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와 부엉이 - 우리는 친구
한나 요한젠 지음, 케티 벤트 그림, 임정희 옮김 / 꿈터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느다란 펜으로 그린 세밀화를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세상에나 얼마나 오랜기간 공을 드려 그렸을 까요.
오리와 부엉이는 만나서 헤어지는 줄곳 싸웁니다.
야행성이면서 나무 위에 사는 부엉이와 낮에 활동하며 물가에 사는 오리는 먹이의 종류도 잡는 방법도 모두 틀립니다.
서로 자신이 맞고 남은 틀리다며 투닥투닥 다투는 과정에서 "서로 다른 건 틀린 것이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지만, 그래도 계속 이야기를 하다 보면 또 다툽니다.
하지만 서로에 대해 흥미있어 하면서 서로의 아름다움을 인정을 해 주면서 서로를 각각 독립된 인격체로 인정해 줍니다.
아이와 함께 잠자리에서 스텐드를 켜 놓고 읽으니 더 재미있습니다. 흑백의 조화, 상세한 자연의 표현 모두 아이가 감탄을 하네요. 물론 스토리도 재미있어 하구요.

저는 이 그림책을 보니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가 떠오릅니다.
내 기준으로 상대방을 바라보면 도통 이해가 가지 않지만 서로에 대한 독립적인 개체로 인정하면 조화롭게 살 수 있습니다.
책을 읽고 아이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아직도 사회에는 "다름"을 "틀림"으로 여기는 예를 많이 볼 수 있다고 말입니다.
나와 다른 피부색을 가진 이유로, 나보다 다리가 하나 없는 이유로, 그리고 아이라는 이유로, 여자라는 이유로 "틀렸다"라는 잣대로 바라보는 경우가 왕왕 있을 수 있는데, 우리는 그러지 말자..라고 이야기 하며 꿈나라로 갔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저씨 우산 비룡소의 그림동화 30
사노 요코 글.그림, 박상희 옮김 / 비룡소 / 199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자에 코트를 멋들어 지게 코디하는 이 아저씨는 우산을 아껴도 너무 아낍니다.
비가와도 우산이 상할까봐 펴지를 못하지요.
그러다 어느날 아이들의 "비가 내리면 또롱 도롱 또로롱 비가 내리면 참방 참방 참~방" 노래 소리를 듣고 정말 그럴까 하고 드디어 시도를 해 봅니다.
펼쳐진 우산은 세상에서 가장 넓은 지붕인 양 그렇게 화면을 꽈악.. 채웁니다.
그저 우산을 감상만 했을 때보다 비에 푹 젖은 우산의 가치를 깨달은 아저씨는 [우산]만이 아니라 [비오는 날]을 즐길 수 있게 된 듯 합니다.
어린 아이가 읽는 동화책인 것 같지만, 큰 아이의 경우에도 여러 의미를 되세길 수 있는 책이기도 합니다.
나에게 어떤 물건이, 어떤 성격이 [아저씨의 우산]일지 곰곰히 생각해 보면 어떨까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만마리 고양이
완다 가그 글 그림, 강무환 옮김 / 시공주니어 / 2009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이전에 [그림책의 역사]책을 읽었을 때 이 백만마리 고양이에 대한 언급이 있었습니다.
아이가 4~5살 무렵 함께 읽었던 적이 있어서 그런지 참 반가웠었는데, 미국 최초의 근대적 그림책이라고 소개했었던 것 같습니다.
귀여운 고양이 한 마리만 길러봤으면 하는 할머니 소망을 들어 주기 위해 할아버지는 고양이를 찾으로 길을 나서는데 수천, 수만, 수백만 고양이 중 하나를 고를 수가 없어서 다 데리고 옵니다.
그러다 고양이 끼리 싸움이 나면서 서로 잡아 먹게 되는데 모두 사라지고 없어지게 되고 단 한 마리 볼품없는 어린 고양이 한 마리만 남게 됩니다.
할머니, 할아버지는 이 고양이를 데려다 정성껏 키우게 되는데, 비쩍 마른 아기 고양이는 살이 통통하게 오른 예쁜 고양이가 되어 할머니, 할아버지와 행복하게 살게 됩니다.
흰색 바탕에 검은 색만으로 그림을 그렸지만, 할아버지의 구부정한 등과 둥근 능선, 하나하나 틀린 작은 고양이들이 상당히 자유분방하게 느껴지네요.

얼마전, 아끼던 우산을 잃어버렸습니다. 클림프 그림이 그려진 우사으로 아이와 전시를 보러 갔을 때 사서 애지중지 들고 다녔죠.
잃어 버리고 속상해 하니 아이가 그러더군요. 또 하나 사면 되지라구요..
그래서 "니가 제일 좋아하는 저 건담 장난감 망가져도 아무렇지도 않겠네? 하나 새로 사면 되니까."라고 하니. 아무 말을 안하네요.
세상에 아무리 똑같은 우산이 있어도 제 마음을 담은 우산은 바로 잃어버린 그 우산임을 이제사 깨달았나 봅니다. 할머니, 할아버지에게도 백만마리 고양이 보다는 그 작은 하얀 고양이가 가장 소중하겠지요.

이 그림책으로 칼뎃콧 상을 수상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0층짜리 집 100층짜리 집 1
이와이 도시오 지음, 김숙 옮김 / 북뱅크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지 귀엽고 아기자기한 책입니다.
이 100층짜리 집은 10마리의 동물들이 삽니다.
각 동물은 10개층에 사는데, 각 동물의 특징에 맞게 그려져 있습니다.
1층부터 100층까지 가는 길이 전혀 지루하지 않고 호기심 때문에 다음 장으로 얼른 넘기고 싶어 집니다.
어린아이들이 1부터 100까지 숫자를 익히기에 좋은 책이라고 하지만
그보다 그림 구석구석 이야기 거리 찾는 것이 더 재미있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둘기에게 버스 운전은 맡기지 마세요! 모 윌렘스의 비둘기 시리즈
모 윌렘스 글.그림 / 살림어린이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울 아들이 서너살쯤 원서로 이 비둘기 시리즈를 보여줬습니다.
흥분도 잘하고 속이 빤히 보이는 어설픈 능청덩어리 비둘기..
참말 귀여운 이 비둘기 시리즈가 번역본이 나왔습니다.
도서관에 갔더니 4권이 좌라락 있길래 바로 대여. ^^
당연히 우리 아들 무지무지~~ 반가워합니다.
자기 전 함께 읽었는데 워낙 비둘기가 오버쟁이라 바락바락 소리지르며 읽어줘야 제맛이 납니다.

작가 모 윌렘스 다른 작품을 봤더니 역시 단순하면서 깔끔한 그림체입니다.
이 4권 중 [비둘기에게 버스운전은 맡기지 마세요]는 칼데콧 아더상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모 윌렘스가 [세서미 스트리트] 작가인 줄은 몰랐네..
아 그리고 "내 토끼 어딨어?" 의 저자였네요~~
역시나 울 아들 한 서너살 쯤... 읽어준 기억이 나는데..이 책도 다시 찾아봐야겠습니다.

그런데.. 아주 미묘한 차이겠지만.. 영문판이 더 재미있습니다.. ^^;;

- 강아지가 갖고 싶어!
- 비둘기야, 핫도그 맛있니?
- 비둘기에게 버스 운전은 맡기지 마세요
- 비둘기를 늦게 재우지 마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