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시가 나오야의 투쟁과 행로

6년 전에 적었다. 강의 메모를 다시금 시작해볼까도 싶다. 그런 에너지가 남아있는지부터 확인해야 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소비사회와 행복의 신화

14년 전 칼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4년 전 페이퍼다. 오전에 올여름 푸슈킨 강의도 일정에 넣어보았다. <로쟈의 러시아문학강의>를 펴낸 지 10년이 되기도 해서 강의도 ‘업그레이드‘ 해보려고 한다. 일단은 19세기 강의에서 다룬 7명의 작가부터. 그리고 곤차로프 등도 더해보려 한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심술 2024-03-27 17: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로쟈님.

궁금한 게 생겼는데요 언젠가 로쟈님 글 가운데 어느 외국 문학평론가 책 소개하시며
이 평론가가 작가들이 파티에 갔으면 누구는 이러고 누구는 저랬을 것이라며 작가들의 개성을 설명했는데 예를 들면 제인 오스틴은 구석에 조용히 서서 팔짱 끼고 다른 사람들을 관찰하며 말없이 머리 속으로 사람들이 빚는 이런저런 모습에 냉소적인 평가를 날렸을 거라고 했어요.

귀찮으시겠지만 로쟈님께서 쓰신 어느 글에 이 얘기가 실렸는지 알려주세요.

갑자기 제인 오스틴 말고 다른 작가들 어땠을 거라고 그 평론가가 말했는지 궁금해져서 로쟈님 서재에서 ‘제인 오스틴‘으로 검색하니 나오는 글이 너무 많아 일일이 다 살펴볼 수 없어 죄송하지만 로쟈님 시간을 쫌 뺏기로 했습니다.

환절기에 건강 조심하시고요.

로쟈 2024-03-28 21:12   좋아요 0 | URL
제가 쓴 글이 아닐 거 같은데요.^^;

심술 2024-03-29 13:36   좋아요 0 | URL
아, 다른 분이 다른 곳에 쓰신 글을 로쟈님께서 이곳에 쓰신 걸로 제가 착각한 모양이네요.
작가 누구는 말솜씨로 사람을 홀릴 거다,
다른 누구(남성작가)는 파티의 미인들 추근대느라 바쁠 거다,
작가 누구는 구석에 앉아 꿔다 놓은 보릿자루 노릇 할 거다
뭐 이렇게 나오다 제가 유일하게 기억하는 게 제인 오스틴은 조용히 팔짱 끼고 머리속으로 주변에서 벌어지는 천태만상에 냉소적 평가를 내릴 거다였어요.

대체 제가 어디서 봤을까요? 더 찾아보고 알게 되면 로쟈님께도 알려드릴께요.
좋은 하루 되시길.
 

강의 공지다. '분당고전클럽'에서 4월 24일부터 격주 수요일(오전10시-12시)에 셰익스피어의 작품들을 읽는다. 두 시즌으로 나누어서 4대 비극과 5대 희극을 비대면 병행으로 읽을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유료강의이며 문의 및 신청은 010-2482-6874 전주혜).


로쟈와 함께 읽는 셰익스피어


시즌1 비극


1강 4월 24일_ 셰익스피어, <햄릿>(1)



2강 5월 08일_ 셰익스피어, <햄릿>(2)



3강 5월 22일_ 셰익스피어, <오셀로>



4강 6월 05일_ 셰익스피어, <리어왕>



5강 6월 18일(화)_ 셰익스피어, <맥베스>




시즌2 희극


1강 7월 03일_ 셰이스피어, <말괄량이 길들이기>



2강 7월 17일_ 셰익스피어, <한여름 밤의 꿈>




3강 7월 31일_ 셰익스피어, <베니스의 상인>




4강 8월 14일_ 셰이스피어, <뜻대로 하세요>




5강 8월 28일_ 셰익스피어, <십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반 투르게네프의 대표작 <사냥꾼의 수기> 완역본이 새로 나왔다. 원로 학자의 번역본이 있긴 했지만(예전 강의에서 교재로 썼다), 젊은 세대를 위한 새 번역본을 고대하고 있었는데, 비로소 출간된 것. 겸사겸사 투르게네프 전작 읽기 프로젝트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되었다. 현재로선 <전날밤><연기>와 <처녀지> 등의 장편소설이 추가되면 전자 읽기가 가능한 상황이다. 번역된 투르게네프 작품들을 연대기적으로 챙겨두도록 한다. 투르게네프의 주요작은 단편집 <사냥꾼의 수기>와 여섯 편의 장편소설, 그리고 <첫사랑><아샤><파우스트><무무> 같은 중단편, 그리고 말년의 <산문시> 등이다. 


<사냥꾼의 수기>(1852)


 














<파우스트>(1856)















<루진>(1856)
















<귀족의 보금자리>(1859)(*<첫사랑>에 수록)


















<첫사랑>(1860)


















<햄릿과 돈키호테>(1860)















<전날밤>(1860)
















<아버지와 아들>(1862)


















<연기>(1867)















<처녀지>(1877)















<산문시>(1882)
















<평전> 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