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 모차르트 피아노협주곡 20번 

 

>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가운데 먼저 떠올릴 수 있는 곡으로는 K.466, K.467 등이 있다. 그중에서 K.466은 모차르트가 창작력을 높여 만든 곡이자 피아노 협주곡에서 새로운 영역을 넓힌 곡으로 꼽히고 있다. 단조 협주곡이자 이후 낭만적 피아노 협주곡에도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이 곡은 초연 당시에도 성공을 거두었으며 이후 베토벤이나 브람스도 즐겨 연주했던, 당시나 지금이나 명곡이자 인기곡이었다. 풍성한 느낌에 낭만적 색채도 느낄 수 있는,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가운데에서도 명곡으로 꼽을 수 있는 곡이다.  




> 1악장 알레그로, 소나타 형식. 현악기로 약하게 1주제가 등장한다. 이 부분은 이후 계속 되풀이하여 나타난다. 이후 변화를 거치면서 경쾌한 흐름으로 곡을 이끌어 나가게 되며 독주 피아노의 빠른 느낌의 후반부로 이어지게 된다. 2악장 로망스. 3부 형식으로 어딘가에서 들어봤음 직한 선율의, 간결하면서도 부드러운 선율이 첫머리에 등장한다. 풍성한 느낌의 목관악기가 피아노를 따라 곡을 잇고 발전부를 거쳐 3부 형식의 악장을 마무리하게 된다. 3악장 알레그로 아사이. 발전부 없는 소나타 형식으로 빠르게 상승하는 듯한 피아노의 독주 시작부를 거쳐 총주로 곡이 이어진다. 독주 피아노의 독주로 발전부 없는 재현부로 이어지며, 이후 당당한 느낌으로 곡을 마무리한다.  

   

* Top 추천 

 

Friedrich Gulda
Claudio Abbado (conductor)
Wiener Philharmoniker

1974, DG 

 


수많은 녹음과 저마다의 개성을 살린 명연주가 있지만, 현재 음반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 프리디리히 굴다(Friedrich Gulda) 와 클라우디오 아바도가 함께 한 음반이다. 1974년 녹음이지만 영롱한 터치와 반주부의 섬세한 느낌이 잘 살아 있어 감상하기에 무리가 없다. 현재는 2CD로 묶여 비교적 저렴하게 나와 있는데 다른,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도 함께 들을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곡의 느낌이나 개성, 완성도 등 어느 하나 빠질 것 없는 음반으로 처음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에 접근하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 클래식 음반 가이드 선정반  >  

 

  

 죽기전에 들어야 할 클래식 1001 추천반

Clifford Curzon

Benjimin Britten (conductor)
English Chamber Orchestra
1970,Decca

 

 

펭귄가이드 Key ****& 로제타
Alfred Brendel (Piano)

Sir Neville Marriner (conductor)
Academy of St.Martin in the Fields
1973, Philips

 

  

그라모폰가이드 추천반

Alfred Brendel (Piano)

Sir Charles Mackerras (conductor)
Scottish Chamber Orchestra
1998, Philips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맙습니다 2011-07-25 0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고맙습니다. 좋은 음악 잘 들었습니다. 제가 음악회를 많이 안 봐서 그런지 몰라도 저 지휘자 참 특이하네요. 저렇게 카메라를 보며 귀여운 눈짓을 계속 주면서 피아노도 치고 지휘도 하고 웃기도 하고 인상적이네요.
 

 

 

9_1.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 A 장조 

 

* 명곡 100선 9번째 곡에서 이미 다룬 곡이어서 9_1번으로 제목 수정합니다. 

