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호크(1disc) - 할인행사
리처드 도너 감독, 매튜 브로데릭 외 출연 / 20세기폭스 / 2008년 2월
평점 :
품절


이 작품은 순전히 <블레이드 러너>를 본 후 룻거 하우어의 모습에 반해 산 작품이다.

사랑은 어떤 것인가. 사랑을 한다는 것은 어떤 것인가. 사랑한다면 어느 정도까지 참아야 하는 걸까.

여자는 늑대로 변한 남자와 다니고 남자는 매로 변한 여자와 다닌다. 그들은 저주 받아 변신한 몸이기 때문에 서로를 볼 수 있는 것은 낮과 밤이 교차하는 찰라의 순간뿐이다. 그들은 저주를 풀어야 하고 음모를 저지해야하기 때문에 함께 다닌다. 그전에 그들은 사랑했고 여전히 사랑하는 마음이지만 영화가 아니라면 과연 이렇게 지속이 될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러면서 영화이기때문에 이런 작품에 매력을 느끼는 건 아닌가 생각해 본다.

사랑은 부유하거나, 가난하거나, 건강하거나, 병들거나,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사는 것일까. 유지태는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라고 말했다. 어느 카피에서는 '사랑은 움직이는 거야'라고 했다. 사랑이 무엇이든 간에 그것이 환상이든 연민이든 미련이든 사랑이 있음을 믿는다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서로 사랑하기 때문에 시련을 이겨내는 이들처럼...

아직도 그 여명의 순간 여자가 매로 변하기 전, 남자가 늑대에서 변하던 그 순가 그들의 애틋한 표정을 잊지 못하고 있다. 그 눈빛은 지금도 사랑은 존재한다 말하고 있다.

오래된 영화라 누군가는 진부하다 여길지도 모른다. 룻거 하우어가 누군지 모를지도 모른다. 미셀 파이퍼의 앳띳 얼굴에 적응이 안될 수도 있다. 하지만 멜로 영화를 사랑한다면 꼭 한번 볼 것을 권하고 싶다. 아름다운 사랑이 있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중세 분위기도 좋고 스릴도 있다. 꼭 한번 보시기를...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노 2004-10-23 17: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진 분위기의 영화입죠.님말씀처럼 룻거 하우어의 표정연기는 여기서도 빛을 발하는 듯....그가 할리웃에서 그나마 성공한 작품이 아닐까 합니다^^;;

겨울 2004-11-18 2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 영화 무지 좋아해요. 저주에 걸린 남녀가 낮과 밤으로 엇갈리는 운명에 맞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죠. 미셸 파이퍼가 절벽에서 떨어지는 씬이 압권이었는데, 오래 전의 기억이지만.

물만두 2004-10-24 07: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영화 볼 줄 아시는군요^^ 비밀 한가지... 저 이 DVD 1원 주고 샀답니다^^ 두배로 기뻤지요^^ 그나저나 룻거 하우어는 왜 못뜨는 것인지 참... 지금의 미셀 파이퍼를 생각하면 좀 화가 납니다...

겨울 2004-10-24 1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원이라니, 이벤트에 당첨되셨나요? 그리고 롯거 하우어가 못뜨는 이유라면 지나치게 강한 이미지 때문이 아닐까요. '블레이드 러너'란 영화에서의 연기도 일품이었는데 역시 어둡고 거칠고 우울한 연기잖아요. 한가지 색이 너무 강해서 다른 색을 낼 수 없는 배우 같아요.

물만두 2004-10-25 0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일리지에 딱 1원이 모자라서 1원 입금하고 샀습니다^^

진주 2004-10-25 1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거 내가 스무살에 본 영화!

물만두 2004-10-25 1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럼 연세가???

진주 2004-10-26 2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래 저는 배우들 이름은 못 외웁니다.그래서 내가 본 그 영화가 이 영화랑 같은 건지는 몰라도, 제목이랑 스토리는 똑같네요. 스무살이면 지금부터 18년 전의 일이죠.

물만두 2004-10-27 0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찬미 성^^

sayonara 2004-10-27 2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룻거 하우어. '뱀파이어와의 인터뷰'가 제작에 들어갈 때 원작자 앤 라이스가 가장 추천했던 인물중의 한명이죠.
어쨌든 안토니오 반데라스 이전에 가장 이미지가 강렬한 배우라고 생각합니다.

