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 쑥쑥 그림책 - 전3권 네버랜드 아기 그림책
시공주니어 편집부 지음 / 시공주니어 / 2001년 11월
평점 :
절판


아래 리뷰에 아이가 '노랑이불을 찾아서'란 책을 보고 울었다고 쓰셨는데...저희 아이도 똑같은 장에서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우리아이는 지금 19개월 들어섰는데 지난주에 이책을 읽혔더니...노랑이불 이책을 유심히 보면서 꼭 아이가 나무밑에서 우는 장면에서는 항상 얼굴표정이 심각하더니...어느날밤에는 엄마인 나도 우는 시늉을 같이 따라했더니...아이가 입을 삐쭉삐쭉하더니 눈엔 눈물이 글썽글썽!!!....내가 놀래서 쳐다봤더니 나중엔 진짜 울음을 터트리면서 내품에 안기더군여... 당황하긴 했지만.....아이의 눈물샘을 자극했다는것이 좋은책인가?? 란 생각도 했습니다...

'모양나라에 온 도깨비'이책은 지금 한참 스케치북에 크레파스로 낙서를 하는 시기라...이책의 동그라미와 세모 네모등 모양을 일러주면서 막 그려줘서인지...그런대로 동그라미라고 말하면 집중해서 보더군요....

'큰나무와 작은나무'는 두나무를 통해서 크기의 개념을 파악하는 책이란 점에서 엄마인 입장에서는 마음에 드는 책인데..우리아이는 조금 따분해하는것 같았습니다....

우리아이도 글자가 두세줄씩 있으면..기다리는게 지겨워서인지 다음장을 바로 넘겨버리기 일쑤라서...나는 조급한 맘에 다시 이전장을 넘겨서 꼭 글을 다 읽어주거든요...아이가 너무 싫어하면 포기하지만요...그래서 이책들은 옆에 두고 생각날때마다 가끔씩 읽어주면 좋을것 같네요...

제개인적으로는 '노랑이불을 찾아서'란 책이 마음에 듭니다.. 색깔도 구별할수 있고...끝부분에서는 노랑이불을 찾아서 행복한 얼굴로 잠이 들어 아침을 맞이하는 해피엔딩이란 점이 아이의 정서에 도움이 많이 될듯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울퉁불퉁 그림책 -전4권 브루너 울퉁불퉁 그림책
딕 브루너 글 그림 / 사랑이 / 2001년 1월
평점 :
절판


울애기 2개월때...제일 첨으로 구입한 책이다.. 백일이 되기 전이었는데...책같은것을 한참 쳐다보는것 같아서...일단 눈요기감으로 어떤걸 사줄까?? 고민하다가.. 이상금선생의 '그림책을 보고 크는 아이들'이란 책 덕분에.. 미피 책이 나을것 같아서 구입을 일단 했는데...... 잘 산것 같단 생각이 새록새록 들었다.. 일단 아기들은 그림과 색을 먼저 접하는데... 한참 들여다볼수 있는 선명한 색이 아기의 눈을 사로잡는거 같다....지금은 7개월이 넘었는데..여전히 보여주면 좋아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색깔놀이 마법 그림책 1
크베타 파코브스카 지음, 김서정 옮김 / 베틀북 / 2000년 8월
평점 :
절판


아마도 여지껏 구입한책중 젤 고가인듯하다.....주문을 하고 손에 받아서도 내내 내선택이 과연 옳은 것일까?? 반신반의하면서 책을 펼쳐서 내가 먼저 훓어보면서 뜨악~~ 하고 있는데....민이가 옆에 와서...'엄마!!'한다....뭘 지금 혼자 몰래 보냔투로 확 뺏어서 지가 보는데.....새책에 대한 선입견이 강한 아이가 이책은 웬일로 첨본순간부터 계속 손에서 놓질 않는다......

책의 저자는 크베타 파코브스카로 체코의 작가란다.....이사람은 화가인지?....그림작가인지?....갈피를 못잡을 정도로 여지껏 보아왔던 그림책의 수준을 완전히 벗어나 그야말로 상상의 세계로 흠뻑 빠져들게하였다.....일단 스케치북의 형식으로 스프링을 단 책이며.......그림 곳곳의 색채또한 다채롭고...책의 형식또한 독특하다......곳곳에 구별된 색깔이 그려진 원판이 있는데....그것을 손으로 돌려 그림을 맞추어나갈수도 있고......여기저기 열어보면서 색감을 느낄수도 있다......색또한 칼라풀한것도 있고.....무채색의 회색,검은색의 종류또한 다양하다........예를 들면 흰회색,밝은 회색,회색,어두운 회색,검은색의 순서로 원판을 돌려가면서 그명암의 차이를 확인할수있다......아이들에게 회색의 종류가 다양하단걸 간접적으로나마 가르쳐줄수 있는 좋은 시간인것같다......^^......색깔놀이책은 단순히 책이 아니고 그냥 놀잇감삼아 가지고 놀수 있는 좋은 장난감이다......책의 소개란에서는 책을 책이 아닌 하나의 건축이라 생각하고 책의 공간을 새롭게 하였다고 소개했다.....그말이 정답이란 생각 직접 이책을 본다면 공감하게 된다......

암튼.....돈이 아깝지(?)않게 민이가 끼고 앉아서 보고....줄기차게 나한테 들고 오는 책이다......하지만.....단점이 있다면....책이 얇아서 자칫 찢어지기 쉬울것같아 안타깝고......그림원판을 혼자서 돌리기엔 아직 좀 어린듯하다....하지만 곧 얼마안있어.....혼자서 열심히 원판을 돌릴수 있겠지!!......나중에 다트원판에도 곧 흥미를 가지겠구나!!란 좀 연관성없는 생각을 했다.....^^.......시리즈물이 세권이 더 있는데.......그중에 <모양놀이>를 구입하고 싶다......색깔책이 이정도면 모양을 표현한 책은 아마도 더 훌륭하게 표현했으리란 기대가 앞서기 때문이다...........요즘 민이는 돌전에 보던 도형책을 다시금 들고와서 세모,네모,동그라미를 유심히 보고서 흉내를 내어 그려보려 애쓰고 있다.....동그라미를 제법 그려댄다......사과를 그려보라고 하면.....좀 어설픈 동그라미를 몇개씩 그려놓고 사과라고 해대는 모습이 귀엽다.......자기눈에 모양이 신기한가보다......그래서 저 <모양놀이>책이 상당히 욕심이 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