> 현재 전해지는 클라리넷 레파토리 가운데 가장 유명하며, 수많은 연주자들이 녹음하고 있는 음악이 바로 모차르트의 클라리넷 협주곡 A장조 K.622 이다. 이 작품은 그의 친구 안톤 슈타틀러(Anton Paul Stadler, 1753~1812)를 위해 쓴 작품인데 슈타틀러는 당대 최고의 클라리네티스트로 이름이 높았다. 모차르트가 최초 작곡할 시기에는 바셋 호른을 위해 작곡한 것인데 이후 A조 클라리넷을 위해 이조한 것으로 보인다. 저음과 중음, 고음에 걸쳐 상대적으로 다른 느낌의 음색을 보여주는 클라리넷의 특성을 잘 살렸고 폭넓은 음역에 대해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작곡했음을 알 수 있다. 2악장은 영화에도 등장할 만큼 유명하며 과연 모차르트 만년의 작품답게 높은 가치를 지니는 음악이라 할 수 있다.    

 

 

> 1악장 알레그로. 소나타 형식으로 긴 서주부가 오케스트라 반주로 이어지다가 이어 클라리넷이 1주제를 이어 연주한다. 오케스트라와 독주악기는 서로 긴밀하게 대화를 주고 받으면서 이어지다가 발전부를 거져 마무리를 짓게 된다. 2악장 아다지오. 매우 유명한 악장으로 잔잔한 반주 속에서 연하게 뿌려지는 느낌의 클라리넷 솔로가 인상적이다. 간결한 악장이지만 조용한 노래 속에 다양한 움직임이 들어 있는 부분으로 탁월한 조형성을 느낄 수 있는 악장이다. 3악장 론도. 2악장과는 다른 느낌으로 발랄한 느낌으로 시작한다. 활발한 느낌의 독주가 계속 이어지며 곡의 후반부로 이어진다. 악장 후반부는 뚜렷한 카덴차는 보이지 않지만 아르페지오로 이어지는 후반부는 화려한 느낌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 Top 추천반 



Thea King Basset Clarinet
Jeferey Tate (conductor)
English Chamber Orchestra
 

1985, Hyperion

 

 

  
Alfred Prinz (Clarinet)
Karl Bohm (conductor)
Wiener Philharmoniker


1972, DG 

 



명곡답게 유명한 클라리네티스트라면 한번은 거쳐갔을 법한 레파토리이고 꽤 많은 녹음이 있다. 하이페리언에서 발매한 데아 킹(Thea King)이 잉글리시 챔버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한 음반을 우선 추천할 수 있다. 바셋 클라리넷이 들려주는 포근함과 유연함은 또 다른 넉넉함을 안겨준다. 화려하거나 긴장감 넘치는 연주는 아니지만 저녁놀이 느껴지는 운치있는 멋이 깃들어 있다. 한편 이 음반에는 모차르트의 또 다른 클라리넷 명곡인, 오중주 (K. 581) 도 함께 수록해 놓고 있는데 이 역시 추천할만한 연주이다. 한편 알프레트 프린츠(Alfred Prinz) 와 칼 뵘이 함께 한 연주도 과거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잘 짜여진 조형성을 갖추면서 매끈한 윤기가 흐르는 연주이다. 비교적 저렴하게 오리지널스로 나와 있다.  


  


 

  

< 클래식 음반 가이드 선정반  >  
  

 

죽기전에 들어야 할 클래식 1001 추천반  

Charles Neidich (basset clarinet)
Orpheus Chamber Orchestra
1987,DG

 
   

 

 

 

펭귄가이드 Key & **** 

Richard Stoltzman: clarinet
English Chamber Orchestra
1990,Sony

  

 

 

그라모폰가이드 추천반

Jack Brymer (Clarinet)
London Symphony Orchestra
1964, Phiip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2. 무소르그스키  모음곡 <전람회의 그림> 



무소르그스키의 대표적 기악작품이다. 무소르그스키가 그의 친구였던 빅토르 하트만(Victor hartman, 1842~1873)의 유작 전시회에서 영감을 받아 이 모음곡을 작곡한 일화는 유명하다. 비교적 빠른 속도로 작곡한 작품이며 이후 라벨은 이 피아노곡을 오케스트라용 악보로 편곡한 바 있다. 이는 러시아 태생의 지휘자 쿠세비츠키 (Sergei Koussevitzky)가 라벨에게 위탁한 것이었고, 이 라벨 편곡 버전은 쿠세비츠키가 1922년 10월, 파리 오페라 극장에서 초연하였다. 곡은 모두 10곡인데 10곡은 모두 다음과 같은 제목으로 부른다. 
 