물만두 2004-10-27 2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출연을 했던가요???

sayonara 2004-10-28 1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는 대신에 톰 크루즈와 브래드 피트의 젊고 싱싱한 모습을 볼 수 있었지용~~

물만두 2004-10-28 1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흑...
 
김용우 4집 - 질꼬냉이
김용우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03년 6월
평점 :
품절


언젠가 한번은 꼭 김용우의 음반을 사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늘 생각뿐 선 듯 사게 되지 않았다. 그것은 김용우의 목소리만을 듣기 위해 별로 좋아하지 않는 민요를 들어야 할까 하는 생각에서였다. 이번에 큰 맘 먹고 이 음반을 사게 된 것은 <용천검> 한 곡만 들어도 좋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그런데 <용천검>도 좋지만 북한 작곡가의 노래라는 <임진강>이 더욱 좋았다. 그 애잔함이 역시 우리는 다르지 않음을 깨닫게 해 주어 무엇보다 기뻤다. 비록 음악 한 곡이지만... 그 곡을 음미해 보자...

임진강 맑은 물은 흘러 흘러내리고
철새들 자유로이 넘나들며 날건만
내 고향 남쪽 땅 가고파도 못 가니
임진강 흐름아 원한 싣고 흐르느냐

강건너 갈밭에선 갈새만 슬피울고
메마른 들판에선 풀뿌리를 캐건만
협동벌 이삭마다 물결우에 춤추니
임진강 흐름을 가르지는 못하리라

협동벌이라는 말이 좀 낯설기는 하지만 그 단어 한 마디에 연연하기보다는 전체적인 애달픔과 우수 어린 곡조가 통일의 염원을 잘 표현한 것 같다.

또 다른 면에서 이 음반에는 중국과 일본의 민요도 수록되어 있는데 동양적인 정서가 김용우의 목소리를 만나 잘 어우러지는 느낌을 주고 있다. 이것은 김용우가 추구하는 세계 음악에 우리의 가락을 녹여내려는 일환의 작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곡에서 퓨전 음악적 분위기가 가득하고 악기, 서양 악기와 국악기의 절묘한 조화가 너무 잘 이루어져 있다. 그래서 <용천검>은 노래를 빼고 들으면 재즈를 듣는 느낌도 준다. 색다르고 우리 것의 현대적 변화가 무척 신선하고 좋다.

이상하게도 우리 민요 <질꼬쟁이>와 <개고리 타령>이 김용우와 더 안 어울린다는 느낌이 들다니 참 아이러니하다. 중국 민요 <모리화>나 일본 민요 <소란부시>가 마음에 드는 것은 그의 목소리가 이제 우리의 것에만 안주하기에는 크다는 뜻이 아닐까 싶다.

목소리가 이렇게 좋은 소리꾼, 이렇게 마음에 드는 국악인을 만난 것은 처음이다. 장사익의 노래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와는 전혀 다른 맛이 김용우에게는 있다. 멋이 있고 우리 음악의 세계화를 나는 김용우라는 소리꾼이 잘 만들어 주기를 바랄 뿐이다. 내가 그를 응원할 수 있는 길은 음반을 사서 듣는 것일 뿐... 그의 앞날에, 우리 음악의 세계화에 밝음만이 있기를...


댓글(7)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드무비 2004-10-06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사고 싶은 음반이에요.
용천검 특히 들어보고 싶네요.^^

물만두 2004-10-06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용천검 좋아요^^ 들어보세요^^ 아님 만두의 벤트에 참가를 하시던가요^^

로드무비 2004-10-06 17: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제 하실 건데요?(솔깃)

물만두 2004-10-06 1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생일날요^^ 10월이 생일달입니다^^ 일주일전에 알려드릴겁니다^^

로드무비 2004-10-07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하루(春) 2004-12-25 1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야 댓글을 달게 됐지만.. 어쨌든 김용우.. 이름을 여지껏 못 외웠었는데.. 이제 입력 완료! TV에 나와서 노래 부르는 걸.. 또.. 다큐 형식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을 봤는데 정말 멋지더군요. 팬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의 노래를 같이 부르는 것도 정말 멋졌구요. 저도.. 사고 싶네요.

