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월드컵도 1년여 남은 시점에 라틴아메리카에 관한 책이 여러 권 나와 한꺼번에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라틴아메리카 연구자인 숀 윌리엄 밀러의 책 <오래된 신세계>를 보면, 6백년에 걸친 라틴아메리카의 자연을 오롯이 담아낸 라틴아메리카 환경사의 결정판이라고 불리는 책이다. 그들의 역사와 식민의 역사를 아우르며 환경과 역사사이에서 오묘한 줄타기를 하는 재미있는 책이다. <하위 주체성과 재현>또한 라틴아메리카에 관한 책이긴 한데, 이것은 역사보다는 문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책이다. 저자는 피츠버그 대학에서 강의하는 존 베벌리인데, 라틴아메리카의 하위주체성 연구에 권위자다. 이 '하위주체'라는 학문은 신자유주의의 범람 속에서 남미 좌파의 이론적 대안을 찾기 위해 아시아에서 수입한 학문적 틀에서 연구를 시작한 것이라고 한다. 하위주체 연구의 키워드는 '권력'이다. 그간 남미에서 왜 좌파세력의 집권이 잦았는가를 알려면 이 책을 읽어나가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아래 준비한 책들 중 한울에서 나온 책들은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에서 기획하고 출간한 책들이다. 위에있는 <하위주체성과 재현>도 트랜스라틴 시리즈의 일환으로 같은 곳에서 기획했다고 한다. 우선 남미 국가 중 브라질을 제외한 주요 3국을 다룬 <아르헨티나, 칠레, 우루과이>이 나왔고, 미국에서 이미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라틴계 이민자들과 그들의 지정학을 다룬 <라티노/라티나>도 나왔다. 더해서 이담북스에서는 중남미지역원 학술총서 열아홉번 째 책으로 <라틴아메리카 종교와 문화>가 나왔다. 지정학, 종교, 문화학, 역사, 환경사까지 라틴아메리카로 한 주를 즐기기에는 충분한 듯 하다. 다만 책들이 엄청 빡빡하다는 게 문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과 일본 그리고 중국을 넘어서 그 세나라를 한 틀로 묶는 '동아시아' 범주의 책이 연달아 나와서 한번 묶어보려한다. <일본의 근대화와 조선의 근대>는 근대사상 유입의 과정에서 교육을 중심으로 한 주제를 책으로 펴낸 것이다. 그렇다면 이 책은 일본때문에 조선이 근대화됐다는 일본 극우인사의 논리를 담은 책일까? 나도 아직 반신반의하고는 있지만, 일단 일본이 한국에 근대식 교육과 문물을 들여오는 과정에서의 일본의 상황과 그에 대한 조선의 대처를 정리해 본 느낌이다. 다음으로 <두 시점의 개념사>의 경우 '현지성과 동시성'으로 보는 동아시아 근대를 표방하고 있다. 두 개의 큰 키워드를 잡고 그에대한 연구를 실은 논문집 성격이 강한 듯 하다. 그나마 위의 세 책중에 읽기 수월한 것은 <지리학의 창으로 보는 중국의 근대>다. 일단 지리학에 일정한 관심이 있지만 중국사를 그다지 좋아하는 성격이 아니라 손이 갈 듯 말 듯 하다.

 

 

 

 

 

 

 

 

 

 

 

 

 

 

그외 참고 해 볼 책들도 다 최근에 나온 따끈따끈한 책들이다. <아편전쟁에서 5.4운동까지>는 중국의 근대사를 그린 수작이라는 평을 받는 책이다. 그리고 <중국화 하는 일본>도 근래 나온 동아시아 관련 책중 단연 눈에 띈다. 허나 도발적인 제목임에도 불구, 정통학술서와같은 분위기를 떨칠 수 없는 <결코 근대이이었떤 적이 없는 동아시아인>도 참고는 해 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정자본주의>의 저자 에바 일루즈가 <사랑은 왜 아픈가: 사랑의 사회학>이라는 책으로 국내에 컴백했다. 출판사는 전작을 냈던 돌베개인데, 띠지의 허세는 어느정도 부려줘야 제맛인 듯 하다. '대가'니 '역작'이니 안해도 조목조목 뜯어보니 의미있고 좋은 책이다. 다만 제목에 좀 낚일 수 있는데, 사랑에 대한 힐링서나 연애하는 법을 쓴 책이 아니기 때문에 혹여나 에바 일루즈를 모르는 독자들은 일단 사놓고 다소 학술적인 내용에 낭패를 볼 수 있다. 이 책은 사회학을 기반으로 쓰긴 했으나 학문의 영역에서 탈피하고자 한 노력이 보인다. 그리고 저자가 여성이다 보니 다소 여성편향적인 입장을 견지했음을 저자 자신도 밝히고 있다. 하지만 남성의 사랑을 등한시하고 있지는 않다. 사족으로 이 책의 원서는 <Warum Liebe weh tut>으로 독일의 주어캄프 출판사에서 단행본과 문고판으로 둘 다 나와있다. 전작은 영어 원서를 번역한 거라 저자의 약력을 좀 참고해봤더니 영어, 히브리어, 독일어, 프랑스어, 아랍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한다고 한다. 거 참 부러운 능력이 아닐 수 없다.