제1곡 [난쟁이; Gnomus], 
제2곡 [옛성; Vecchio castello ],
제3곡 [튈르리; Tuileries],
제4곡 [비드로; Bydlo],
제5곡 [먹이를 문 병아리의 발레; Ballet des poussins leurs coques],
제6곡 [사무엘 골덴베르크와 슈무엘레; Samuel Goldenberg et Jschmuyle],
제7곡 [리모쥬; Limoges],
제8곡 [카타콤베; Catacombae],
제 9곡 [닭다리 위의 오두막집; La cabane sur des pattes de poule],
제10곡 [키에프의 대문; Le grand porte de Kiev]


이상 모두 10곡이며 첫머리 프롬나드(Promenade)의 등장으로 시작한다. 이후 각각의 곡은 제목에서 볼 수 있는 분위기를 띠며 진행한다. 그로테스크한 느낌(1곡 난쟁이), 중세적 환상(2곡 고성), 듬직하고 육중한 운동감(4곡 비드로) 마치 병아리의 울음과 가벼운 발걸음을 묘사한 느낌(5곡 먹이를 문 병아리의 발레), 장대하고 육중한 느낌(10곡 키에프의 대문)의 곡을 만날 수 있다. 
 

 




 

 

* Top 추천반  

  

Mikhail Pletnev 
1989, Virgin

 

 

 

오리지널(피아노) 버전으로는 외국의 비평지를 포함해서 국내의 많은 애호가가 플레트네프의 버진 클래식스 음반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연주 수준이 높으며(차이콥스키 - 사계 포함) 가격도 저렴하다. 오래전 녹음으로는 블라디미르 호로비츠의 강렬한 연주(1951, RCA)를 포함해서 필립스 레이블에서 나왔던 리히터의 연주가 이 곡의 느낌을 잘 살린 연주로 평가받는다. 한편, 관현악 편곡 버전의 녹음으로는 프리츠 라이너가 시카고 심포니와 함께 한 음반을 먼저 꼽을 수 있다. 치밀하며 다이나믹한, 곡의 제목에 드러난 분위기 묘사가 뛰어난 연주. 1957년의 녹음이지만 RCA 리빙 스테레오 시리즈로 나와 있어 감상 면에서도 무리 없는 수준이다. 
 

 

  

 

< 클래식 음반 가이드 선정반  >  

 

죽기전에 들어야 할 클래식 1001 추천반  

Mariss Jansons (conductor)
Oslo Philharmonic Orchestra
1988, EMI

 

  

 

러프가이드 추천반  

Claudio Abbado (conductor)
Berliner Philharmoniker
1993, DG

 

  

 

  

펭귄 가이드 Key & **** 

Fritz Reiner (conductor)
Chicago Symphony Orchestra
1957, RC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1. 림스키- 코르사코프 교향 모음곡 <셰헤라자데> Op.35 

 

> 러시아 국민악파를 대표하는 작곡가이며, 근대 관현악법의 대가인 림스키 - 코르사코프는 풍성한 울림과 다채로운 색채를 지닌 작품으로 뚜렷한 자취를 남긴 인물이다. 이 림스키- 코르사코프의 작품 가운데 가장 널리 사랑받고 또 자주 연주하는 작품으로 교향 모음곡(Symphonic Suite) <셰헤라자데> 를 꼽을 수 있다. 그는 그의 또 다른 작품인, 서곡 <러시아 부활제> 과 함께 이 곡을 완성했다.  

