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 시대의 문학>제목이 맘에 들어 검색좀 해봤더니 안에 있는 내용도 부실하지는 않은 듯, 지구화 시대의 한국문학과 문학과 사회, 비평이론을 다루었고 불확실한 시대에서 문학이 무슨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한 책인듯? <프랑스 현대 소설의 탄생>은 돌베게 인문석학강좌 17번째 시리즈로 나온건데 막 <테레즈 데케루>로 레포트를 쓰고 난 후라 먼저 보지 못한것이 천추의 한이 되고있음! (책에서는 모리악은 다루지 않는다.) 앞선 <불확실 시대의 문학>과 같이 들여다봄직한 책으로는 <세계문학론> <문학의 미래> 근래나온 <비평이론의 모든 것> 정도? 외연은 넓고 깊이는 알 수 없는 이 문학이란 분야는 알고있으면서도 모르는것 같아 항상 멘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볼수록 매력있는 BOOK 120406

 

 

 

 

 

 

 

 

 

 

 

 

 

 

 

 

그냥 아무거나 때려 늘어놓는 늘어놓기 페이지니까 연관성도 없고 출판시기도 동떨어져있고 분야도 다른 책들을 그냥 맘대로 소개한다. 첫번째는 찰스 부코스키의 <여자들>이라는 소설이다. 이거, 꽤 야하고 마초적인 소설이다. 정신도 없다. 특별한 스토리도 없다. 근데 흡입력이 있다. 짧게 짧게 장이 끊어지는 이유도 있겠지만 작품속에 특유의 센스가 있다. <우리는 디씨>는 서점에서 이게 뭐야? 하면서 거들떠본 책인데 디씨인사이드라는 사이트를 사회학적으로 문화적으로 계보를 훑은 책이다. 학문적으로 뭐 엄청난 책은 아니지만 기념비적인 책임은 확실하다. <시민 K, 교회를 나가다>는 구입하고 싶은 책중 하난데 간단히 읽어본 바로는 정치세력화된 기독교의 부작용과 어떻게 권력화가 되었는지 역사적인 설명까지 곁들여져서 평소에 한국 기독교에 부정적 시각을 가지고있었던 사람이라면 꼭 봐야할 책이다. (부정적인 사고를 체계적으로 정리해 줄 것이다! 크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혀 관련없을 것 같지만 하이퍼텍스트적 관점으로는 얼추 연결되는 책 세권을 추려봤다. 요즘 구매해서 읽고있는 데얀 수직의 <사물의 언어>는 이른바 사물의 기능과 효용따윈 제껴버리고 '디자인'에 가치를 두는 행위를 다양한 관점으로 술술 읽히게 설명하고 있다. 아직 실물을 보지 못한 책 <수집 미학>은 앞선 책에서 매료됐던 사물을 한 단계 나아가 자신의 삶과 밀착해 모으는 행위를 차분한 에세이 형식으로 엮은 책인 듯 하다. <100개 만으로 살아보기>는 너무나 많은 사물들 속에서 필요에 의해 최소한으로 사물의 총량을 줄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경제적 측면에서 그리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동안 듣고, 보고, 책들중에 흉기(?)가 될만한 책들을 추려보았다. 수험서, 전문도서를 제외한 순수 단행본으로만 추린 책들인데 책의 내용과는 큰 관계가 없이 그야말로 묵직한 책들을 늘어놓는다. 허나 살펴보면 다 양서들이며 내용또한 묵직하고 소장가치가 충분한 책들이다. 그렇기에 오랜 노고와 정성을 기울여 번역하고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출판하게 되는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시대순, 출판일순, 제목순서 안따지고 의식의 흐름에 따라 막 늘어놓는다.

 

 

 

 

 

 

 

 

 

 

 

 

 

 

 

<뿌쉬낀>전집 <존 메이너드 케인스>가 퍼뜩 생각난 둔기도서이다. 뿌쉬낀 전집의 경우 절판되어 프리미엄이 붙어 중고가가 형성되는 것 같고 는 2008년 알라딘 외에 여러 서점에서 올해의책으로 선정된 도서고 <존 메이너드 케인스>는 1,2권 분권된 책인데 양장으로 합본되어 이번에 2쇄가 나온 책이다.