 

 

 

 

 

 

 

 

 

 

 

 

 

 

'사랑'에 대한 키워드로 사회학, 철학적으로 걸리는 책들을 좀 모아봤다. 끽해야 여섯권인데 그래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우선 지그문트 바우만의 <리퀴드 러브>와 울리히 벡의 <장거리 사랑>이 에바 일루즈의 책과 함께 읽어 볼 만 하다. <리퀴드 러브>의 경우 번역에 대한 불만이 여기저기 보인다. 얼마 전 나온 <철학적으로 널 사랑해>도 철학으로 사랑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책이다. 고전으로 쥘 미슐레의 <여자의 사랑>도 참고 해 볼 수 있다. 민음사에서는 <사랑의 역사>라는 책이 두 종류가 있는데, 내가 올린 것은 쥘리아 크리스테바의 <사랑의 역사>다. 아무래도 이 책이 이 포스팅 주제에 부합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1년 뇌종양으로 세상을 등진 출판 평론가 故 최성일의 아내 신순옥씨가 쓴 <남편의 서가>가 나왔다. 더이상 최성일의 글을 접할 수 없기에 왠지 더욱 귀해보이는 책이다. 사실 내가 최성일이라는 이름을 알게 된 것은 그리 오래 되지 않는다. 아마 그가 고인이 되고 나서 얼마 뒤였을 것이다. 아마도 <책으로 만나는 사상가들>이 양장으로 합본 돼 나올 즈음인 듯 하다. 그 당시까지는 에세이나 평론에 관심이 없었던 터라 주의깊게 보지 않았던 탓이다. 허나 그 책을 보고 넉넉한 사이즈와 알찬 내용에 반해 구매를 했고 그의 저작을 찾아보던 중 그가 작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책으로 만나는 사상가들> 서문에서 봤던가?> 여튼 그렇게 우리는 걸출한 리뷰어, 또는 독서가 또는 평론가 한 명을 잃게 되었다.

 작고한지 2주기가 되어가는 지금 그의 아내 신순옥이 낸 책 <남편의 서가>는 괜시리 먹먹하게 다가온다. 남편이 남기고 간 책을 미처 처분하지 못하고 그 책더미를 오롯이 살피며 읽어내려간 또 다른 최성일의 독서기라고 생각해도 될 것 같다. 책 소개를 보니 아이들도 그 책들이 자신의 '아빠'처럼 느껴진다며 버리는 것을 만류했다고 하니, 과연 그 아버지의 그 자식들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셀 프루스트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인 <잃어버린 시절을 찾아서>가 펭귄클래식판으로 나왔다. 페이지는 700페이지가 넘는데, 막 1권만이 나왔고 추후 번역작업이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역자는 프루스트를 전공한 이형식 교수가 맡았다. 민음사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도 꽤 신뢰가 가는 번역인데, 이번 펭귄판도 여러 작품을 번역한 이형식 교수가 맡아 번역의 신뢰도를 높인 것 같다. 민음사판과 같이 표지 디자인도 예뻐서 칙칙하고 단순 일변도였던 펭귄클래식코리아판의 표지도 변화를 꾀하고 있는 듯 하다. 민음사판으로 1권을 조금보다가 미뤄두고 있는데 이 참에 한번 비교해보면서 읽어봐야겠다. 하지만, 이 작품이 술술 읽히는 작품은 아니라서 고민도 된다.

 

 

 

 

 

 

 

 

 

 

 

 

 

 

 

민음사판도 이제 갓 두 권의 분량이 번역됐을 뿐이고, 문예출판사에서는 단촐한 <스완네 쪽으로>만 나와있다. 민희식의 번역으로 동서문화사에서 완역이 되어있는데, 이것도 꽤 가지고 소장욕을 일으키게 만들어놨다. 그 밑의 국일미디어판본이 시중에 판매하고 있는 판본 중 가장 오래된 것인데, 무슨 대하소설처럼 열한권이나 분권 돼 나와있어 독자들에게 읽기도 전에 겁을 집어먹기 알맞게 나와있다. (다른 판본도 다 나와보면 사실 별반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워낙 원작의 분량 자체가 많아서.)

 

 

 

 

 

 

 

 

 

 

 

 

 

 

위쪽이 동서문화사판 아래쪽이 국일미디어판이다. 동서문화사 판본을 보면 알겠지만 한 권을 손에쥐면 묵직한 사전을 손에 들고 있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종이도 사전 종이처럼 얇고 페이지수도 각권당 천페이지를 훌쩍 넘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