'세헤라자데' 는 유명한 민화집인, 아라비안나이트 에서 이야기를 끌어가는 여성인데 술탄이 자신과 하룻밤을 보내는 여성은 이후 모두 죽인다는 이야기의 주인공이다. 전체적으로 4악장 형태로 되어 있는데,
표제는 적혀 있지 않지만 출판한 악보에는 이 아라비안나이트에서 따온 글을 남기기도 하였다. 그 내용을 적으면 다음과 같다. (음악세계사 - 러시아 악파 편 발췌)

[술탄 샤리아르는 여성들이 불신과 부정의 대상이라고 생각했고, 누구든지 첫날밤을 보낸 다음에는 죽이고 말겠다고 맹세했다. 그러나 왕비 셰헤라자데는 왕에게 흥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어 천일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다.
술탄은 그 이야기의 재미에 이끌려 그녀를 죽이는 일을 하루하루 미루게 되었고, 결국 잔혹했던 자신의 맹세를 포기하게 되었다. 왕비 셰헤라자데가 샤리아르에게 해주었던 이야기는 이상한 것이었다. 그 이야기를 위해 왕비는 시인들의 시와 민요의 가사를 빌려 이야기를 짜 맞추었고, 그 내용을 들려주었던 것이다]

한편 이 곡은 다음과 같은 표제가 붙은 것으로 표기하기도 한다.

1악장 : 바다와 신밧드의 배
2악장 : 키란다르(Kalender; 카란달) 왕자 이야기
3악장 : 젊은 왕자와 왕녀
4악장 : 바그다드 축제, 바다, 청동 기사의 어느 바위에서의 난파, 곡의 종결 




 

> 1악장은 라르고의 서주에 이어 알레그로 논 트로포의 부분으로 이어진다. 첫 부분에 왕의 등장과 같은 웅장하고 무거운 주제가 나오고 셰헤라자데의 주제가 여리게 이어 나온다. 이어 다양한 관악기로 여러 동기를 제시하며 흐르고 조용히 마무리를 하게 된다. 2악장은 카란달 왕자의 이야기로 왕자의 성격과 유사하게 파곳의 유머러스한 느낌의 연주가 나온다.  이후 금관의 힘찬 동기를 지나 화려하게 끝나게 된다. 3악장은 먼저 현악기로만 연주하는 길고, 우아한 선율이 먼저 나오고 이어 춤곡풍의 리듬이 두드러지는 음악으로 흐른다. 클라리넷의 연주가 마치 대화하듯 펼쳐지는 인상적인 악장이다. 4악장은 앞서 등장한 여러 주제를 다시 보여주면서 점점 고조되는 분위기로 흐르다가 조용하고 가는 선의 느낌으로 끝이 난다. 

 


 

 
* Top 추천반 & 클래식 음반 가이드 선정반 

 

러프가이드 추천반 

Valery Gergiev (conductor)
Kirov Orchestra, Mariinsky Theatre, St Petersburg
2001, Philips

 

 

 

그라모폰 가이드 추천반 

Enrique Batiz (conductor)
Philharmonia Orchestra
1992, Naxos

 

  

 

펭귄가이드 k**** & 로제타  

Fritz Reiner (conductor)
Chicago Symphony Orchestra
1960, RCA

 

 

 

림스키- 코르사코프 교향 모음곡 <셰헤라자데> 음반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게르기에프의 필립스(2001) 음반을 넣지 않는다면 섭섭할 것이다. 강렬한 색의 표지처럼 발레리 게르기에프와 키로프 오케스트라 (Kirov Orchestra)가 펼쳐내는 음색의 화려함은 곡의 몰입도를 높게 한다. 현재 국내에서 SACD 포맷으로는 유통이 원활하지 않은 점이 아쉬운데 비교적 최근 녹음으로서 노말 포맷의 음반으로도 충분히 표현력은 느낄 수 있다. 전통적 명연으로 프리츠 라이너와 시카고 심포니가 함께한 (RCA, 1960) 음반의 연주는 역동적이면서도 균형이 잘 잡혀 있으며 비교적 오래전 녹음이면서도 밝은 색채감이 두드러진다. SACD Hybrid 포맷으로 리빙스테레오 시리즈로 나와 있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0. 보로딘 교향곡 2번 

