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 유시민의 30년 베스트셀러 영업기밀
유시민 지음 / 생각의길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적어도 글쓰기가 하루아침에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사기는 치지 않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한민국은 왜? - 1945 ~ 2015
김동춘 지음 / 사계절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판 5분전인 나라가 '왜 그렇게 됐는가?'에 대한 기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른바 '김영란법'이 있기까지 그 발화점이 돼 온 인물. 김영란 전 대법관이 우리사회에 있었던 대법원 판결 10개를 소개하면서 그 판결의 의미와 논쟁거리를 곱씹어보았다. 요새 다시 '정의'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조망하는 책이 많이 나오는 듯 하다. 시기가 그렇고 시절이 그렇다. 각자의 생각과 입장이 있다지만, 오랜 시절의 답답함이 다시 느껴지는 기분이다. 여하튼 <판결을 다시 생각한다>에서 소개한 대략적인 사건명과 판례들을 봐도 각 하나하나가 던지는 사회적 물음이 크기 때문에 책을 집어 들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더불어 볼 책으로 '판결비평' 이라 불리는 <공평한가?>라는 책이있다. 이 책은 "최근 판결 중 사회 변화의 흐름을 반영하지 못하거나 국민의 법 감정과 괴리된 판결, 반()인권적·반민주적 판결에 우선 주목"한 책이다. 한마디로 '얼척없이 내린 판결 모음집'이란 얘기겠다. 일단 두 권으로 눈맛을 들여본다면 한국사회에 법리가 어떤 방향을 향하고 있는지 대충 짐작이라도 할 만 하다.

 

 

 

 

 

 

 

 

 

 

 

 

 

좀 더 볼 책으로 <판결 vs 판결>이나 <사회 선생님이 뽑은 우리 사회를 움직인 판결>을 골랐다. <올해의 판결>도 볼만은 하지만 조금 빡쌘 책이다. 위에 두 권 읽고 관심난다면 조금 더 읽어 볼 책으로는 교집합들이 많은 책이니 참고해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 <세계를 발칵 뒤집은 판결31>이나 <미국을 발칵 뒤집은 판결31>은 해외사례 소개라서 일단 국내 판결을 다룬 책으로만 골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한민국은 왜? - 1945 ~ 2015
김동춘 지음 / 사계절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책 제목 보고 더 잴 것 없이 구해 읽었다. 레고를 조립하듯 과거의 이슈를 현재로 가져와 저자만의 방식으로 멋지게 재조립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사 교과서 문제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한쪽에서는 물이 모자라 몸과 마음이 모두 타들어가고 있는데 말이다. 교과서 문제, 우리 다음 세대를 위해서는 분명 중요한 일인 건 맞다. 하지만 그 방향과 시기가 적어도 지금은 옳다고 보기는 힘들다. 아무래도 이런 책들이 작년부터 나온 의미가 다 나름대로 있었나보다. 유시민의 <나의 한국현대사>를 유시민 저자의 시각으로 참 재미있게 읽었는데, 저자도 이 책을 쓰며 자잘한 오류가 발견돼 정오표를 다는 촌극을 벌였다고 고백했다. (한 저자의 책이 이럴진데, 교과서는 하물며 어떨지 감이 오는가?)

앞서 먼저 띄운 <대한민국은 왜?>는 김동춘 성공회대 사회학부 교수가 쓴 책이다. 본격 역사서는 아니지만 한국 근대사 아래 대한민국의 주류 세력이 어떻게 형성되었는가에 대한 역사를 다룬 책이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소재의 책인데, 대한민국을 주도해온 친일-친미-반공-성장 세력의 본질을 밝힌다는 점을 주목할 만하다. 여기에 '기독교' 까지 더해진 연구가 있다면 더욱 금상첨화일 것. 김동춘 교수의 글은 <미국의 엔진, 전쟁과 시장>으로 처음 접한 바 있는데, 시간 있으신 분들은 이 책도 꼭 일독해 보길 권한다.

 

 

 

 

 

 

 

 

 

 

 

 

 

 

얼마 전 박세길씨가 쓴 <다시 쓰는 한국현대사> 개정판이 나왔다. 80년대와 90년대 초반 대학생이라면 교양으로 읽고 넘어가야 할 책이라고 소개받은 적이 있다. 그간 책이 낡아서 마음이 쓰였는데 판갈이를 해 다시 나와서 반가운 책이다. 다만, 북한 관련 서술은 군데군데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도 있었지만 색다른 시각으로 한국 현대사를 볼 수 있는 괜찮은 책임에는 틀림없다.

 

 

 

 

 

 

 

 

 

 

 

 

 

 

 

 

 

 

<서중석의 현대사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는 올해의 '현대사' 책이다. 한국 현대사 분야의 거두인 서중석 교수와 프레시안 김덕련 교수가 함께한 코너를 책으로 묶은 것이다. 전체 주제는 1945년 해방 공간에서부터 1987년 6월항쟁까지를 다루고 있고 먼저 나온 두 권은 1차분으로 발간한 것이다. 일단은 한국전쟁까지를 다루고 있다. 구어체로 문장을 풀어놓고 있어 가독성도 좋다. 총 10권 완간이라는데 언제 다 나올지 벌써부터 현기증이 날 판.

 

 

 

 

 

 

 

 

 

 

 

 

 

 

 

 

 

 

<숨어 있는 한국 현대사>는 언론인 출신의 임기상씨가 진행한 역사관련 방송을 책으로 묶은 것이다. 위에 소개한 책들보다 좀 더 읽기 편하지만 결코 내용이 가볍다거나 팩트의 밀도가 떨어지는 책은 아니다. 그동안 의문을 가졌던 자잘한 한국 현대사에 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풀어낸다.

 

 

 

 

 

 

 

 

 

 

 

 

 

 

 

마지막은 '현대사'와 관련해 읽기 쉽게 쓴 역사비평서들을 골랐다. <한국 현대사의 민낯>은 평전으로 유명한 김삼웅씨와 출판인 장동석씨가 쓴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한국 현대사'다. 한홍구의 <역사와 책임>은 한국 현대사를 통으로 다루고 있지는 않지만 최근의 세월호 문제를 시작으로 오욕의 한국 현대사를 마주하고 대처하는 '방법'을 조금이나마 알려준다. <역사 교육으로 읽는 한국현대사>는 이번 포스트를 준비하다 알게 된 책이다. 현 시점에 가장 알맞은 제목과 내용의 책이 아닌가 싶어 골랐다. 위에 열거한 책들만 봐도 어느정도 한국 현대사에 대한 감을 잠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꼭 교과서에 나오는 역사만이 정설은 아닐테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