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프 슘페터는 오스트리아 빈학파에 속한 경제학자면서 생존 당시 케인스와 경제노선을 두고 대립각을 펼치기도 했다. 신자유주의에 들어선 이후 주류경제학에서는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슘페터이기에 재출간이 더욱 반갑다. 슘페터의 저서 중 작년에 한길사에서 새로 번역되어 나온 <자본주의 사회주의 민주주의>에 이어 <경제발전의 이론>도 재번역 되어 나왔다. 지만지에서 발췌본으로 발간했다가 이번에 완역을 새로 다듬어 나온 듯 하다.  그의 주저 중 두권이 완역되어 나왔고, 한권은 사후발간된 <경제학의 역사와 방법>이 이미 예전에 출간되었다. 작년부터 슘페터의 이론에 호기심이 생겨 <자.사.민>을 구입해놓았는데 번역이 잘 읽히는 부분이 있고 정말 번역투로 읽히는 부분도 있어서 내용이 쉽게 다가오지는 않는다. 뭐 내용 자체가 쉬운 내용도 아닐 뿐더러 슘페터의 저술방식이 약간은 구어체적이면서 문학적인 표현들이 있어 그런것같다. 

 

 

 

 

 

 

 

 

 

 

 

 

 

 

 

더불어 케인즈와 슘페터를 비교한 책도 출간이 되어있다. (일본인 저작). 또 얇지만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조셉 슘페터> <슘페터>도 나와있다. (요건 몰랐다.) 케인즈에 대해서도 빨리 알아보고 싶은데 슘페터 넘어가기도 힘들구나..

 

 

 

 

 

 

 

 

 

 

 

 

 

 

 

<2012.11.8 추가>

슘페터의 삶과 사상의 궤적을 읽을 수 있는 좋은 번역서가 나왔다. <혁신의 예언자>가 그것인데, 로버트 스키델스키의 <존 메이너드 케인스>보다는 적은 분량이지만 다소 콤팩트하게 있을 건 다 있는 것 같다. (막상 보면 콤팩트하지도 않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월에 실물경제, 서민경제를 직접적으로 꼬집는 좋은 책 세권이 출간되어 같이 올려본다. 앞서 포스팅 했던 선대인의 <문제는 경제다> 서울대 교수 이정전의 <시장은 정의로운가> 한겨레 경제연구소장 이원재가 쓴 <이상한 나라의 경제학>이 그것이다. <문제는 경제다>에서는 한국경제의 당면과제와 다양한 해소방안에 대해서 논지를 펼치고 있고 <시장은 정의로운가>에서는 제대로 분배되지 못하는 자원과 시장경제의 모순을 파헤치며, <이상한 나라의 경제학>에서는 현실경제의 기형적인 구조에 대해 이야기방식으로 풀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멍 때리고 신간검색하다가 발견한 <카프카 평전>. 저자는 한국인이고 카프카 전공자다. 아직 책의 실물을 보지 못해서 선뜻 말하기 뭐하지만, 목차를 보면 대체적으로 '평전'이라 말하기에 흠잡히지않는 구성으로 보인다. 한 작가의 삶을 아우르면서 문학적 세계관과 약간의 뒷이야기(?)를 곁들인..

 

 

 

 

 

 

 

 

 

 

 

 

 

 

카프카에 대한 전기형식의 책 역시 많이 출간되어있다. 한국외대출판부에서 이번에 출간한 <프란츠 카프카>도 올려봤는데 저자의 논문정리집의 성격이 좀 있는것 같고, 한길사의 <카프카>는 전기 형식으로 구성된 책이다.

 

카프카를 좀 더 문학적으로 깊이 접근하고 싶은분, 카프카의 작품들을 많이 접해보신 분들은 <카프카 문학론>과 <프란츠 카프카>를 참고하셔도 좋을듯. <프란츠 카프카>는 <카프카를 읽다>의 내용과 중첩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고 보니 내년이 카프카 탄생 130주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t's the economy, stupid"

 

1992년 빌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사용했던 구호다. 뭐 이 구호때문이라고는 백퍼센트 말하기 힘들지만 이 구호가 먹힌것이 틀림없어 보인다. 아버지 부시를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되었으니 말이다. 뭐 우리나라로 치면 '못살겠다 갈아보자' 라고 할 수 있을까? 저 구호를 제목으로 한 하바더(?) 선대인씨의 책이 출간예정에 있다. 목차를 살펴보니 팟캐스트 '나는 꼽사리다'의 내용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 듯 하다. 경제학과 경제문제 분배의 문제에 관심이 많이 가는 해가 될 것이다. 또 선대인씨의 논점의 흐름은 일관적이며 누구보다 어려운 문제를 쉽게 풀어내는 필력이 있는 듯 하다. 그의 저서 <세금혁명> <프리라이더>도 아주 쉽고 재미있게 잘 읽었기 때문이다.

 

 

 

 

 

 

 

 

 

 

 

 

 

 

 

<세금 혁명>은 <프리 라이더>의 속편쯤 되는 책이다. 또 부동산 폭락을 예견한 <부동산 대폭락 시대가 온다>와 한때 인기를 끌었던 <위험한 경제학>시리즈도 붙여둔다. 그리고 얼마전 출간된 박세길씨의 <자본주의, 그 이후>도 붙여두는데 한국인의 시각에서 본 거시적 담론을 담은 책이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서구적 관점의 책은 이미 많이 출간되어있다. 선대인씨의 책과 함께 보면 좋을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해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이후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속에 혜성처럼 나타나서 북한의 실권을 장악한 김정은에 대해 알아볼만한 책이 속속 출간되고있다. 북한학과나 세종연구소,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등이 아마 연구활동을 활발하게 해서 후속작들이 많이 나올것이다. 그전에 지금까지 나와있는 괜찮은 책 세권을 추려봤다.

 

 

 

 

 

 

 

 

 

 

 

 

 

 

 

먼저 일본인 히로이 히사시가 저술한 <김정은 체제>인데, 인물중심 기관중심으로 비교적 최근의 북한 동향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고 있다. 두번째는 매경에서 출간한 <김정은 시대>인데 지금까지 언론이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했을것이다. 세번째로 <전쟁과 평화>는 나온지 좀 된 책인데 김정일 정권의 매커니즘과 권력구도에 대해 저술하고 있어 이 세권을 같이 보면 지금의 북한 상태를 어느정도 짐작해볼 수 있을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