> 러시아 5인조의 한 사람인 보로딘은 세 곡의 교향곡을 만들었다. 작곡가이자, 과학자이기도 했던 그는 발라키레프의 권유로 교향곡을 만들게 되었는데 이 계기로 훗날 보로딘은 국민주의 음악에서 새로운 교향곡의 전통을 구축한 작곡가로 인정받게 된다. 44세 때 만들어진 2번 교향곡은 그의 가장 잘 알려진 곡이자 바인가르트너에 의해 차이콥스키의 6번 교향곡 <비창> 과 비견되는 평가를 받게 되는 곡이기도 하다. 전체적으로 러시아의 웅대한 기운을 느낄 수 있는 곡이며 1877년 곡을 완성하여 초연했다. 전체 연주시간은 약 26분이며 4악장 형태이다. 



 

 


> 1악장 알레그로 b단조로 소나타 형식이다. 강렬하게 현이 묶여 제 1주제의 문을 연다. 목관의 연주가 뒤섞이고, 곡이 흐르다가 1주제를 반복하게 된다. 2주제는 첼로가 부드러운 선율로 노래하고 이어진다. 발전부에 이르러서는 1주제의 요소가 반복되며 재현부에서 격정적인 모습으로 변하며 악장을 마무리한다. 2악장 스케르초 프레시티모 F장조. 도입부의 혼을 중심으로 한 짧은 서주후 1주제가 목관악기로 나타나며 코다에서 조용히 트레몰로로 이어진 후 곡은 마무리 된다.  

3악장 안단테 Db장조. 전체적으로 3부 형식이다. 시작 부분은 하프의 반주에 클라리넷이 등장하고 이어 호른이 아름다운 선율을 연주한다. 이어 다양한 관악기의 연주로 곡은 조용이 마무리된다. 4악장 피날레 알레그로 B장조. 대체로 소나타 형식으로 볼 수 있다. 탬버린, 큰 북과 같은 타악기가 등장하며 화려하고 격정적인 피날레를 갖는 악장이다.  

 

 

* Top 추천반 + 클래식 음반 가이드 선정반 

 

Loris Tjeknavorian (conductor)
National Philharmonic Orchestra
RCA, 1977

 

 

 

 

 

Stephen Gunzenhauser (conductor)
CSR Symphony Orchestra (Bratislava)
Naxos, 198

 

 

 

 

 

Erich Kleiber (conductor)
NBC Symphony Orchestra
1947  

&
Carlos Kleiber (conductor)
SWR Radio-sinfonieorchester Stuttgart
1972, Hanssler

 

알렉산더 보로딘의 교향곡 가운데 유명한 이 곡을 담고 있는 음반은 다른 곡과 함께 담고 있는 경우와, 아니면 1-3번까지 전곡을 담고 있는 케이스로 나눠 볼 수 있다. 2번 곡만을 담고 있는 경우에는 클라이버 부자의 음반(Profil)이 여러 모로 흥미로움을 남겨 주고 있고 애호가들에게는 반드시 들어봐야 할 음반으로 꼽히고 있다. 보로딘의 교향곡 전곡을 담고 있는 음반은 체크나보리안(Loris Tjeknavorian)의 음반(RCA)이나 스테판 군젠하우저 (Stephen Gunzenhauser)의 낙소스 음반이 외국 비평잡지에서 높은 평을 받고 있는데 가격도 저렴하고, 비교적 쉽게 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한편 콘드라신, 스베틀라노프가 만들어내는 강렬한 느낌의 음악도 보로딘의 이 곡에서 빛을 발하는 연주로 평가 받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