 

 

 

 

 

 

 

 

 

 

 

 

 

 

 

 

<생각의 역사 1,2>권과 절판된 테리핀카드의 <헤겔, 영원한 철학의 거장>도 1000페이지 가량되는 묵직한 도서다. 테리 핀카드 책은 운좋게 소장중이다.

 

 

 

 

 

 

 

 

 

 

 

 

 

 

 

2차대전의 권위자인 존 키건의 <2차세계대전사>와 플래닛 미디어에서 나온 <2차세계대전> 나치스의 군수장관이었던 알베르트 슈페어의 회고록은 <기억> 모두 소장중인 책들이다.

 

 

 

 

 

 

 

 

 

 

 

 

 

 

 

부동산 전문가인 손낙구씨가 쓴 <대한민국 정치사회 지도>도 무시할 수 없는 둔기도서이며 문제적인간 시리즈인 <괴벨스, 대중선동의 심리학>과 일본의 사상가 <기타 잇키>또한 두껍고 양질의 책이다. 다른 문제적 인간 시리즈중 <스탈린>의 구판도 매우 두꺼웠으나 다른종이로 개정판을 내면서 두께와 크기가 줄어서 제외시켰다.

 

 

 

 

 

 

 

 

 

 

 

 

 

 

 

아직도 읽을 엄두가 나지않는 김종건 번역의 <율리시스>이다 주석만 책한권은 될 것이다. 또한, 한때 인기를 끌었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합본이다. 한국전쟁의 주요 전투를 생생하게 그린 <콜디스트 윈터>도 빼놓을 수 없는 도서다.

 

 

 

 

 

 

 

 

 

 

 

 

 

 

 

작년에 나온 리프킨의 <공감의 시대> 제러드 다이아몬드의 <문명의 붕괴> 러셀의 <서양철학사>는 대중들에게도 워낙 유명하고 많이 팔린 도서라 따로 설명은 필요없을 듯 하다.

 

 

 

 

 

 

 

 

 

 

 

 

 

 

 

강신주의 <철학 vs 철학>과 같은 그린비에서 출판한 <스피노자 철학에서 개인과 공동체>도 철학서답게 두꺼운 두께감을 자랑한다. 동양철학서인 <고문진보>전집 또한 단행본으로서의 중량감은 뒤짖 않는다.

 

 

 

 

 

 

 

 

 

 

 

 

 

 

 

독서의 역사, 책의 역사를 다루는 <젠틀 매드니스>와 라울 힐베르크의 기념비적인 홀로코스트에 대한 저서인 <홀로코스트 유럽유대인의 파괴>는 1,2권 모두가 중량감있다.

 

 

 

 

 

 

 

 

 

 

 

 

 

 

 

발터 벤야민의 <아케이드 프로젝트> 1권 합본과 2권은 정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텍스트이다. 2권양장을 운좋게 공짜로 구해서 소장중이고, 리처드 오버리의 <독재자들>도 반값세일때 구매해서 읽고 보관중이다.

 

 

 

 

 

 

 

 

 

 

 

 

 

 

 

이언커쇼의 <히틀러>또한 각권이 고추장한통은 되보이는 묵직함을 자랑한다. 김문경의 <구스타프 말러>는 원래 세권이었던 책을 합본양장으로 재출간한 것이다.

지금까지 생각난건 위에 열거한 책들 뿐인데 거의 대부분이 1000페이지가 넘고 양장본이라는 점에서 일단 책을 집는 순간 압도당한다. 소장을 넘어 꼭 모두 읽어볼만한 책이며 추후 또 발견하거나 생각이나는 두꺼운 도서를 올려보도록 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물의 언어>는 <거대건축의 욕망>의 저자인 데얀수딕의 2008년 저작이다. 주변에 존재하는 특정 사물들을 디자인과 소비심리의 관점으로 통찰해보는 책이다. <권력과 인간>은 사도세자의 죽음을 꼭짓점으로 여러가지의 파생적인 이야기들을 풀어간다. 남경태의 <개념어 사전>은 전에 나왔던 책의 증보판으로 보이는데 또 다시 베스트 셀러가 될 것 같지는 않다..(혹시 모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