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Very Hungry Caterpillar (Board Book, 2 ed)
에릭 칼 글 그림 / Hamish Hamilton / 199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말부터 영어그림책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서....계속 여러사람들의 리뷰를 훓어보았었다.....그중에서 강추의 1위는 바로 이책 배고픈 애벌레였다....

사실 개인적으로 영어의 '영'자도 아이에게 일찍 가르쳐주고싶지 않은 사람이었다...우리아이가 자랄때쯤이면 그땐 영어를 못하면 밥벌어먹기 힘든 세상일것이란 생각에 엄마인 나보다는 훌륭하게 영어를 잘했으면하는 마음이 간절하지만.....무리하게 일찍부터 시키고 싶진 않았다.....그러나..아이가 커감에 따라 구입하는 그림책의 종류가 양도 늘어나고 종류도 다양해지면서...아이가 책을 대하는 태도 또한 많이 달라지고.....받아들이고 습득하는 자세또한 내가 상상했던것보다 훨씬 다르다는걸 최근에야 깨달았다....우리아이는 석달전부터 방문도서대여를 하고 있다...그곳에서 영어그림책도 한주에 한권정도씩 끼어서 왔는데...나는 영어그림책은 내팽겨두었다...하지만...아이는 영어그림책또한 다른 일반그림책처럼 아무런 꺼리낌없이 영어그림책을 넘기면서 재미나게 보는것이었다...아이는 나처럼 영어단어를 보는것이 아니라 그림을 보면서 즐거워하는 것이었는데...모든게 나의 지나친 기우였던 것이다....그후로 찬찬히 영어그림책을 살펴보게 되었는데....인쇄된 색감이 번역본의 그림과 많이 다르다는걸 느꼈다....그리고 번역본은 번역된 그글자를 읽혀주면 그뿐이지만...영어그림책은 영어단어의 의미를 나나름대로 아이에게 전달해주기위해서는 몇배는 더 고심하면서 액션을 취해야한다...아이들은 액션을 취하는 엄마,아빠를 보면서 까르륵~~~ 웃으면서 즐거워하고...그리고 그책을 사랑하게 되는것 같다....이렇게 좋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것을 왜 나의 편견으로 방치하려 했을까??.....반성하면서....몇권의 영어그림책을 구입했다....중에 아이는 이책이 가장 마음에 드나보다....항상 애벌레책을 들고 온다....^^

우리아이는 이제 두돌을 바라보고 있는데...영어를 읽어주기에는 아직까진 넘 어린것같아 간단한 단어하나정도만 알려주고....그냥 그림을 보면서 상황만 얘기해준다...그렇게 해주기에도 재밌는것이 책 중간에 요일별로 과일을 직접 먹는듯하게 구멍을 하나씩 하나씩 뚫어놓아 아이는 손가락 끼우는 재미에 흠뻑 빠져있다....다행히 손가락이 작아서 그구멍에 쏙 들어간다...과일하나씩 손가락을 끼우고선 '꼬깍'(꼴깍) 한마디씩 한다...그리고 토요일 장면에 너무나 많은 음식들을 보면 아이도 즐거워한다...배탈이 난 애벌레지만...후에 번데기가 되고 껍질을 벗고서 훨훨 나는 나비가 된다는 내용의 책인데...내용 또한 재밌으면서도 철학적인 의미도 담고 있는듯하여 내맘에도 쏙 든다...울아이가 조금더 나이를 먹으면 조금씩 조금씩 영어를 읽어주면서....못생기고 징그러운 애벌레는 시간이 지날수록 아름다운 나비가 된다는 자연스러운 자연의 이치를 깨달을수 있는 날이 어서오기를 기대해본다....

그래서 오늘도 열심히 읽어주어야겠다..'꿈틀 꿈틀 배고픈 애벌레가 말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을 그리자 - 김충원의 미술교실 김충원 미술교실
김충원 글.그림 / 진선북스(진선출판사) / 1997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아이가 그림을 그려달라고 조를때 아무생각없이 그려주는게...아마도 사람의 얼굴이 아닐까? 생각한다...그사람이 누구를 지목해서 그린건 아니지만....그리다 보면....곧 아이의 아빠얼굴을 그려야지!! 생각하며 완성을 해놓고서 못그렸어도 아이에게 아빠라고 우기면...아이는 정말 그그림을 보고서 아빠라고 생각한다...그리고 그옆에 여자얼굴을 그려주고서 '이건 엄마야!!..엄마 해봐!!'하며 은근히 압력을 가하면....아이는 정말 믿기지 않게 여자그림을 보면서 엄마라고 말한다...며칠이 지나 스케치북을 넘겨 엄마,아빠얼굴이 나오면 손으로 찝으면서 '아빠!!'..'엄마!!'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았을때 얼마나 감탄스럽던지!! 그리고 조금은 죄책감이 들었다....저리도 못나게 그림을 그려놓고 아이에게 압력을 가하여...나혼자 즐거워한다는것이 못내 찝찝했다...