임마누엘 2006-12-25 0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제대로된 음반!!!추천추천!!!
 
나윤선 - Down By Love
나윤선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03년 12월
평점 :
품절


재즈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다. 그런 내가 이 음반이 꼭 갖고 싶었던 것은 딱 한곡 때문이다.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 물론 김민기가 부른 게 더 좋기는 하지만 나윤선이 부른 것도 특색있고 좋다. 이 한 곡만 가지고도 이 음반은 가치있고 소중하다.

그리고 재즈 냄새는 <아름다운 사람>을 기점으로 약하게 등장하다가 강하게 등장한다. 들어본 곡이 몇곡 있는 것 같지만 전반적으로는 그다지 어렵거나 듣기 어렵지는 않아 다행이었다. 그래도 <아름다운 사람> 이전의 곡들이 더 편한 느낌을 준다. 4번 곡 <Old Friends>은 폴 사이먼의 곡이라 그런지 재즈 냄새가 덜 난 것 같았다. 내 편견일지 모르지만. 그저 편안한 느낌이었다. 그의 곡들처럼 외롭고 쓸쓸하며 편안한... 8번 곡 <Manic Depression>은 지미 핸드릭스의 작품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강렬함이 느껴졌다.

하지만 가장 좋았던 곡은 3번 곡 <Consider Me Gone>과 10번 곡 <No Me Llores Mas>이었다. 3번 곡 <Consider Me Gone>은 앞의 나윤선의 그걸 뭐라고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음색이 강렬하면서도 좋았다. 10번 곡<No Me Llores Mas>은 물론 들어본 곡이라 귀에 익어 좋았다. 듀엣 곡이었는데 남자 목소리도 좋았고 잘 어울렸다.

물론 나는 지금 <아름다운 사람>만을 듣고 있다. 그래도 좋다. 폴 사이먼과 지미 핸드릭스를 동시에 만날 수 있다는 것이, 그것도 재즈라는 색다른 포장으로 만난다는 것이 어디 쉬운 일인가...

자그마한 예쁜 돌을 가질 생각이었는데 알고 보니 진주였을 때의 느낌이 바로 지금 이 음반을 듣는 내 느낌일 것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깍두기 2004-08-31 1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너무 시적이에요. 물만두님 멋있으시네......^^

물만두 2004-08-31 18: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만 그렇고 글은 안 멋있어요...

2004-09-10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윤선 라이브나 들었음 좋겠네요. 바람 스산한 야외 음악당 같은 데서...

물만두 2004-09-11 0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티비에서 봤는데 라이브는 생경할 것 같습니다. 그저 <아름다운 사람>을 김민기와 부르는 모습이나 봤음 싶네요...
 
보아 - 4집 My Name
보아 (BoA) 노래 / SM 엔터테인먼트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리상자가 말을 했다. 보아의 <마이 네임>은 현란한 춤에 가려 정작 노래를 음미하기 힘들다고. 음반으로 들으면 더 좋다고... 그런데 난 아니었다. 보아의 노래는 춤과 같이 봐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보아가 노래를 잘 한다. 잘 하고 춤도 잘 춘다. 우리 나라에 그만큼 춤추며 노래하는 가수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왜 일까... 곡이 별로라서 그런가, 보아와 안 맞는다는 느낌이 들었다. 처음 두 곡 빼고는 낯설다. 노래가 귀에 붙지 않는다. 어떤 맛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저 좋다만 가지고 가수와 그 곡을 말 할 수는 없지 않을까...

잘 만들어진 상품이라는 이미지를 떨쳐버려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품이 아닌 진정한 아티스트, 가수로 살아남기 위해서 보아는 좀 더 성장하고 다듬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

난 보아가 상품이길 원치 않는다. 그저 그런 댄스 가수라던가, 아시아의 스타라는 타이틀을 지닌 만들어진 인형이 아닌 자기만의 개성이 있고 마돈나처럼 20년 뒤에도, 아니 인순이처럼 나이가 들어도 자신의 색깔을 찾기 위해 애쓰고 살아 남을 수 있는 가수가 되기를 바란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많은 피눈물을 흘려야 하리라. 자기만의 생각도 가져야 하고 가치관도 가져야 하고... 그래서 보아가 진정한 가수가 되기를 바란다. 누가 알겠는가. 그녀가 20년 뒤 마돈나처럼 사라지리라 예견되었지만 사라지지 않는 그런 불멸의 가수가 될지... 그 날을 기다려 본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숨은아이 2004-08-18 18: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아가 벌써 4집이나 냈군요. 저도 보아를 보면,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 추는데, 지금 가수가 노래를 부르고 있단 생각이 안 들고 잘 만들어진 인형이 작동되는 것 같단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씨디를 사고 싶은 생각이 안 들어요. 10대 20대와는 문화 감각이 달라서 그런가...

