 살아있게 된다.
아이와 함께 이 책을 읽으며, 설인을 만나고, 나무사이를 다니고, 무서운 산을 지나가는 노란기차가 짐크노프에 나오는 엠마같기도 하다. 작지만, 모험을 두려워 하지 않는 모습에서 말이다. 아이와 노란기차와 파란기차 중 어떤 기차를 타볼까, 만약 타면 어디를 가볼까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다. 오늘 밤 아이 꿈에 노란기차가 나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다로 간 화가 풀빛 그림아이 21
안토니 보라틴스키 그림, 모니카 페트 글, 김경연 옮김 / 풀빛 / 200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한 청소부, 생각을 모으는 사람, 바다로 간 화가 이 3권 중에
바다로 간 화가가 가장 환상적인 내용인 것 같다.
화가는 바다로 가기 위해 돈을 모은다.
약간의 저축이 아니라 머리까지 스스로 깍고 어머니의 유품도 처분할 만큼 그렇게 아끼고 또 아껴 모은다.
책을 읽다 말고 지구본을 가져와서 아이와 잠시 고민했다.
바다가 멀지 않은데 왜 이렇게 많은 걸 팔고 모아서 바다에 가지? 그런 생각이 들어서...
다음 페이지를 넘기다 보니.. 화가가 바다에 간 건 며칠의 유람이 아니구나,
바다를 제대로 알고 제대로 느끼기 위해 어쩌면 화가의 마지막 작품을 거기서 보내고 싶은 욕구까지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도록 절절히 바다로 가기 위한 준비를 했기 때문에 화가가 바다에 갔을 때 느꼈던 감동과 바다와 함께 머물면서 느꼈던 행복감이 나에게도 느껴졌으니까..
하지만 어느덧 가진 돈이 바닥났을 때 화가는 할수없이 그림 한 뭉치, 돌멩이 한 줌, 조개 한 자루, 모래 한 봉지를 가지고 돌아온다.
항상 바다를 그리워 하지만 이미 늙어버려 다시 돌아 갈 수 없게된 화가는...바다를 주제로 최고의 역작을 그린다.
그리고 놀라운 일이 생긴다. 그림 속 문을 통해 화가는 매일 바다를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간절히 원하면 그 소원이 이루어 진다는 피그말리온 효과처럼, 화가의 소원이 그림을 통해 이루어 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을 모으는 사람 풀빛 그림아이 27
안토니 보라틴스키 그림, 모니카 페트 글, 김경연 옮김 / 풀빛 / 200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 나오는 "나"는 잠깐 어떤 여자의 모습이 보이지만, 그냥 책 읽는 나로 봐도 좋을 것 같다.
부르퉁 아저씨는 생각을 모으는 사람이다.
생각을 모은다니, 어떻게? 도대체 생각은 어떻게 생겼을 까?
그 해답을 찾을 필요도 없는 것이 안토니 보라틴스키가 더 이상 질문을 하지 못할 정도로,
생각을 형상화 해서 우리에게 보여준다.
여러가지 다양한 생각 (슬프고, 기쁘고, 화나고, 더럽고.. 등 )들을 그려서 보여주는데,
그 한 페이지로 아이와 한 참을 들여다 보고 함께 느껴봤다.
어떤 게 슬픈 생각일까, 이 생각은 어떤 생각같애? 라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더럽거나 슬픈 생각조차도 참 아름다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부르통 아저씨는 이 모든 생각들에게 차별을 두지 않는다.
모두 모아, 잘 심어서 예쁜 꽃을 피우고 다시 날려보내 주는데,
우리들 각각이 순간순간 하는 그 생각들은 우리 개인 만큼이나 존중받아 마땅한 존재인 것만 같다.

생각을 모으는 사람은.. 이름이 부르퉁 아저씨처럼 특이하다고 한다.
책을 다 읽고, 우리 동네에는 생각을 모으는 사람의 이름이 뭘까 하고 아이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우리의 생각도 생각을 모으는 사람이 데려가서 예쁘게 꽃피워 주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