이왕 그려줄꺼 좀더 예쁘게 잘 그려주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을 하던차에...김충원의 그림교실 시리즈를 세권을 구입했다...중에 '사람을 그리자' 이책은 아주 유용할듯싶다...일단 아이가 친근감을 느낄수 있는 그림은 아무래도 똑같이 닮지 않았어도 엄마,아빠를 그려주면 그그림을 한번은 더 눈여겨본다는것이다...그리고 아이의 얼굴을 그려놓고...눈,코,귀,입등을 찾아보라고 하니 제법 찾아서 손으로 가리켰다...눈,코등 얼굴의 위치를 가르칠때 헷갈려서 잘 모르더니....얼굴을 직접 그려주고 가르쳐주니 더 빠르게 이해를 하는것 같았다....

이책은 그린다는것에 공포감을 느끼는 나같은 사람이 아주 손쉽게 기본적인 원에서 균등한 배분을 통한 선을 슥슥 그어대면 금방 얼굴을 그릴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그리고..다른 그림에 대해서도 조금씩 자신감이 생길수 있는 책이다...아이앞에서 크레파스를 잡고서 걱정과 고민이 많은 부모들이 한번쯤 구입해서 볼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빨간 풍선의 모험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31
옐라 마리 지음 / 시공주니어 / 1995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사실 글이 없는 그림책에 대한 부담감이 아주 컸었다...계속 눈여겨보았지만...자신이 없어서 구입하기를 계속 뒤로 미루었었다...글이 있는 책도 아이는 재미가 없거나 따분하면...바로 팽개쳐버리는데 하물며 글이 없는 책을 흥미를 느낄수있게 재미나게 읽어줄수 있을지 나자신을 믿을수가 없었다....그래도 이번엔 큰마음을 먹고서 눈여겨봐왔던 옐라 마리의 책 두권을 구입했다...<나무>책은 별관심을 안보였는데...<빨간풍선의 모험>은 예상밖의 반응을 보였다...그래서 나스스로가 속으로 무척 놀랐던 책이다...구입한 그날 열번은 넘게 읽어주었던것같다...원래 우리아이는 새책에 대한 거부반응이 많아서 며칠이 지나면서 눈에 익어야 관심을 가지는데 이책은 예외였다...

읽어주면서 차츰 좋아할만하구나!!란 생각을 했다....단순한 선으로 배경을 그려놓은 상황에 주인공인 풍선하나만 빨간색으로 색칠을 해놓아 오로지 풍선에게만 이목이 집중된다...아이가 풍선을 처음엔 작게..그리고 점점 크게 부는 장면이 있는데..아이앞에서 풍선을 부는 흉내를 내니 아이가 무척 재밌어했다...그풍선이 바람에 날려 어디론가 날아가서 나뭇가지에 매달려 사과가 되고..실은 아이가 사과를 좋아하는데..첫장면에 사과가 나와서 아마도 대번에 관심을 사로잡았지싶다....사과가 뚝 떨어져서 나비가 되고....나비가 꽃이 되고...아이가 그 꽃을 꺾으니...그것이 우산이 된다...어쩜 이리도 군더더기 하나없이 잘 표현했나!! 읽으면서 많이 감탄했더랬다....아이도 그게 좋았나보다....

