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일상에 치여 살아가다 보니 피곤하다는 이유로 책 한 권을 독파하는 시간이 점점 길어진다. 인간관계로 인한 공치사라도 얽매이는 주말엔 금새 월요일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그래서 예전에 잘 찾지 않았던 책에 관한 책도 요즘엔 눈여겨 보게 된다. 몰랐던 책의 새로운 발견이 가능하고 이미 알고 있는 책이라도 또 다른 의미를 쌓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마르케스의 서재에서>도 책에 관한 책이라는 사실은 맞다. 다만 엄밀히 말해서 '책을 읽는 것에 관한 책' 즉, 독서라는 행위의 전반에 관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제목과 책 자체의 내용이 마음에 들어 서점에서 훑어보고 바로 구매를 결정했다. 허나 책 제목은 원작의 제목을 완전히 무시하고 내용적 흐름에 맞게 손 본 제목이었다. (타이완판 원제를 풀어쓰면 '열독이야기' 라고 한다.) 지금의 독자 상황과 독서의 상황을 저자 나름대로 예리하게 분석하면서 독서에서 찾아야 할 의미와 의미를 찾기 위해 취해야 할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글이야 이렇게 간략하게 썼지만 책과 독서 그리고 서점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한가한 시간에 본인이 좋아하는 공간에서 차를 마시며 읽기 좋은 책임을 느낄 수 있다. 개인적인 느낌으로 번역도 잘 된 편인 것 같고 글의 흐름도 따라가기 어렵지가 않다.

 

한국어판 제목이 <마르케스의 서재에서>로 된 이유는 책 속에서 마르케스의 '미로 속의 장군' 소설 속 내용을 서두에 인용하며 글을 풀어나가기 때문인 것 같다. 또, '마르케스' 하면 한국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보유한 스페인어권 작가이니 홍보에도 도움을 받고자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 아무래도 '열독이야기'로 정했다면 뭔가 딱딱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을 듯. 이 옆에는 알베르트 망구엘의 <독서의 역사>를 붙였다. 독서라는 행위의 전반에 관해 이 보다 친절한 설명서가 많지 않아서다. 작년에 개정판이 나온김에 덧붙였다.

 

 

 

 

 

 

 

 

 

 

 

 

 

 

 

책 읽기에 관한 몇 종의 참고도서들이다. <책을 읽을 때 우리가 보는 것들>은 시원스런 일러스트와 간결한 문장덕에 임팩트가 큰 책이다. 이반 일리치의 <텍스트의 포도밭>은 조금 장황하지만 책 읽기에 관한한 고전으로 불려도 손색없다. <책 먹는 법>은 책과 관련된 다양한 직업을 거친 저자가 풀어내는 맞춤형 책 읽기에 관한 책이다.

 

 

 

 

 

 

 

 

 

 

 

 

 

 

이번에 책에 관한 책으로 신간이 나온 두 저자의 책도 소개한다. 가쿠타 미츠요의 <아주 오래된 서점>과 다치바나 다카시의 <다치바나 다카시의 서재> 두 권이다. 다치바나의 책은 본 결과 그냥 딴나라 얘기 듣는 기분이었다. 그가 소개한 책 중 국내 번역된 것이 많지 않아서인 것 같다. 반면, 가쿠타 미츠요의 책은 네이버 사전연재때부터 눈여겨 봐서 실물로도 구매를 고려해 볼 만한 책인 듯. <시바타 신의 마지막 수업>은 일본 출판계의 산 증인을 인터뷰한 책이다. 사놓고 거의 못보고 있는 찰나 알라딘에 중고로 겁나 많이 풀렸다. 이번 주말은 정자세로 <마르케스의 서재에서> 정주행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간을 검색하던 중 안도현 시인의 <검은 시의 목록>과 알라딘 열혈 블로거 서평꾼 로쟈 이현우 선생이 쓴 <책을 읽을 자유>의 표지가 같아 올려본다. 같은 디자이너라면 양심이 없는 것이고, 다른 디자이너라면 최소한 검색은 좀... 혹시 뭐 이 사진이 엄청 유명한 사진이라 꼭 써야 했다면 모르겠다. (내가 이게 유명한 사진임을 모른다면 나의 무지일게다.) 여튼 관계자분들 잘 해결하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치바나 다카시의 서재
다치바나 다카시 지음, 박성관 옮김, 와이다 준이치 사진 / 문학동네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인이 쓴 일본 책 이야기라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별로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사다난한 한 해 였다고 매번 말하며 한 해를 마무리 하지만 어디 다사다난하지 않은 해가 있었느냐고 반문하고 싶기도하다. 새해 첫 독서로 <위대한 독재자가 되는 법>을 꺼내들었다. '독재'에 관한 특히, 아프리카와 동유럽에서의 독재의 사례에 관해 편하고, 쉽고, 지루하지 않게(재미있게가 아니다) 읽을 수 있도록 서술 돼 있다. 몰랐던 내용도 많이 나오고 독재자들의 갖가지 악행과 권력 찬탈의 방법들이 믿을 수 없을만한 사례로 제시 돼 있다. (아, 물론 앞의 사진자료는 덤이다. 미리보기에는 사진들이 빠져있다.) 저자는 노르웨이인이라 그런지 몰라도 한국의 5.16 사례를 간과하고 있다. 몇가지 사례들이 놀랄만큼 5.16 군사혁명과 맞닿아 있는데, 이를 찾는 재미도 쏠쏠하다.

 

사실 상 보수정권의 독재화와 그것의 단절을 위해 공이 넘어온 2017년에 이런 주제의 책으로 새해를 시작하는 것은 꽤 괜찮은 선택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여름께 나왔던 <독재자를 무너뜨리는 법>도 이참에 한번 들춰봐야겠다는 의지도 다져본다. 아, 그리고 올해는 이 곳을 좀 더 세심히 관리해야겠다는 계획도 밝혀둔다. 2016년 여러가지 일로 인해 조금 소홀했다. 2017년엔 소홀함의 주원인인 게으름과 작별을 나누고 싶군.

 

아래 도서들은 참고자료 혹은 이어읽기로 읽어 볼 법한 책이다. 특히, <아프리카의 운명>을 쌩뚱맞게 넣은 이유는 아프리카 현대사에 관한 자료가 그나마 잘 번역된 책이라고 생각해서다. 아프리카 현대사에 관한 번역서가 거의 없기도 하기 때문이거니와 <위대한 독재자가 되는 법>에 나온 몇몇 사례들을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끝으로, 용기있는 표지에 박수를 보내고싶으나 왜 김정은은 넣지 않은 것일까? 좀 더 익살스럽고 의미전달도 잘 됐을 법 한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년 노벨문학상은 역시 세간의 예측을 모두 불식시키고 전혀 새로운 인물인 밥 딜런이 수상했다. 미국의 포크 싱어송라이터이자 시인인 수상자 밥 딜런은 1941년 유대인 집안에서 태어나 미네소타에서 학창시절을 보냈다. 10살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했다고 하며 1962년 동명의 앨범으로 대중음악계에 데뷔, 두 번째 앨범인 'The Freewheelin' Bob Dylan'으로 성공가도를 달리게 된다.

작곡가,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모두 입성했고 아카데미상, 퓰리처상 표창등 대중문화인으로서 미국에서 누릴 수 있는 거의 모든 좋은거란 좋은 건 다 받았다고 보면 될 것이다. 이제 대망의 노벨문학상까지 수상했으니 앞으로 밥 딜런이 한국에서도 재부각 될 수 있을 것 같다. 그의 저서가 더 나오길 기대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