물만두 2004-08-18 2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자기만의 색깔을 스스로 내지 못하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m986m 2004-12-19 12: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이번 보아의 앨범은 여러방면으로 많은 시도를 한것으로 보입니다.

보아양이 색다른 음악에 도전을 해서 낯선건지도 모르겠는데요.

이번앨범에서 보아야의 가창력과 그리고 가능성을 많이 엿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들을때는 노래가 왜이러나 하고 생각했었는데요,

계속 들으니까 정말 괜찮더라구요.

약간의 락이 가미된 음악도 있었고, 발라드, R&B등 다른 장르의 곡들을

그곡에 맞게 잘 부른것 같네요.

 
오리엔탱고 2집 - Pasion [재발매]
오리엔탱고 (Orientango) 노래 / 헉스뮤직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가 온다. 며칠째 장마 비가 내리고 있다.리가 들린다. 비 소리와 함께 탱고 음악을 듣는다. 바이올린과 피아노만으로 이루어진 애잔하며 쓸쓸한 오리엔 탱고의 연주를... 그리고 그들이 연주한 동요를 듣는다.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 집다오..."하며 부르던 노래와 "또옥똑 누구십니까..."하며 어린 시절 동네 친구들과 손잡고 놀이하며 부르던 노래를... 그리고 "아빠하고 나하고 만든 꽃밭에..."로 시작되는 <꽃밭에서>를 들으며 비처럼 울기도 했다. 울다가 신나는 바이올린이 연주하는 <밀양 아리랑>을 들으며 어깨를 들썩였다. 탱고... 참 우리와 정서가 닮은 음악이다. 그걸 왜 그 동안은 몰랐을까... 어쩌면 연주자가 한국계이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작고하신 윤이상 선생님이 생전에 이런 말을 하셨다고 한다. 자신이 작곡한 노래는 아무리 잘 부르는 서양 성악가라 할지라도 자신 마음에 들게 부르지 못한다고. 그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한국적 꺾임의 리듬을 타지 못한다고... 남의 나라 음악이라 할지라도 정서가 비슷한 면과 다른 면이 있는 법이다. 나는 오리엔 탱고가 연주하는 탱고 리듬에서 한국적 정서를 발견한다. 그것은 아르헨티나 사람들에게는 어쩌면 생소한 것일지 모른다. 그들에게 어쩌면 이것은 탱고가 아니라 생각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런들 어떻고 저런들 어떠랴. 들어서 좋으면 그만이지...

비에 젖어, 탱고의 음악에 젖어 <음울한 짐승>에 파묻혀 장마를 보내고 있다. 아니 견디고 있다. 삶이 별거라더냐, 내 좋은 일을 하며, 내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잠깐의 여유에 만족할 수 있으면 족한 것이지... 비록 내일 어떤 일이 닥칠 지 모르지만 스피노자처럼 말도 안되게 사과나무를 심을 생각은 없다. 음악을 들으며 책을 읽을 수 있기만을 바랄 뿐이다.

또한 이번 2집에는 덤이 있어 좋았다. 아직 보지는 못했다. 나는 실황 음반인 줄 알고 시디 플레이어에 넣고 돌렸는데 잡음만 들려 잘못 된 것인 줄 알고 놀았다. 알고 보니 연주 실황이 담긴 DVD였다.

듀오 오리엔 탱고... 계속 발전하기를... 그리고 우리 음악의 재창조에 힘써 주시길... 애국이 별거인가... 당신들이 누구보다 애국자라 생각하는 바이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weetmagic 2004-07-19 19: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저 이음반 좋아해요 ~~!!

물만두 2004-07-19 19: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이 음반 아시는 분 만나 반갑습니다. 스위트매직님 좋아요. 점점 마음에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