이책은 어린개월수의 아이에게 읽어줘도 무난할듯싶다...우리아이는 엄마인 내가 자신감이 없어서 넘 늦게 구입을 해준것 같단 생각이 들지만...여러책을 읽어주면서 느낀거지만...아이의 연령과 책의 아이개월수에 맞춘 수준이 일치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는걸 깨달았다...우리아이는 작년에 구입해서 읽었던 책들을 잘보다가 한동안 안봐서..이젠 수준이 낮아 안보나보다 생각했는데...그러면 다시 또 들고와서 읽어달라고 한다....어쩔땐 돌전에 보던 책들을 읽는경우가 더 많을때도 있다....그리고 다시한번 더 느꼈지만...엄마인 내가 우려하고 고민하는 문제들은 막상 당사자인 아이에겐 아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내가 고민했던 글자없는 그림책을 보여주게될때의 결과를 미리 염려했었지만....그건 정말 하나의 기우에 불과했다...아이는 오히려...이런책들을 더 좋아하는데...괜한 노파심에 아이의 상상력을 발휘할 시간을 늦추게 되는 결과를 가져올뿐이란걸 배우게 해준 책이다....그리고 글자없는 그림책을 자신있게 읽어줄수 있는 계기를 또한 옐라 마리의 <빨간풍선의 모험>이책이 마련해주어 무척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응가하자, 끙끙 - 0~3세 아기그림책 아기그림책 나비잠 13
최민오 지음 / 보림 / 200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이책을 읽으면서 어찌나 익살스럽던지!!! 웃음이 한참 나왔었다...여러종류의 동물들이 변기위에서 열심히 용을 써서 자신이 응가를 한걸 보고서 아주 기뻐하는 표정을 익살스럽게 잘도 표현했다....동물도 가지각색이다...염소,강아지,말...심지어 병아리까지....우리아이가 좋아하는 동물은 다 나오는것 같다..그리고 동물들이 성공한 응가를 나또한 유심히 봐지게 된다..그리고 '병아리의 응가가 이렇게 생겼나??'하고 확인하는 나자신을 보면서 조금은 우스웠다....또한 아이도 이상케도 응가하는 내용의 책을 보면 아주 심각하게 쳐다본다...

우리아이는 지금 21개월이 다되어가는데..아직 용변을 가리지 못하고 기저귀를 차고 있다...너무 어린개월수에 용변을 가리기 위하여 스트레스를 주지 않기 위하여 두돌쯤에 용변가리기를 해주려고 계속 뒤로 미루고 있긴 하지만...빨리 가렸으면 하는 마음이 아주 없진 않다...그래서 변기위에 앉아서 응가하는 내용의 책은 사실 아이보다 내가 더 반갑다...그래서 응가하는 행동과 표정을 조금 적나라하게 표현을 해주면....아이는 곧잘 따라한다....가만히 살펴보면....얼굴색이 흰색에서 금방 새빨간색으로 변하는걸 보면...정말 열심히 따라한다는걸 바로 알수가 있다...하지만...그때만 따라하지!! 변기위에 앉혀놓으면 바로 거부반응을 일으킨다....그래서 아직 때가 아닌가보다라고 나스스로를 위로해보지만....조금 허탈해지곤 한다...

하지만.....이책에서처럼 꼬마가 열심히 응가를 연습하여 결국엔 응가를 했듯이 우리아이도 언젠간 배변훈련을 잘할수 있을꺼라고 믿는다....그래서 아이는 재미로 이책을 보고....나는 기대감과 믿음을 가지고서 이책을 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아빠가 최고야! - 포스터 아기 수학 그림책 1, 비교 포스터 아기 수학 그림책 1
차정인 그림, 도깨비나라 글 / 아이세움 / 2001년 12월
평점 :
절판


이책은 내용도 멋있지만...책의 형식또한 나의 눈을 똥그랗게 만들었다...책을 펼치면...처음엔 일반적인 책의 크기와 똑같지만...다음장을 접힌부분대로 펼치면...그림과 책의 크기가 두배가 된다...그리고 다음장을 펼치면 그림과 책의 크기가 또 배로 커지고...다음장도 마찬가지다...나는 이런형식의 책은 처음이라 만든이의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내용또한 마음에 드는것이....우리아빠가 최고라고 꼬마동물들이 서로 자랑을 해댄다....아직 많은 그림책을 보진 못했지만...사실 그림책 대부분이 엄마와의 사랑을 얘기하는 책은 많지만...아빠와의 얘기는 그수가 많지 않은것 같다...나는 아이앞에서 아이가 최고라는 말을 잘쓴다...그'최고'라는 단어하나에 아이는 항상 우쭐해한다...그런 느낌 그대로 아이앞에서 아빠도 이세상 최고라고 가르쳐준다...아이가 아빠를 이세상 최고의 사람이라고 생각하는건 개인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나의 생각을 일방적으로 많이 심어주어서인지...아이는 이내 '아빠'라는 단어에 민감하게 잘 반응을 해주었다...물론 동물그림에 관심을 나타내는것인지 잘은 모르겠지만....책을 펼치면서...점점 커지는 그림에 두눈이 똥그래지면서 연신 '아빠'를 외쳐댔다....'최고를 어떻게 해야되지?'하면....아이는 엄지를 세우고 흔들어댄다....^^...

큰것과 작은것을 구별한다는게 아이의 수학개념에도 많은 도움이 되겠지만.....그에 앞서 아이의 정서에도 충분히 도움을 줄만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